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최종편집:2021-02-26 오전 11:28:42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뉴스 > 대문 밖 너른 마당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대문 밖 너른 마당(315회-통합 720회) : 만경강 벌떡 보(洑)
만경강 벌떡 보(洑)
2021년 01월 15일(금) 09:25 [완주전주신문]
 

↑↑ 이승철 = 칼럼니스트
ⓒ 완주전주신문
하늘의 해·달 얘기 한 없듯 만경강 역시 그렇다. 완주문화원 원보 제호가 『만경강』. 기타 시-글-노래-그림-사진 외에 포럼-물고기-물벌레-풀-돌-모래… 입에 오르지 않는 게 없다.

만경강 지킴이까지 있어 좋은 일이며, 섬진강에 김용택 시인이 있고, 세월 따라 가수·노래 계속 나오기에 나도 몇 마디 보탠다.

△만경강 부분명 마천(馬川), 고천(高川), 침천(沈川)을 알아보자. ▲마천은 ‘큰 내’라는 뜻이다. 마(馬)는 타는 말 외에 ‘크다’이니 큰 내라는 ‘한내(漢川:한천/大川:대천)’와 같은 말이다.
▲고천은 강바닥이 높아 ‘높은 내’ 지형이 이럴 경우 물 끌어들이기가 쉽다.

▲沈川은 ‘심천’이냐? ‘침천’이냐? 읽기부터 어렵다. ‘沈’의 본래 뜻은 ‘가라앉다’, ‘잠기다’이며, 성 자로 읽을 때 ‘심’이다(심청·심수일).

만경강에서 ‘침천이 옳고’, 침천(沈川)은 강바닥이 깊어 물이 저 아래에 있다는 뜻이다. 침천을→심천, 심천이→‘신천’ 이리 된 까닭이니 바로 잡아야 한다.

낮은 물을 논에 대려면 보를 높게 막아야 했으니 △만경강에 보(洑)가 많다(어우보, 노은보, 구만리보, 구만보, 장자보, 신천물보, 벌떡보, 한내보). 보마다 특징과 유래 전설을 지녔는데, ‘벌떡보’ 얘기가 재미난다.

전설이지만 ▲‘물만 불으면 보가 벌떡 일어나 터져 떠내려갔다. ▲가물어 논바닥이 타자 농부 병이 나 누었는데 위쪽 지방에 비가 많이 내려 냇물이 불어 ‘농짝 같은 물이 논에 들어온다.’ 기쁜 소리에 누워있던 농부 ‘벌떡 일어나’ 벌떡보란다.

▲벌판 둑처럼 되어 있어 ‘벌 둑보!’ 그 발음이 슬쩍 바뀌어 ‘벌떡보’…. 남자들 새벽에 양다리 사이 벌떡벌떡 일어남은 건강함이니 이리 붙이나 저리 붙이나 재미나는 얘기이다.

구만리(九萬里)는 봉동[鳳翔:봉상)]땅. ‘봉강(鳳岡)’이라 부르기도 했는데 이 시절 최양(崔瀁:1351∼1424)과 이방간(李芳幹:1364∼1420) 두 분 한 마을에 사셨다. 대인들이 겪는 정치상황은 동병상련.

만육 최양 선생이 “망우당!(회안대군 호) 한양 올라갈 생각 있나요?” 물으니, 망우당 대답 “이 고장 봉상으로 봉황새 빙빙 떠오르면 ‘구만리장천(九萬里長天)’뿐입니다.”

만육 선생 이 말뜻을 얼른 알아차리고 “허허! 아직 60도 못된 망우당이 내 앞에서 그게 할 말인가?” 이러다가 망우당 1420년 3월 9일 은진에서 서세했다.

영웅들이 주고받던 말 가운데 ‘구만리장천’ 소리가 백성들 머릿속에 박혀있어 마을 이름 ‘구만리’란다. 동네 서쪽 고인돌에 새겨진 ‘봉정(鳳亭)’ 두 글자는 해석에 따라 소설이 될 바위글씨이다.

만육 선생은 망우당을 보내고 4년 동안 강둑을 홀로 거닐며 “아! 이 물이 망우당 나오는 걸 ‘막은 내’인데…” <막은내> 유래이다.

소양천과 합해지는 곳까지를 ‘고산천(高山川)’. 이 이름 그냥 받아들이는 봉동주민의 배려심이 완주 자랑이다. 다리놓고 이름 싸움하다 개통 못하는 곳을 보고 하는 말이다.


/ 이승철 = 칼럼니스트, 국사편찬위원회 사료조사위원
admin 기자  
“언론사 & 단체 명훈”
- Copyrights ⓒ완주전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완주전주신문 기사목록  |  기사제공 : 완주전주신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화산면 ‘번지농장’, 허위보도로 ..
郡, “소상공인 버팀목자금 신청하..
대통령 신년사 3대 키워드로 본 완..
“대한민국 화훼 분야 ‘최고’가 ..
완주군, 올해 산림소득분야 18억원 ..
"사랑 나눔으로 겨울 한파 이겨내요..
완주군, 청년 창업 전폭 지원한다
‘논활용(논이모작) 직불금’ 신청..
郡, 2단계 사회적 거리두기 2주 연..
(사진 기사) 계란 한판에 7000원… ..

최신뉴스

“차별과 소외 없는 ‘맞춤형 으뜸..  
郡, ‘2050 탄소중립 으뜸도시 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 20일 완..  
한별고 여자축구부, 창단 20년 만..  
(사진기사) 완주군민 여러분! 조금..  
郡, 코로나19 예방접종 대응 추진..  
저소득계층 노후주택 개보수 지원..  
완주군, 상수도서비스 두 마리 토..  
이서면 제9기 주민자치위원회 출범  
완주군, 자동차 배출가스 저감 대..  
郡, 로컬잡센터 국비확보 성공 사..  
완주군의 국가예산 확보 ‘쌍공전..  
안호영 국회의원, 환경부 첫 업무..  
정종윤 군의원, “로컬푸드 취지 ..  
완주군의회, 새해 첫 임시회 개회  


인사말 - 광고문의 - 제휴문의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찾아오시는 길 - 청소년보호정책 - 구독신청 - 기사제보
 상호: 완주전주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402-81-96337 / 주소: 전라북도 완주군 봉동읍 봉동동서로 48 / 발행인.편집인: 김상곤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상곤
mail: wjgm@hanmail.net / Tel: 063-263-3338 / Fax : 063-263-3310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전라북도, 다01289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