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최종편집:2019-11-15 오전 10:34:15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뉴스 > 사회/경제/복지/정보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완주 마을공동체, 생생마을 콘테스트 휩쓸어
구이 안덕마을·경천면 요동마을, 1·2위 차지 ‘기염’
안덕마을, 행복마을 만들기 콘테스트 전북대표로 참가
2019년 07월 12일(금) 09:18 [완주전주신문]
 
완주군이 전북 생생마을 만들기 콘테스트에서 1위와 2위를 모두 휩쓸었다.

군에 따르면 지난 4일 전라북도가 주최, 전북농촌활성화지원센터 주관한 ‘제6회 전북 생생마을만들기 콘테스트’에 참가, 이 같은 성과를 거뒀다.

완주군은 이번 콘테스트에 구이면 안덕마을(위원장 유영배)과 경천면 요동마을(위원장 전병화) 등 2개 마을이 참가했다.

구이면 안덕마을은 ‘아름다운 농촌만들기 캠페인분야’에서 1위(최우수상)를 차지, 500만원의 상금과 함께 오는 8월 28일 농림식품부가 주관해 열릴 ‘행복마을 만들기 콘테스트’에 전북대표로 참가하게 됐다.

↑↑ 구이 안덕마을과 경천 요동마을이 전북 생생마을 만들기 콘테스트에서 1·2위를 차지, 시상식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는 모습.
ⓒ 완주전주신문

모악산 기슭에 자리 잡은 구이 안덕마을은 찜질방 운영을 시작으로, 치유와 힐링을 주제로 한 다양한 마을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 해왔다.

이를 통해 한 해 6만5000명이 방문하는 등 전국에서 으뜸가는 농촌체험휴양마을로 유명하다.

‘경관·환경 분야’에서 2위(우수상)로 뽑혀 상금 2백만원을 확보한 경천면 요동마을은 천년고찰 화암사를 품에 안고 있다.

58가구 91명이 싱그랭이 에코빌 생태관광지 사업을 토대로 마을의 전통 문화를 계승하고, 발전시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박성일 군수는 “지난 2010년부터 주민과 함께한 완주군의 마을사업이 양적 성장 뿐 아니라 주민의 삶의 질까지 업그레이드 시켰다는 것을 이번 콘테스트를 통해 확인했다”며 “완주군의 마을공동체 정책이 완주만의 사회적경제 정책인 소셜굿즈의 밑거름 역할을 톡톡히 할 것으로 본다”고 격려했다.

한편, 완주군은 지난 2014년 제1회 행복마을 만들기 콘테스트에서 용진 도계마을(국무총리상)과 화산 상호마을(농림식품부 장관상)이, 2016년에는 구이 안덕마을(국무총리상)과 완주군(시군분야 장관상)이, 그리고 지난해에는 운주면 고산촌마을(장관상)이 각각 수상의 영광을 만끽했다.
원제연 기자  
“언론사 & 단체 명훈”
- Copyrights ⓒ완주전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완주전주신문 기사목록  |  기사제공 : 완주전주신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제5회 완주군수배 파크골프 대회 성..
삼례도서관, 미디어 프로그램 강화
인쇄술로 바라보는 증서의 발견
대학 진로탐색, 직접 체험하며 동기..
2019 전북 이순축구대회 성료
문화이모작, 주민들과 함께 만들다!
완주한달살기 레지던시 참여 예술인..
화산중학교, 유도대회 3연패 쾌거
상관면 신리 일대 구도심 탈바꿈 본..
郡, 도시경쟁력도 전국 최고 수준

최신뉴스

“완주 농악인들 한자리에 모여 농..  
완주군 지방자치 경쟁력 ‘전국 최..  
완주군 사회적경제 영역 확대 및 ..  
오는 15일, ‘꽃의 대향연’이 펼..  
郡 “친환경농자재, 지금 신청하세..  
완주군의회, 올해 마지막 정례회 ..  
삼례문화예술촌, 밤에도 환하게 빛..  
일문구의사(一門九義士) 추념행사 ..  
郡, 정보공개 업무처리 누가 잘했..  
상관면 세천정비로 주민 안전 확보  
봉동 생강, ‘국가 중요 농업유산..  
화산면 지역사회보장협의체 나눔 ..  
박성일 군수 “랜드마크 제안, 타..  
송지용 도의원, 폐지 줍는 어르신 ..  
예술인창작지원사업 결과전시주간 ..  


인사말 - 광고문의 - 제휴문의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찾아오시는 길 - 청소년보호정책 - 구독신청 - 기사제보
 상호: 완주전주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402-81-96337 / 주소: 전라북도 완주군 봉동읍 봉동동서로 48 / 발행인.편집인: 김상곤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상곤
mail: wjgm@hanmail.net / Tel: 063-263-3338 / Fax : 063-263-3310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전라북도, 다01289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