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최종편집:2019-11-15 오전 10:34:15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뉴스 > 사회/경제/복지/정보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양파 가격 폭락… 郡, 농가 위해 팔 걷어
햇양파 선적식 갖고 7월 말까지 1500톤 대만 수출 목표
군청 및 유관기관 대상 ‘양파 사주기 운동’ 적극 나서
2019년 06월 21일(금) 10:48 [완주전주신문]
 
올해 양파 생산량이 크게 늘어나면서 가격이 하락하자 완주군이 농가를 돕기 위해 팔을 걷어붙였다.

완주군은 지난 12일 전주원협농산물공판장에서 박성일 군수, 김우철 전주원예농협 조합장 등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햇양파 수출 선적식을 가졌다.

이날 선적된 총 24톤(컨테이너1개)중 완주군에서 생산된 양파가 95%를 차지했다.

완주 양파는 보관성이 좋고, 맛과 향이 좋아 소비자들에게 각광받고 있다.

전주원협은 이날을 시작으로 오는 7월말까지 총 1500톤을 목표로 대만 수출길을 연다는 목표다.

완주군은 이번 대만 수출에 이어 홍콩 수출업체와도 긴밀히 협의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 올 해 양파 생산량이 크게 늘어 가격이 하락하자 완주군이 농가를 돕기 위해 나섰다. 사진은 햇양파 대만 수출 선적식.
ⓒ 완주전주신문

수출과 함께 완주군은 양파 출하에 어려움을 겪는 농가의 판매촉진을 돕기 위해 지난 10일부터 이달 말까지 군청 및 유관기관 공무원, 완주군 소재 기업체 직원을 대상으로 ‘양파 사주기 운동’을 적극 펼치고 있다.

판매가격은 10kg(개당300 ~400g)1망에 4000원. 산지가격으로 공급하고 있으며, 신청은 완주군농업기술센터 기술보급과 원예기술팀(063-290-3321)으로 문의하면 된다.

공급은 완주군양파연구회에서 자체 차량을 이용해 지정장소로 일괄 배달한다.

박성일 군수는 “양파 농가를 돕기 위해 수출, 양파 사주기운동 외에 기업체, 학교 등 단체급식으로 납품될 수 있는 방안도 강구하고 있다”며 “저장성 등이 양호한 완주 양파 우수성을 지속적으로 홍보해 판매에 도움이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올해 완주군의 양파 재배면적은 화산을 중심으로 고산, 경천, 봉동지역 등을 합해 424ha규모로, 지난해(373ha)보다 51ha늘었다.

가격은 10kg 1망 기준, 지난해에는 최고 11000원까지 올랐으나, 올해는 4000~5000원(산지가격)으로 50%이상 폭락했다.
원제연 기자  
“언론사 & 단체 명훈”
- Copyrights ⓒ완주전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완주전주신문 기사목록  |  기사제공 : 완주전주신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대학 진로탐색, 직접 체험하며 동기..
2019 전북 이순축구대회 성료
문화이모작, 주민들과 함께 만들다!
완주한달살기 레지던시 참여 예술인..
화산중학교, 유도대회 3연패 쾌거
상관면 신리 일대 구도심 탈바꿈 본..
郡, 도시경쟁력도 전국 최고 수준
(사진기사) 10월 9일은 한글날… 우..
소리연극 ‘삼례, 다시 봄!’ 성황 ..
“완주 상징하는 랜드마크 타워 필..

최신뉴스

“완주 농악인들 한자리에 모여 농..  
완주군 지방자치 경쟁력 ‘전국 최..  
완주군 사회적경제 영역 확대 및 ..  
오는 15일, ‘꽃의 대향연’이 펼..  
郡 “친환경농자재, 지금 신청하세..  
완주군의회, 올해 마지막 정례회 ..  
삼례문화예술촌, 밤에도 환하게 빛..  
일문구의사(一門九義士) 추념행사 ..  
郡, 정보공개 업무처리 누가 잘했..  
상관면 세천정비로 주민 안전 확보  
봉동 생강, ‘국가 중요 농업유산..  
화산면 지역사회보장협의체 나눔 ..  
박성일 군수 “랜드마크 제안, 타..  
송지용 도의원, 폐지 줍는 어르신 ..  
예술인창작지원사업 결과전시주간 ..  


인사말 - 광고문의 - 제휴문의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찾아오시는 길 - 청소년보호정책 - 구독신청 - 기사제보
 상호: 완주전주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402-81-96337 / 주소: 전라북도 완주군 봉동읍 봉동동서로 48 / 발행인.편집인: 김상곤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상곤
mail: wjgm@hanmail.net / Tel: 063-263-3338 / Fax : 063-263-3310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전라북도, 다01289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