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최종편집:2020-07-10 오전 10:05:00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뉴스 > 기고/연재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인물탐방) 강재형 조사관=완주경찰서 교통조사계
헌혈 50회로 ‘금장’받아… 100회 도전
“자신 건강 유지하고 생명 나눔 실천 기회”
2020년 02월 28일(금) 10:14 [완주전주신문]
 
건강도 유지하고, 생명 나눔도 실천할 수 있는 1석2조의 효과가 있는 헌혈.

하지만 평생 동안 한 번도 하지 않은 사람이 많을 정도로 꺼려지는 게 바로 헌혈이다.

완주경찰서(서장 최규운)에 50회 헌혈로 대한적십자사로부터 헌혈 유공장 금장을 받은 직원이 있어 화제다.

화제의 주인공은 경비교통과 교통조사계 강재형 조사관(46. 경위).

강 경위는 4년 전, 자전거 동호회에서 함께 활동하는 지방청 동료 직원의 권유로 헌혈을 시작했다.

이후 지난 해 버킷리스트의 하나로, ‘헌혈 50회 달성’을 세워놓고, 2주에 한 번씩 헌혈의 집을 찾았다.

↑↑ 완주경찰서 강재형 조사관이 헌혈 100회 명예장을 들어보이고 있다.
ⓒ 완주전주신문

목표를 이루기 위해 마음을 독하게 먹었다. 헌혈을 하려면 무엇보다 몸 관리는 필수였기 때문에 즐겨하던 술을 줄이고, 대신 운동을 늘렸다.

야간 근무가 있는 날이면 자택인 송천동에서 자가용 대신 일부러 자전거를 타고 건지산을 한 바퀴 돌아 전북대학교 내 헌혈의 집에서 헌혈을 한 뒤, 다시 집에 돌아왔다.

덕분에 몸은 더욱 더 건강해졌고, 지난 1월, 헌혈 2회를 채워 목표 50회를 달성했다.

이제 헌혈 100회(명예장)에 도전할 생각이란다.

책상 앞에 놓인 금장을 볼 때마다, 보람과 긍지를 느낀다는 강 경위.

그의 열정과 도전에 함께 근무하는 교통조사계 조사관들도 자극을 받아 다음 주부터 헌혈에 적극 동참하기로 했다는 후문이다.

이처럼 강 경위의 생명나눔 실천이 주위사람에게 전해져 사랑의 온도를 높이고 있다.

강재형 경위는 “헌혈은 자신의 건강을 지키는 것은 물론, 꺼져가는 사람의 생명을 살리는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나눔이라 생각한다”면서 “최근 코로나 19로 인해 혈액수급에 어려움이 많다고 하는데 이럴 때 일수록 헌혈에 적극 동참함으로써 국가 위기 극복에 보탬이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원제연 기자  
“언론사 & 단체 명훈”
- Copyrights ⓒ완주전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완주전주신문 기사목록  |  기사제공 : 완주전주신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제251회 완주군의회 제1차 정례회 ..
스마트한 완주, 4차 산업혁명 혜택 ..
6년 연속 최우수 완주군, ‘공약이..
郡, 골목상권 살리기 ‘디테일 행정..
(사진기사) 지금 완주군 들녘은 모..
郡, ‘슬기로운 ○○생활’ 아이디..
“완주에 살며 책을 사랑하는 다둥..
郡의회, 전반기 마무리… 후반기 원..
완주에서 ‘민식이법’ 위반 첫 입..
郡, 국내 최대 규모 ‘수소충전소’..

최신뉴스

“수소산업-문화도시 양 날개 달고..  
‘신(新)완주 실현 6+4 비전’ 선..  
정세균 국무총리, ‘완주 수소경제..  
“헬기소음, 전주시 실질적 대책 ..  
라태일 제30대 완주부군수 취임  
완주군, 국가유공자 예우 강화한다  
郡, 위기가정 아동 위해 관계기관..  
완주군, 으뜸상품권 할인판매 기간..  
완주군, 청년들의 신체·정신건강..  
61억원 규모 주민참여예산 사업 공..  
완주군 인사 (2020년 7월 6일자)  
완주 청년키움식당 대학생이 맡는..  
郡, 농업경영체 전수조사로 농업정..  
구이·비봉면, 국비지원으로 삶의 ..  
한국교통장애인협회 완주군지회, ..  


인사말 - 광고문의 - 제휴문의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찾아오시는 길 - 청소년보호정책 - 구독신청 - 기사제보
 상호: 완주전주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402-81-96337 / 주소: 전라북도 완주군 봉동읍 봉동동서로 48 / 발행인.편집인: 김상곤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상곤
mail: wjgm@hanmail.net / Tel: 063-263-3338 / Fax : 063-263-3310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전라북도, 다01289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