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최종편집:2020-08-07 오전 10:10:15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뉴스 > 문화/예술/교육/체육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전북현대, 수원삼성 구자룡 FA 영입
완주 고산 출신으로 성실한 플레이 강점
2020년 01월 10일(금) 09:21 [완주전주신문]
 
전북현대모터스축구단(단장 백승권)이 수원삼성에서 활약했던 센터백 구자룡(27.184cm/ 77kg)을 영입했다.

전북현대 U-12 출신인 구자룡은 고산면 오산리 출신으로, 구대회(54)·박명옥(53)씨의 장남이다.

그는 고산초등학교 5학년 때, 체력 테스트 등에서 합격점을 받아 전북현대 유소년 클럽에 들어가 본격적으로 축구를 시작했다.

이후 완주중 축구부에 입학한 그는 최종 중앙 수비수로 활약했는데, 2학년 때 14세 이하 국가대표선발전에 전북에서는 유일하게 테스트를 받았고, 졸업 후에는 수원 삼성이 운영하는 매탄고에 창단멤버로 입단, 차범근 감독으로부터 조련을 받았다.

↑↑ 완주군 고산면 출신인 구자룡 선수가 전북현대모터스 축구단에 새로 둥지를 틀었다.
ⓒ 완주전주신문

이어 구자룡은 지난 2011년 드래프트에서 번외지명으로 명문 수원에 입단하고, 이른 나이에 경찰청축구단(2012~2013)에서 군 복무를 마치고 복귀했다.

특히 경찰청축구단에서 염기훈, 김두현 등 내로라하는 선수들과 한솥밥을 먹으며, 전 경기를 소화, 창단 이래 첫 내셔널리그 우승컵을 안겼다.

이 무렵 21세 이하(U-21)국가대표에 선발되는 겹경사도 맞기도 했다.

또한 그는 수원삼성에서 출전 기회를 잡기 위해 꾸준히 노력한 결과, 2015년부터 주전 센터백으로 자리 잡으며, 2019년까지 5시즌 동안 138경기(2득점), K리그 통산 155경기에 출전했다.

무엇보다 구자룡은 빠른 스피드와 특유의 탄력으로 제공권 장악이 굉장히 뛰어나고 성실한 플레이가 강점이라는 평가다.

때문에 전북현대는 자유계약(FA) 자격인 구자룡을 영입하며, 뒷문을 더욱 단단히 잠글 수 있게 됐다.

구자룡은 “내 고향 팀에 오게 돼 기쁘고 더 잘하고 싶은 욕심이 있다. 설렘과 기대가 크다”며 “리그 최고의 동료들과 함께 하루빨리 그라운드에서 호흡을 맞추고 내 능력을 발휘하고 싶다”고 입단 소감을 밝혔다.
원제연 기자  
“언론사 & 단체 명훈”
- Copyrights ⓒ완주전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완주전주신문 기사목록  |  기사제공 : 완주전주신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세상에 태어나 사람답게 살다 돌..
郡, ‘현장’·‘현물’·‘현실’ ..
용진읍 행정복지센터 마침내 ‘첫 ..
완주군, 농기계 사전예약 임대 도입
안호영 의원, 21대 국회 전반기 환..
톡톡 튀는 아이템 눈길… 완주군, ..
“수소산업-문화도시 양 날개 달고 ..
‘신(新)완주 실현 6+4 비전’ 선포
정세균 국무총리, ‘완주 수소경제..
라태일 제30대 완주부군수 취임

최신뉴스

“무너지고, 잠기고, 쓸리고… 물..  
왼주군, 귀농·귀촌 인구 전북 내 ..  
안호영 국회의원·박성일 완주군수..  
코로나 우려 ‘와일드푸드축제’ ..  
완주문화원, 이달부터 본격 사업 ..  
구이면, 면지 편찬 위한 발걸음 본..  
완주군, 우량씨감자 공급 지역농가..  
완주군 수돗물, “이상 없다!”  
농기계 임대료 50% 감면 기간 연장  
“8월 8일 무궁화 받으러 오세요”  
郡 먹거리사업 구체화… 하반기 탄..  
완주군, 민원처리기간 단축 우수공..  
“반갑다!” 완주군청소년어울림마..  
완주군의회, 호우피해 대책 마련 ..  
완주군, 볏짚환업(지력증진)사업 ..  


인사말 - 광고문의 - 제휴문의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찾아오시는 길 - 청소년보호정책 - 구독신청 - 기사제보
 상호: 완주전주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402-81-96337 / 주소: 전라북도 완주군 봉동읍 봉동동서로 48 / 발행인.편집인: 김상곤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상곤
mail: wjgm@hanmail.net / Tel: 063-263-3338 / Fax : 063-263-3310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전라북도, 다01289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