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최종편집:2019-10-11 오전 10:29:23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뉴스 > 대문 밖 너른 마당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대문 밖 너른 마당(241회-통합 646회) : 항일무장투쟁 김춘배 의사 옥사(獄死)?
항일무장투쟁 김춘배 의사 옥사(獄死)?
2019년 07월 05일(금) 08:46 [완주전주신문]
 

↑↑ 이승철=칼럼니스트
ⓒ 완주전주신문
완주 삼례제일교회 1903년 3월 5일 서신리에 초가 3칸을 사 창립예배 때 교인 17명, 관리목사 마로덕(미국인), 영수(領袖) 장경태, 집사 정창신이었다. 교회사 서문 성산(聖山) 김성배(金聖培) 목사가 썼는데 달필이다.

교회 관련 얘기는 여기서 멈추고 김성배 목사 아우 김춘배(金春培) 실화를 소개한다.

아버지 김창언(金昌彦)은 삼례 초대교회 신자. 김창언은 1918년 가족을 데리고 만주 용정(龍井)에 이사 포목상을 하였다.

맏아들 김성배 독립군에 참여했었고, 그 뒤 김춘배(21살?) 1927년 2월 만주 돈화현(敦化縣) 지청천(池靑天) 장군 정의부(正義府)에 들어가 일본 영사관을 습격하는 등 간도를 뒤흔들었는데 ‘가족을 몰살하겠다’는 경찰 협박에 못 견뎌 자수. 6년 형에 탈옥으로 벌이 가중돼 서대문형무소에서 근 8년을 지내고, 1934년 4월 출감. 7개월만인 10월 신창주재소 무기고를 털었다(장총 6, 권총 2정/ 실탄 800발).

어업조합을 침입(?) 자금마련은 만주독립군과 합류하려는 계책이었다. 2만명 포위망을 뚫고 오른 서울행 기차 안에서 붙들려 ‘무기징역’형, 또 다시 서대문형무소 수인이 됐다.

△‘근래 희유(稀有) 함남 권총사건’ △‘철옹성 경계망 돌파 경관에 발포’ △‘북청에 홀현(忽現) 순사부장 또 사격’ △‘신출귀목 19일간 대단한 범적(犯跡) 극적장면’ △‘연 2만 경관·민 동원, 총 경비 2만원(圓)’…당시 신문 제목이다.

“삼례 출신 김창언 아들 김춘배가 1934년 10월 함경남도 신창(新昌)주재소 격납고 습격 19일간 종횡무진 북청(北靑)을 누비며 일본 순사부장 옆구리를 뚫었다.” 일본인 가토(加藤伯嶺) 기록물 『괴도전(怪盜傳)』이 있다.

김춘배 호적부에 ‘1942년 7월 8일 사망’. 공부 이렇다면 옥사가 분명하다(1946. 12. 1 사망설 불확실).

아버지와 겨우 여섯 달을 지낸 외아들 김종수는 1947년 단신으로 월남, 전주기전여중·고 행정실에서 일하며 14년 동안 신문사와 유관기관을 더듬어 자료를 찾아 56년만에 독립유공자 포상을 받아냈지만(?) 지금은 고인이며, 손자 김경근도 60을 넘었다.

2019년 7월 8일은 바로 김춘배 의사 옥사(?) 77년인데 ▲물 한 잔 꽃 한 송이가 없고 ▲향불 하나 피워 올릴 사람 없으며 ▲교회 많으나 기도 한 마디 없을 것이니 이게 우리고장 의식 수준이다.

방송인 유시민이 ‘중 제 머리 못 깎는다.’고 했다. ‘김경근! 자기 조부이니 자기가 선양하라고?…’ 혹 이렇게 말한다면 너무 야박하지 않을까.

삼례나 완주 지식인은 항일무장투쟁 김춘배 의사의 옥사 77년을 보며 무심코 넘어 갈 일 아니고 감각 더 이상 무뎌선 아니 되겠다.

『암야의 총소리(60면)』 복사본 네 부가 마침 내게 있다. 갈수록 많아질 가설(假說)을 완주군 누가 풀어낼까! 문인 학자 예술인 ‘건(件)’이 없어 고민이라는데 완주 어느 명사가 손대려는지!


/이승철=칼럼니스트/국사편찬위원회 사료조사위원
한국국학진흥원 자문위원회 운영위원
admin 기자  
“언론사 & 단체 명훈”
- Copyrights ⓒ완주전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완주전주신문 기사목록  |  기사제공 : 완주전주신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와일드푸드축제, 이제 20여일 앞으..
고산면 지중화사업·교통체계 개선
완주군, 추석 연휴 비상진료체계 구..
민선 7기 공약사업 ‘완주 안심콜’..
완주군, 청소년 발달장애학생 방과..
郡 도시공원, 주민참여로 더 넓어져
완주군, 테니스 전국대회 잇달아 유..
완주국민체육센터 이달부터 임시휴..
LS엠트론, 완주군에 750억원 투자한..
‘관광·먹거리’, 미래 완주군과 ..

최신뉴스

“완주 와일드푸드축제 대표 프로..  
이서 헬기소음 주민피해 문제 ‘비..  
완주군, 지역경제 성장률 도내 독..  
오는 11일 완주의 향후 100년 미래..  
“완주 시티투어로 최고 관광명소 ..  
(사진기사) 10월 9일은 한글날… ..  
㈜에이알케이, 완주에 둥지 튼다  
“완주군 마을·아파트·지역 공동..  
대학 진로탐색, 직접 체험하며 동..  
신중년 일자리지원 탄력 받았다  
아동·청소년 축제 이달 10일 개막  
완주군, 부모 아카데미 특강 개최  
제245회 완주군의회 임시회 개회  
박성일 완주군수, “미진사업 점검..  
郡, 농기계 임대사업소 국비 확보..  


인사말 - 광고문의 - 제휴문의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찾아오시는 길 - 청소년보호정책 - 구독신청 - 기사제보
 상호: 완주전주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402-81-96337 / 주소: 전라북도 완주군 봉동읍 봉동동서로 48 / 발행인.편집인: 김상곤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상곤
mail: wjgm@hanmail.net / Tel: 063-263-3338 / Fax : 063-263-3310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전라북도, 다01289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