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최종편집:2020-01-17 오전 10:05:35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뉴스 > 행정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완주군, 자연취락지구 확대로 경제활성 도모
군관리계획안 완료… 건축행위 완화로 주민 불편 해소 기대
도시지역 자연취락지구 변경, 2025년 하반기 입안·추진 예정
2019년 07월 19일(금) 10:06 [완주전주신문]
 
완주군이 비도시지역 자연취락지구를 확대해 지역경제 활성화를 꾀한다.

지난 10일 완주군은 비도시지역 자연취락지구를 확대하는 군관리계획(안)을 완료하고, 군의회 및 주민의견 청취를 마쳤다고 밝혔다.

‘비도시지역’은 관리, 농림, 자연환경보전지역으로, 자연취락지구로 지정되면 건축행위에 대한 제한이 완화된다.

군은 관내 대부분이 비도시지역인 만큼 취락지구를 확대할 경우, 지역경제에 도움이 될 것으로 판단하고, 이 같이 결정했다.

지형적 특성상 완주군은 하천변과 계곡 주변의 경제활동이 활발하게 이뤄지고 있지만 규제나 법에 막혀 제재를 받으면서 주민들이 불편을 호소하고 있다.

이번 비도시지역 취락지구 변경에서는 군 결정사항인 관리지역과 농림지역의 329개 지구 총 234만㎡를 우선적으로 추진한다.

앞서 군은 주민의견을 최대한 반영하기 위해 열람공고를 실시하고, 지역구 의원을 통한 지역 내 주민 불편사항을 취합, 읍·면장과 협의 등을 통해 비도시지역 취락지구 변경결정(안)을 마련했다.

또한 건축물 행위제한에 저촉돼 불법 건축물로 남아있던 축사 등도 효율적인 토지이용이 가능하도록 군관리계획 재정비(안)을 수립했다.

군은 이달 중 군계획위원회 심의를 거쳐 군관리계획 결정 및 지형도면 고시를 마무리할 계획이다.

아울러 도지사 결정사항인 도시지역의 자연취락지구 변경도 오는 2025년 군관리계획 재정비 일정에 맞춰 하반기에 입안·추진할 예정이다.

박성일 군수는 “자연취락지구 지정은 생활근거지 지역의 토지이용규제를 완화하고, 향후 계획적이고 체계적인 관리를 위한 제도다”며 “군민들의 불편사항 해소를 위하여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원제연 기자  
“언론사 & 단체 명훈”
- Copyrights ⓒ완주전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완주전주신문 기사목록  |  기사제공 : 완주전주신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걸어서 ‘완주’ 구석구석 돌아볼까
마음사랑병원 후원회, 사랑의 열매 ..
“소중한 성금 부탁드립니다”
완주형 커뮤니티 케어 모델 구축한..
완주공공급식지원센터, 식재료 생산..
최정호 시인, 2019 보훈 콘텐츠 공..
완주군, 동절기 수도시설 동파 방지..
‘제1회 완주 생강골 바둑축제’ 성..
(종합)완주군의회 2019년 행정사무..
송지용 도의원, 대한노인회 전라북..

최신뉴스

읍면 지사협 위원장 신년 인사  
2020년 완주, 역사 정체성 강화·..  
첫 민선체육회장 선거인수 118명 ..  
“공유토지분할에 관한 특례법 놓..  
완주군, 통합 일자리센터 만든다  
완주군, 서울 공공기숙사 입사생 ..  
완주 곶감 직거래 장터 가볼까?  
봉동읍, 나눔으로 풍성해진 새해  
郡, 재해예방사업 전국 3위 기록  
완주군선관위, 공직선거법 홍보에 ..  
郡, 신혼·난임부부 위한 지원 확..  
방연마스크 지원 지자체 늘어… 완..  
두세훈 도의원, 도민 교통편익 증..  
郡, 찾아가는 평생학습 희망배움터..  
‘이서2단계 하수관거 정비사업’ ..  


인사말 - 광고문의 - 제휴문의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찾아오시는 길 - 청소년보호정책 - 구독신청 - 기사제보
 상호: 완주전주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402-81-96337 / 주소: 전라북도 완주군 봉동읍 봉동동서로 48 / 발행인.편집인: 김상곤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상곤
mail: wjgm@hanmail.net / Tel: 063-263-3338 / Fax : 063-263-3310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전라북도, 다01289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