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최종편집:2019-08-23 오전 10:48:11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뉴스 > 대문 밖 너른 마당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대문 밖 너른 마당(245회-통합 650회) : 글 솜씨
글 솜씨
2019년 08월 02일(금) 08:55 [완주전주신문]
 

↑↑ 이승철=칼럼니스트
ⓒ 완주전주신문
흔히 저더러 ‘국어과 교사였냐?’ 묻는 분 있습니다. 사범대학 사회생활과를 나와 전공과목을 가르치다 교사 모자라던 시절 상치 과목 일부 ‘국어과’ 수업을 한 적이 있어 흔히 ‘국어과’ 운운합니다.

1940년대 초 고산공립국민학교 신입생 시험에 낙방하고 봉은(鳳隱) 김재천 선생이 사랑(舍廊)에서 마을 아이들을 가르칠 때 여기에 나가 『천자문』을 배웠고 선생님 손자 태신과 저는 이 책 외운 실력으로 고산학교에 입학, 김태신은 급장을 했으나 저는 후보군에도 들지 못했습니다.

당시 작문이라 해서 글 짓는 시간이 있었습니다. 제목이 ‘시모노 아사(霜の朝:서리 아침)’이었습니다. 전문 기억이 나지는 않으나 ‘맨발로’ 학교 온 얘기를 쓴듯한데 동그라미 ‘다섯 개’를 맞아 기뻤습니다.

중학교 2학년 땐가 김종수 선생님 전근하신다는 말을 듣고 밤새도록 송별사를 써 주머니에 넣어갔지요. 고산향교 마당 선생님 이임사를 마치시며 ‘여러분 잘 있어요.’ 하실 때 바로 나가 읽을 작정이었는데, 그러나 막상 쩔려(?) 못 나섰습니다.

그렇다고 그 글 떠나시는 선생님 드리지도 못했고, 친구에게 보여주지도 않았습니다. 지금도 졸장부 그 심정 매사 여전합니다. 이런 얼간이가 친구 장가드는 날 따라가 소위 우인 대표랍시고 써간 축사 가끔 읽은 적이 있었습니다.

이럭저럭 좋은 세월 다 보내고 집에서 놀 때 우연히 만난 <완주신문사> 임원과 편집진이 코너(corner:구석)를 마련해 준 인연으로 650회 째 이 글이 실려 나갑니다. 그 동안 신문 이름 <완주>→<완주군민>→<완주전주>로 바뀌었습니다. 사장-기자-필자 △‘글 그만 쓰겠습니다.’ △‘필진 바꾸게 그만 쓰십시오.’ 이 말 서로 차마 못하며 여기까지 왔습니다.

지역 신문에 관심이 있어 살펴보니 이영아 바른 지역 언론연대 회장(고양신문 대표)은 ”지역 언론에 대한 바른 투자는 ‘민주주의를 위한 필수적’인 투자이다. 하지만 우리나라는 여전히 중앙언론 중심이다”라고 지적했습니다.

이런 줄 처음 알았습니다. 언론도 중앙·지방 차별을 받다니요. 완주군민은 <완주전주신문>을 통하여 꼭 반응을 보여주기 바랍니다. 완주는 기관이 분산되어 있는 독특한 지역으로 일체감이 부족한 편입니다. 하나로 묶는 띠가 필요합니다. <완주전주신문>이 이일을 하도록 키워나가야 합니다.

심상정 국회의원은 “건강한 지역신문들이 임계점을 넘을 수 있는 지원이 필요하다”고 지적했습니다. 언론은 4부, 무관의 제왕 소리 들어야 합니다. 막힌 언로 신문이 열어가야 민주주의는 커나갑니다. 심상정 의원의 ‘임계점’ 얘기를 전폭 지지합니다.

<완주전주신문> 245회, 통합 650번 째, 8월 1일이 이 신문 창간 5주년입니다. 주간지 통합 650회는 짧은 기간이 아니었습니다. 독자 님! 지루하셨지요? 별빛은 까만 밤일수록 더 찬란해 보인다고 했으니 젊은 청춘들 모두 다 이 어려운 고비를 잘 이겨내기 바랍니다.


/이승철=칼럼니스트/국사편찬위원회 사료조사위원
한국국학진흥원 자문위원회 운영위원
admin 기자  
“언론사 & 단체 명훈”
- Copyrights ⓒ완주전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완주전주신문 기사목록  |  기사제공 : 완주전주신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郡, 아동청소년 사회환경조사 실시
郡 여성예비군, 환경정화활동 중 70..
郡, 도시재생으로 구도심 활력 불어..
봉동에 ‘장애인국민체육센터’ 짓..
郡, 신증후군 출혈열 예방접종 무료..
봉동읍, 이웃사랑 나눔 릴레이 ‘화..
농촌중심지 활성화로 삶의 질 높인..
국산 백합 신품종 완주에 다 모여
완주군, 삼례·봉동 마을주민보호구..
이산모자원, 한부모가족 자립에 큰 ..

최신뉴스

헬기소음 피해 해법 찾을 수 있을..  
郡여성단체협, 일본 경제보복 규탄  
박두식 前비봉면장, 통 큰 기부로 ..  
郡, 작황호조 ‘보리’ 수급안정 ..  
(사진기사) 황화 코스모스 만개… ..  
郡, ‘적극행정 걸림돌’ 선제적 ..  
승객 하차 확인 하지않고 달린 버..  
화산면-경기 화성시 화산동 자매결..  
완주군, 지하수 체계적 관리에 나..  
완주군, 주민등록 사실조사 실시  
郡, 악취개선사업 보조금 대상자 ..  
완주군 인사 (2019년 8월 19일자)  
郡, 일본 수출규제에 발 빠른 대응  
행복나눔 사랑의 봉사단, 행복 전..  
완주署·봉동성심의원·완주떡메마..  


인사말 - 광고문의 - 제휴문의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찾아오시는 길 - 청소년보호정책 - 구독신청 - 기사제보
 상호: 완주전주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402-81-96337 / 주소: 전라북도 완주군 봉동읍 봉동동서로 48 / 발행인.편집인: 김상곤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상곤
mail: wjgm@hanmail.net / Tel: 063-263-3338 / Fax : 063-263-3310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전라북도, 다01289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