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최종편집:2019-11-15 오전 10:34:15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뉴스 > 사회/경제/복지/정보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주한 키르기스스탄 대사, 완주군 방문
문화교류 및 우호 협력을 위한 간담회 가져
완주 로컬푸드·먹거리정책 등에 관심 표명
2019년 07월 12일(금) 09:29 [완주전주신문]
 
디나라 케멜로바 주한 키르기스스탄 대사 일행이 완주군을 방문해 문화교류와 우호 협력을 위한 간담회를 가졌다.

지난 2일 디나라 케멜로바 주한 키르기스스탄 대사를 비롯한 참사관, 행정관 등 8명이 완주군을 방문, 공동체 우수사례를 공유하고, 용진 로컬푸드 직매장을 방문했다.

이들의 이날 방문은 키르기스스탄과 완주군의 문화적 교류를 통해 소통을 강화하기 위한 것으로 대사 일행은 특히 완주군의 로컬푸드와 우수한 먹거리정책에 관심을 표했다.

디나라 케멜로바 대사는 “앞으로 식품산업, 관광, 예술 등 분야에서 완주군과 키르기스스탄 자치단체 간 교류가 활발해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 디나라 케멜로바 주한 키르기스스탄 대사 일행이 완주군을 방문, 환영행사를 마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는 모습.
ⓒ 완주전주신문

완주군과 키르기스스탄은 학교와 민간교류가 활발히 진행되면서 인연이 깊다.

지난해 11월 관내 화산중학교와 키르기스스탄의 수도 비쉬켁에 소재한 비쉬켁 인문대학교가 교류협력을 맺었으며, 지난달에는 한국어교재를 전달하기도 했다.

또한 소양면에 소재한 OK교회는 지난 2008년부터 2년에 한번씩 키르기스스탄에 거주하는 고려인 초청 교류행사를 진행하는 등 민간교류가 활발히 이뤄지고 있다.

박성일 완주군수는 “한국대학과 한글학교 등이 키르기스스탄에 세워지고, 우리나라 관광객들도 키르기스스탄을 많이 찾고 있다”며 “앞으로도 활발한 교류가 이뤄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키르기스스탄은 키르기스어와 러시아어를 공용어로 쓰며 인구 620만명, 면적 199951㎢의 중앙아시아에 위치한 나라로 1992년 한국과 국교를 수립했다.
김성오 기자  
“언론사 & 단체 명훈”
- Copyrights ⓒ완주전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완주전주신문 기사목록  |  기사제공 : 완주전주신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제5회 완주군수배 파크골프 대회 성..
삼례도서관, 미디어 프로그램 강화
인쇄술로 바라보는 증서의 발견
대학 진로탐색, 직접 체험하며 동기..
2019 전북 이순축구대회 성료
문화이모작, 주민들과 함께 만들다!
완주한달살기 레지던시 참여 예술인..
화산중학교, 유도대회 3연패 쾌거
상관면 신리 일대 구도심 탈바꿈 본..
郡, 도시경쟁력도 전국 최고 수준

최신뉴스

“완주 농악인들 한자리에 모여 농..  
완주군 지방자치 경쟁력 ‘전국 최..  
완주군 사회적경제 영역 확대 및 ..  
오는 15일, ‘꽃의 대향연’이 펼..  
郡 “친환경농자재, 지금 신청하세..  
완주군의회, 올해 마지막 정례회 ..  
삼례문화예술촌, 밤에도 환하게 빛..  
일문구의사(一門九義士) 추념행사 ..  
郡, 정보공개 업무처리 누가 잘했..  
상관면 세천정비로 주민 안전 확보  
봉동 생강, ‘국가 중요 농업유산..  
화산면 지역사회보장협의체 나눔 ..  
박성일 군수 “랜드마크 제안, 타..  
송지용 도의원, 폐지 줍는 어르신 ..  
예술인창작지원사업 결과전시주간 ..  


인사말 - 광고문의 - 제휴문의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찾아오시는 길 - 청소년보호정책 - 구독신청 - 기사제보
 상호: 완주전주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402-81-96337 / 주소: 전라북도 완주군 봉동읍 봉동동서로 48 / 발행인.편집인: 김상곤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상곤
mail: wjgm@hanmail.net / Tel: 063-263-3338 / Fax : 063-263-3310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전라북도, 다01289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