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최종편집:2019-10-11 오전 10:29:23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뉴스 > 대문 밖 너른 마당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대문 밖 너른 마당(243회-통합 648회) : 현대판 양반 마을
현대판 양반 마을
2019년 07월 19일(금) 08:53 [완주전주신문]
 

↑↑ 이승철=칼럼니스트
ⓒ 완주전주신문
“해마다 전북 떠나는 청년 약 1만여 인 안팎. 특히 20대 타지로 빠져나가는 비율 가장 높아 대책 마련 시급(2019. 6. 3. 전북일보)”.

이 기사 본 도민마다 참담함에 고개 숙였을 것이다. 이런 분위기에서 말 잘 못하면 손가락질 당하고, 실언이라도 꾸중 들어 마땅하다.

누군가가 “전북 이 판국이니 당신도 떠나렵니까?” 이렇게 물으면 난 “밀어내도 떠나지 않으리다.” 질문자는 이 영감 왜 이다지도 단호할까! 물끄러미 바라볼 것이다. 원인은 이웃 때문이다. 덕진구 전북혁신도시 ‘가온마을’은 집값보다 인심 값이 비싼 동네이다.

2019년 5월 31일 오후 농군 아니나 장화에 밀짚모자 허름한 옷차림으로 지나다 풀 몇 포기를 베니 “어르신 잠깐만요” 3분 이내에 달려와 흙 묻은 손에 종이봉투를 들려준다.

뭐냐 확인도 없이 집에 와 열어보니 △주는 사람 이름도 △왜 이걸 준다는 설명도 없다. △내용인즉 <2019년 3월 1일 금요일 한겨레 3·1운동 100돌> 대담 기사.

3월 초 여식이 신문을 갖다 줘 알았으며, 이를 관계자에게 보이러 들고나가 현장에서 챙기니 간 데가 없어 하도 맹랑해 서울 본사에 주문하니 품절이라 하고, 전주지사는 연락이 아니 돼 포기한지 오래인데, 아! 이게 웬일인가? 구하려던 ‘본문’만도 고마울 터인데 패(牌)에 새겼다(24×30cm).

옛날 과거 합격자가 받은 홍패(紅牌)·백패(白牌)를 뛰어 넘는 명예요 진귀품이다. 늙은이 혼자 죽어 냄새 풍기는 세상인데 가온마을에선 이웃이라는 인연 하나로 판패(板牌)를 주다니! 가온마을 가가호호 대주·주부 교회서 말하는 천사요, 절에서 이야기하는 부처이다.

가온마을 앞 너른 엽순공원에 버드나무-못-정자가 있어 속이 시원하고, 특히 초·중·고교 품(品)자 형으로 가까워 12년 동창생 많을 교육환경 1번지이다. 서울 안국동, 회현동, 사직동을 안다. 동네마다 독특한 매력이 있는데 전북혁신도시 ‘가온마을’은 순수한 우리말 이름이다.

한문 시구에 마침 “높은 산 천 그루 나무 ‘뜨뜻한’ 바람 불어대고(千林畏‘佳溫’風動:천림외‘가온’풍동)”, “‘빚은 술’ 살며시 잔 질하니 쪽처럼 푸르구나(細斟‘家醞’綠如藍:세짐‘가온’녹여람)”. 여기 나오는 ‘뜨뜻한 바람’, ‘집에서 빚은 술’ 즐기는 사람 살기 썩 좋은 마을이다.

천막치고 고기 굽는 동네가 혁신도시 ‘가온마을’이다. 이런 곳을 두고 어디로 가랴? 여기가 자녀 기를 『신택리지(新擇里志)』 집선촌(集善村)이다. 울타리 담벼락 없어도 부끄러울 게 없으며, 택배 보내고 받기 편하니 요순세계 무릉도원 아닌가.

보은(報恩)방도 무얼까 새벽 잠 일찍 깨어 이리 둥글 저리 둥글 누구에게 물어야 할까. 이게 고민이다. 틀못 4길 가온마을 주민은 ‘비지 사러 갔다 두부 사올’ 사람들이다. 손님을 위하여… 혹자 친 4촌 모르는 세상에 ‘이웃 4촌’ 많은 마을이 여기다.


/이승철=칼럼니스트/국사편찬위원회 사료조사위원
한국국학진흥원 자문위원회 운영위원
admin 기자  
“언론사 & 단체 명훈”
- Copyrights ⓒ완주전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완주전주신문 기사목록  |  기사제공 : 완주전주신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와일드푸드축제, 이제 20여일 앞으..
고산면 지중화사업·교통체계 개선
완주군, 추석 연휴 비상진료체계 구..
민선 7기 공약사업 ‘완주 안심콜’..
완주군, 청소년 발달장애학생 방과..
郡 도시공원, 주민참여로 더 넓어져
완주군, 테니스 전국대회 잇달아 유..
완주국민체육센터 이달부터 임시휴..
LS엠트론, 완주군에 750억원 투자한..
‘관광·먹거리’, 미래 완주군과 ..

최신뉴스

“완주 와일드푸드축제 대표 프로..  
이서 헬기소음 주민피해 문제 ‘비..  
완주군, 지역경제 성장률 도내 독..  
오는 11일 완주의 향후 100년 미래..  
“완주 시티투어로 최고 관광명소 ..  
(사진기사) 10월 9일은 한글날… ..  
㈜에이알케이, 완주에 둥지 튼다  
“완주군 마을·아파트·지역 공동..  
대학 진로탐색, 직접 체험하며 동..  
신중년 일자리지원 탄력 받았다  
아동·청소년 축제 이달 10일 개막  
완주군, 부모 아카데미 특강 개최  
제245회 완주군의회 임시회 개회  
박성일 완주군수, “미진사업 점검..  
郡, 농기계 임대사업소 국비 확보..  


인사말 - 광고문의 - 제휴문의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찾아오시는 길 - 청소년보호정책 - 구독신청 - 기사제보
 상호: 완주전주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402-81-96337 / 주소: 전라북도 완주군 봉동읍 봉동동서로 48 / 발행인.편집인: 김상곤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상곤
mail: wjgm@hanmail.net / Tel: 063-263-3338 / Fax : 063-263-3310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전라북도, 다01289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