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최종편집:2020-01-17 오전 10:05:35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뉴스 > 대문 밖 너른 마당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대문 밖 너른 마당(239회-통합 644회) : 소양면의 숨겨진 자랑거리
소양면의 숨겨진 자랑거리
2019년 06월 21일(금) 09:25 [완주전주신문]
 

↑↑ 이승철=칼럼니스트
ⓒ 완주전주신문
“이번 설에 마을 어른께 세배(歲拜)다녔습니다. 소양 명덕리 명덕마을… 40호 정도 되는데 매년 다니고 있습니다. 10년 전까지만 해도 저희 형제 말고 많은 사람들이 세배 다녀서 우리 동네에 대한, 자부심이 있었는데, 몇 년 전부터는 저희 외에는 다니는 사람들이 없습니다. 사라진 미풍양속에 참 아쉬운 마음입니다. 설 명절 잘 보내셨는지요. 먹거리 정책…식품 정책…푸드 플랜…모두 같은 말입니다. 로컬 푸드를 기반으로 생산과 유통에 가공, 식품, 위생을 묶어 과(課)를 새로 만들었습니다. 완주를 대표하는 술…구이 송화백일주 외에는 딱히 없습니다. 전통과 이야기가 있는 술이 있으면 좋겠습니다. 전통주가 한 때 붐을 일으키기도 했지만, 지금은 모두 운영이 어려운 것 같습니다. 늘 건강하시고 하시는 일 잘되시길 바랍니다. 2019년 2월 7일 완주군청 먹거리 정책과 송이목 올림”

설 지나 음력 정월 초사흘 받은 편지 전문이다. 평소 알고 지내는 사이기에 이 편지 보냈고 곧 과장(課長) 승진을 했다. <완두콩>에 기고 60회째, 송이목 과장이 이용규 사장과 나 사이를 다리 놓아 글 쓰는 노인 일자리가 마련되어 두 분 모두 고맙다.

세배 외에도 소양면에는 여러 자랑거리가 많다. 김영옥 씨 마당 가훈비(家訓碑)에 겸손-신의-인내를 새겼다. 이런 집안에 장가들고 며느리 줘야한다.

울안의 고인돌. 이게 또한 귀물이다. 보통사람이라면 바위로 여겨 들어내고 집 지었을 것이다. 고고학적으로 바위 값이 집값보다 더 비싸다. 이계임 면장 『소양이야기(2013년)』 77면에 이 얘기를 실어 소양 명가(名家)에 든다.

학교 연혁을 빼놓을 수 없다. 1963년 1월 10일 분교(分校) 설립을 추진하면서 최낙선 독지가가 땅 766㎡(232평)를 내놓았다. 1967년 <광덕국민학교>로 승격, 1981년 <소양서국민학교>, 지금은 <소양서초등학교>로 유지된다.

전주이씨 남창부정(南昌副正)공 유허비(遺墟碑)가 있는데, 회안대군(懷安大君)과 관계가 있어 조선 초 역사를 더듬는 데 귀중한 문화유산이다. 이 비석이 고인돌 위에 서있어 또한 여러 의미를 지녔고 『소양이야기(2013년)』 회보에도 들어있다.

부동산이 경매에 많이 나옴은 불경기 탓이다. 길이 좋은 명덕마을 ‘德不孤 必有隣(덕불고 필유린)’. 자연부락 마월, 평리, 원명덕, 토정, 삼태, 일임리 주민 모두가 세상의 공적(公敵)인 우울증 없이 삼빡한 해학 속에서 웃고 살기 바란다.


/이승철=칼럼니스트/국사편찬위원회 사료조사위원
한국국학진흥원 자문위원회 운영위원
admin 기자  
“언론사 & 단체 명훈”
- Copyrights ⓒ완주전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완주전주신문 기사목록  |  기사제공 : 완주전주신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최정호 시인, 2019 보훈 콘텐츠 공..
완주군의회, 내년도 예산 7064억460..
전북의 하늘길, 새만금 국제공항 건..
제6회 완주군수배 동호인 탁구대회 ..
郡, 주민참여예산 우수지자체 선정
완주군이 제안한 세입자 보호, 법으..
한국게임과학고, 기능성게임제작 경..
완주군의회, 이지바이오 비봉 돼지..
“완주 곶감 맛보러 가 볼까?”
郡, 보건복지부 평가 잇따라 선정

최신뉴스

읍면 지사협 위원장 신년 인사  
2020년 완주, 역사 정체성 강화·..  
첫 민선체육회장 선거인수 118명 ..  
“공유토지분할에 관한 특례법 놓..  
완주군, 통합 일자리센터 만든다  
완주군, 서울 공공기숙사 입사생 ..  
완주 곶감 직거래 장터 가볼까?  
봉동읍, 나눔으로 풍성해진 새해  
郡, 재해예방사업 전국 3위 기록  
완주군선관위, 공직선거법 홍보에 ..  
郡, 신혼·난임부부 위한 지원 확..  
방연마스크 지원 지자체 늘어… 완..  
두세훈 도의원, 도민 교통편익 증..  
郡, 찾아가는 평생학습 희망배움터..  
‘이서2단계 하수관거 정비사업’ ..  


인사말 - 광고문의 - 제휴문의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찾아오시는 길 - 청소년보호정책 - 구독신청 - 기사제보
 상호: 완주전주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402-81-96337 / 주소: 전라북도 완주군 봉동읍 봉동동서로 48 / 발행인.편집인: 김상곤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상곤
mail: wjgm@hanmail.net / Tel: 063-263-3338 / Fax : 063-263-3310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전라북도, 다01289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