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최종편집:2021-02-26 오전 11:28:42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뉴스 > 대문 밖 너른 마당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대문 밖 너른 마당(311회-통합 716회) : 운주 안심사 사적비에 고산 사람
운주 안심사 사적비에 고산 사람
2020년 12월 18일(금) 09:03 [완주전주신문]
 

↑↑ 이승철=칼럼니스트
ⓒ 완주전주신문
‘칼럼 왜 쓰느냐’ 물으면 나도 모르겠고 <완주전주신문>이 있어 글을 쓴다. 글을 쓰다 보니 정직하게 쓴 사람이 많다.

운주면에 안심사가 있고, 이 절 6·25전쟁 때 불에 타 지금 건물은 그 뒤에 세운 새집들이다. 그러나 비석은 타지 않아 옛날이야기를 알 수 있다.

글 지은 김석주(金錫冑)는 모르는 건 ‘모른다’고 썼다. 그렇다면 아는 건 확실하다는 말이 되어 이래서 믿음이 더욱 간다.

절 지을 때 시주한 고산 사람 이름이 있는데 군민들은 혹 자기 할아버지 아닌가 확인해 보기 바란다.

장일봉(張一奉), 김두성(金斗星), 석순담(石順談), 김경화(金景華:참봉), 황세억(黃世億), 강위필(姜渭弼), 김상철(金上哲), 양수정(梁水淨), 김사옥(金士玉), 김경택(金鏡澤:통정), 변시위(邊時位:가선), 김선기(金善己), 김수창(金守昌), 김필원(金弼元:통정), 최일신(崔日新), 김수명(金修名), 민남산(閔南山), 이영필(李榮必), 정필이(程必伊), 김선기(金善己). 글씨는 홍계희(洪啓禧)·유척기(兪拓基)가 썼다.

지금은 도립공원 대둔산(大芚山)이라 하는데, 도솔산(兜率山)이 나온다. 이는 안심사 쪽 대둔산 부분 명으로 보면 될 것이고, 숙정암 터 암벽에 두솔산(兜率山) 새김이 있어 크게 혼돈할 일은 아니다. 사실을 밝히는 데 화암(花岩) 한귀복(韓貴福:향토문화연구가)의 글이 크게 도움이 됐다.

우리 군 담당자도 잘하지만 순창군 산림공원과장이 화산면 종리 출신 박현수(朴賢修)로 용궐산(龍闕山) 치유의 숲(휴양림)을 만들며 6년 동안 남다른 업적을 남겼다.

△인걸지령(人傑地靈) △상선약수(上善若水) △산광수색(山光水色) △수승화강(水昇火降) △요산요수(樂山樂水) △현미지좌(賢美之坐) △치심정기(治心正氣) △줄탁동시(啐啄同時) △신상구(愼桑龜)를 자생 식물공원 바위에 새기는 한편 바위길(하늘길)을 내고 있다.

바위새김을 본 군수→부군수→국장→주민(학계)이 “‘어려운 한자’를 왜 돈들여 새기느냐. 이렇게 제동걸지 않더냐?”고 물으니 현장에 나온 군수 사진을 찍으며 좋아하더란다.

화산(華山) 사람이 순창(淳昌)을 빛내고 있다. 윗녘·아랫녁 문화 차이다. 하여간 반가운 소식으로 빼앗아오고 싶은 인물이다.

글과 조각이 역사다. 완주군에 바위 많고 재정 넉넉하니 누군가가 한 번 시작해 볼만한 일이다. 마을마다의 정자에 간판을 걸어 그 이름을 통해 깨달음을 갖게 해보면 멋진 사업이 되겠다.

‘바르게 살자’ 이 비석 모르고 그냥 넘어가나 외국인이 비판한다. 전에는 유허비(遺墟碑)를 세워 사실을 알리며 이어갔다. 불망비(不忘碑)는 좋은 일·나쁜 일을 잊지 말자는 비이다.

완주서 가장 오래된 비는 이서면 이성동 추탄(楸灘) 이경동(李瓊仝) 묘비로 조선 성종 때 세웠으니 오래되었다. 지방문화재 지정이 어려운가?


/이승철=칼럼니스트/국사편찬위원회 사료조사위원
한국국학진흥원 자문위원회 운영위원
admin 기자  
“언론사 & 단체 명훈”
- Copyrights ⓒ완주전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완주전주신문 기사목록  |  기사제공 : 완주전주신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화산면 ‘번지농장’, 허위보도로 ..
郡, “소상공인 버팀목자금 신청하..
대통령 신년사 3대 키워드로 본 완..
완주군, 올해 산림소득분야 18억원 ..
“대한민국 화훼 분야 ‘최고’가 ..
"사랑 나눔으로 겨울 한파 이겨내요..
완주군, 청년 창업 전폭 지원한다
‘논활용(논이모작) 직불금’ 신청..
郡, 2단계 사회적 거리두기 2주 연..
(사진 기사) 계란 한판에 7000원… ..

최신뉴스

“차별과 소외 없는 ‘맞춤형 으뜸..  
郡, ‘2050 탄소중립 으뜸도시 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 20일 완..  
한별고 여자축구부, 창단 20년 만..  
(사진기사) 완주군민 여러분! 조금..  
郡, 코로나19 예방접종 대응 추진..  
저소득계층 노후주택 개보수 지원..  
완주군, 상수도서비스 두 마리 토..  
이서면 제9기 주민자치위원회 출범  
완주군, 자동차 배출가스 저감 대..  
郡, 로컬잡센터 국비확보 성공 사..  
완주군의 국가예산 확보 ‘쌍공전..  
안호영 국회의원, 환경부 첫 업무..  
정종윤 군의원, “로컬푸드 취지 ..  
완주군의회, 새해 첫 임시회 개회  


인사말 - 광고문의 - 제휴문의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찾아오시는 길 - 청소년보호정책 - 구독신청 - 기사제보
 상호: 완주전주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402-81-96337 / 주소: 전라북도 완주군 봉동읍 봉동동서로 48 / 발행인.편집인: 김상곤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상곤
mail: wjgm@hanmail.net / Tel: 063-263-3338 / Fax : 063-263-3310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전라북도, 다01289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