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최종편집:2019-10-11 오전 10:29:23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뉴스 > 대문 밖 너른 마당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대문 밖 너른 마당(246회-통합 651회) : 동상면 이래서 좋아!
동상면 이래서 좋아!
2019년 08월 09일(금) 08:58 [완주전주신문]
 

↑↑ 이승철=칼럼니스트
ⓒ 완주전주신문
동상면민은 입이 무거워 동상면에 대한 글 쓰거나 말거나 지켜볼 뿐이지 말이 없어 저절로 고개가 숙여진다. 이는 자연의 기(氣)와 남다른 천성이 여느 속인들과 다르기 때문이다.

△고산현(高山縣) 12면 시대가 있었고 그 가운데 동상면(東上面)은 원 이름 그대로 유일하게 지켜 나오는 면이며, 11개면은 한참 설명해야 좀 알아들어 동상면에 고산 역사가 살아 숨 쉰다.

△동상면은 완주에서 가장 너른 땅을 지닌 부자 면으로 탐나는 자리가 많다.

△한 면에 저수지가 둘. 1급수 수십억 톤(t)은 수자원의 최고봉으로 물 파는 일 봉이 김선달(金先達)에게 맡겨야하겠다.

△육군부사관학교 운암산 유격장은 우리의 희망이요, 기상이다. 중국 장자(莊子)는 ‘높은 산에 올라서야 사해가 보인다(如登高山而望四海:여등고산이망사해)’고 했는데, 여기를 두고 한 말처럼 들리며, 관모봉(冠帽峰) 등산객이 탄복한다. 바위가 묘비(墓碑)인 금석문 이야기도 있다.

△만일 대아수목원과 대둔산 도립공원이 없다면 외지 관광버스 완주 올 일이 없다. 먹고 쉬어가게 붙잡아야 한다.

△최용각 묘는 동상면에서 가장 오래된 무덤으로 무학대사(?) 전설이 신묘하여 전주최씨가 대한민국 농림부를 이겨내게 한 명당이다.

△새재, 밤치, 싸리재, 주천 넘나드는 고개를 막으면 개미새끼 한 마리도 얼씬거리지 못하게 하는 천혜의 요새(要塞)이다. 동상면민 심기를 건드리면 아니 되는 이유 여기에 있다.

△진안군 대불리(大佛里) 지명. 동상면민의 인심에서 붙여졌다. 두 청년이 고산장(4일, 9일)에서 만나 소금 한 통씩을 지고 새 재를 넘어 굽이굽이 돌아 산내에 이르러 짐을 바치며 “나야 내 동네 다 왔지만 어찌 그대 홀로 보낼 수 있겠소!” 동행자는 짐을 번갈아 지고 싸리재를 넘겨 보냈다.

이 얘기를 들은 마을 사람마다 “동상면 양반을 ‘큰 부처[大佛:대불]’로 여기자, <대불>소리 잘하는 사람들 마을이라 해서 ‘대불리’가 되었다.”고 한다.

△그러나 ‘밤재’는 슬픈 사연에 쌓인 이름. 볼일 있어 재를 넘어가면 멀고 험해 ‘밤에나 돌아오는 재’라 「밤재」인데, 배부른 사람들이 ‘밤[夜:야]’을 엉뚱하게 ‘밤[栗:율]’으로 바꿔쳤고, 혹자는 일정시대 운운 떠넘기기도 한다.

△동상면민은 ‘원추리 꽃’ 기질이다. 원추리 어린 봄엔 나물 감이요, 뿌리는 약재, 다년생 풀로, 꽃 색깔이 화사하며 꽃말은 효도이다. 꽃잎 여섯 장은 ‘동(東)’자와 같다.

△무어니 무어니 해도 운장산(雲長山:1126m)은 생명을 품어 안은 완주 제1 어른 산이다. 늦은 소개 어색하고 부끄럽다. 쓰레기장, 교도소, 연구시설 욕심내는 층이 많다. 인구 적고 순하다보면 억울한 일 당할 수도 있으니 동삼(動蔘) 먹은 기운으로 다 함께 뭉쳐나가자. 사람 출생은 고종시 절대 닮지 말아야 한다.


/이승철=칼럼니스트/국사편찬위원회 사료조사위원
한국국학진흥원 자문위원회 운영위원
admin 기자  
“언론사 & 단체 명훈”
- Copyrights ⓒ완주전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완주전주신문 기사목록  |  기사제공 : 완주전주신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와일드푸드축제, 이제 20여일 앞으..
고산면 지중화사업·교통체계 개선
완주군, 추석 연휴 비상진료체계 구..
민선 7기 공약사업 ‘완주 안심콜’..
완주군, 청소년 발달장애학생 방과..
郡 도시공원, 주민참여로 더 넓어져
완주군, 테니스 전국대회 잇달아 유..
완주국민체육센터 이달부터 임시휴..
LS엠트론, 완주군에 750억원 투자한..
‘관광·먹거리’, 미래 완주군과 ..

최신뉴스

“완주 와일드푸드축제 대표 프로..  
이서 헬기소음 주민피해 문제 ‘비..  
완주군, 지역경제 성장률 도내 독..  
오는 11일 완주의 향후 100년 미래..  
“완주 시티투어로 최고 관광명소 ..  
(사진기사) 10월 9일은 한글날… ..  
㈜에이알케이, 완주에 둥지 튼다  
“완주군 마을·아파트·지역 공동..  
대학 진로탐색, 직접 체험하며 동..  
신중년 일자리지원 탄력 받았다  
아동·청소년 축제 이달 10일 개막  
완주군, 부모 아카데미 특강 개최  
제245회 완주군의회 임시회 개회  
박성일 완주군수, “미진사업 점검..  
郡, 농기계 임대사업소 국비 확보..  


인사말 - 광고문의 - 제휴문의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찾아오시는 길 - 청소년보호정책 - 구독신청 - 기사제보
 상호: 완주전주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402-81-96337 / 주소: 전라북도 완주군 봉동읍 봉동동서로 48 / 발행인.편집인: 김상곤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상곤
mail: wjgm@hanmail.net / Tel: 063-263-3338 / Fax : 063-263-3310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전라북도, 다01289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