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최종편집:2020-07-10 오전 10:05:00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뉴스 > 문화/예술/교육/체육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복합문화지구 ‘누에’에서 작품 감상하세요”
‘2020 작가교류전-소통3’ 완주를 찾은 작가 19명 참여
‘채워가는 미술관-동네방네展’호평속 한달간 전시 연장
2020년 06월 26일(금) 09:20 [완주전주신문]
 
완주 복합문화지구 누에 아트홀 기획전시 ‘2020 작가교류전-소통(Wanju, Art, Communication)’이 이달 16일부터 7월 5일까지 누에 아트홀 1·2 전시실에서 진행된다.

이번 전시는 복합문화지구 누에와 전북도립미술관, 연석산미술관, 완주문화재단 공동주관으로 진행되며, 완주에 위치한 전북도립미술관 창작스튜디오, 연석산미술관 레지던스, (재)완주문화재단 ‘한달살기’에 참여하는 다양한 창작예술인 19인이 참여한다.

전시에 참여하는 작가로는 박진영(회화), 중국작가 성 룡(한국화), 세컨드비(업사이클아트&디자인)등 모두 19명이며 작가 개개인이 펼쳐온 다양한 작품들을 한자리에서 만나볼 수 있다.

2019년에 이어 제2회를 맞이하는 작가교류전-소통3(Wanju, Art, Communication)은 완주지역 기반 미술관들의 협력 사업으로 창작예술인들과 지역 간의 교류와 협력, 소통의 장이 되고 있다.

이와 함께 현재 진행되고 있는 ‘채워가는 미술관-동네방네展’이 지역 초등학교들로부터 연장 요청이 쇄도하여 전시기간을 7월 26일까지 연장 진행한다.

↑↑ 복합문화지구 누에 아트홀에서 ‘채워가는 미술관-동네방네展’(사진), ‘작가교류전-소통3’ 전시가 펼쳐진다.
ⓒ 완주전주신문

‘채워가는 미술관-동네방네展’은 어린이들의 눈높이에 맞춘 체험형 어린이 전용 미술관으로 내가 살고 있는 동네의 모습을 아이들의 상상력과 동심으로 직접 우리 동네를 그리고 자신의 작품을 전시하는 체험형으로 관람객들로부터 인기를 끌고 있다.

채워가는 미술관의 관람 포인트는 전시가 진행될수록 다채로워지는 미술관의 모습과 다른 관람객들의 작품을 공유하고 감상할 수 있다는 점이다.

이외에도 완주하면 떠오르는 키워드를 실로 이어 모양을 만들어가는 작품 ‘노고모크 빌리지’도 체험할 수 있으며 채워가는 미술관의 활동을 위한 재료는 무료로 제공된다. 전시와 관련한 자세한 내용은 누에 아트홀(063-246-3951)로 문의하면 된다.
김성오 기자  
“언론사 & 단체 명훈”
- Copyrights ⓒ완주전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완주전주신문 기사목록  |  기사제공 : 완주전주신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제251회 완주군의회 제1차 정례회 ..
스마트한 완주, 4차 산업혁명 혜택 ..
6년 연속 최우수 완주군, ‘공약이..
郡, 골목상권 살리기 ‘디테일 행정..
(사진기사) 지금 완주군 들녘은 모..
郡, ‘슬기로운 ○○생활’ 아이디..
“완주에 살며 책을 사랑하는 다둥..
郡의회, 전반기 마무리… 후반기 원..
완주에서 ‘민식이법’ 위반 첫 입..
郡, 국내 최대 규모 ‘수소충전소’..

최신뉴스

“수소산업-문화도시 양 날개 달고..  
‘신(新)완주 실현 6+4 비전’ 선..  
정세균 국무총리, ‘완주 수소경제..  
“헬기소음, 전주시 실질적 대책 ..  
라태일 제30대 완주부군수 취임  
완주군, 국가유공자 예우 강화한다  
郡, 위기가정 아동 위해 관계기관..  
완주군, 으뜸상품권 할인판매 기간..  
완주군, 청년들의 신체·정신건강..  
61억원 규모 주민참여예산 사업 공..  
완주군 인사 (2020년 7월 6일자)  
완주 청년키움식당 대학생이 맡는..  
郡, 농업경영체 전수조사로 농업정..  
구이·비봉면, 국비지원으로 삶의 ..  
한국교통장애인협회 완주군지회, ..  


인사말 - 광고문의 - 제휴문의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찾아오시는 길 - 청소년보호정책 - 구독신청 - 기사제보
 상호: 완주전주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402-81-96337 / 주소: 전라북도 완주군 봉동읍 봉동동서로 48 / 발행인.편집인: 김상곤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상곤
mail: wjgm@hanmail.net / Tel: 063-263-3338 / Fax : 063-263-3310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전라북도, 다01289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