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최종편집:2019-06-21 오전 10:53:40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뉴스 > 행사/사람들/읍면소식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단 돈 500원으로 기적을 만들다!”
새힘원, ‘500원의 희망선물’선정… 입주식 가져
삼성화재 RC 지원받아 생활환경 말끔히 개선
2019년 06월 07일(금) 09:41 [완주전주신문]
 
고산면에 소재한 새힘원이 장애인먼저실천운동본부와 삼성화재 RC로부터 ‘500원의 희망선물(296호)’로 선정돼 생활환경 개선을 마치고, 지난 달 23일 입주식을 가졌다.

새힘원은 중증장애인(지체장애·뇌병변장애) 거주시설로, 지난 1990년 설립돼 현재 38명이 생활하고 있다.

대부분이 혼자서는 생활이 어려워 외부활동에 제약이 많다.

때문에 실내에서 지내는 시간이 많은 만큼 생활환경이 중요하다.

하지만 거주하는 방의 벽지와 장판이 낡았고, 수납장이 훼손돼 잠금장치 작동이 제대로 되지 않아 제 기능을 상실하는 등 생활환경이 열악했다.

↑↑ 고산면에 위치한 새힘원이 삼성화재 RC ‘500원의 희망선물 제296호’에 선정, 입주식을 마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는 모습.
ⓒ 완주전주신문

그간 거주인들의 편의를 위해 환경을 개선하고 싶었지만, 재정부족으로 불편함을 감수하고, 지내왔다.

마침 삼성화재 전주지역단 RC(Risk Consultant. 보험설계사)에서 딱한 소식을 접하고, ‘500원의 희망선물’에 새힘원을 추천했고, 이후 선정돼 생활환경을 개선할 수 있게 됐다.

‘500원의 희망선물’은 삼성화재의 대표 사회공헌사업으로, RC들이 장기계약을 체결할 때마다 수수료에서 자발적으로 500원씩 기부해 장애인 가정과 시설의 생활환경을 개선하고 있다.

지난 2005년 6월부터 시작해 올해 5월 현재 총 8,231명의 삼성화재 RC들이 참여, 누적모금액 61억9000만원으로 전국 296곳의 장애인가정과 시설을 개선해 줬다.

5월에 선정된 새힘원은 ‘500원의 희망선물’을 통해 방 2개의 노후된 벽지와 장판을 새로 바꿨고, 수납장 역시 하이그로시 재질로 제작·교체했는데, 기존보다 더 많이 설치해, 수납을 효율적으로 할 수 있도록 하는 등 활용도를 높였다.

한편 이날 입주식에는 삼성화재 전주지역단 김창수 단장과 RC, 새힘원 유재현 원장 및 거주인, 국제재활원 최준식 원장, 전북푸른학교 최춘규 교장 등 40명이 참석했다.
원제연 기자  
“언론사 & 단체 명훈”
- Copyrights ⓒ완주전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완주전주신문 기사목록  |  기사제공 : 완주전주신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전북도민체전 폐막… 郡, 군부 3위 ..
“극심한 소음 발생 헬기노선 즉각 ..
박성일 완주군수-백선기 칠곡군수, ..
“부모님 연락이 안 될 땐 1811-699..
완주군, 이달 21일부터 택시요금 인..
‘일방적 이서면 헬기 운항’에 완..
6월 1일, 고산 창포마을로 오세요~
“이제는 민원상담도 ‘카카오톡’..
“완주군, 가정을 위해 특별한 5월..
“10만 완주군민 하나가 되다”

최신뉴스

“군민 삶 지켜주는 든든한 의정활..  
박성일 군수, 김현미 국토부 장관..  
양파 가격 폭락… 郡, 농가 위해 ..  
郡, 국민체육센터 수영장 연장 운..  
아동·청소년, “완주 미래는 우리..  
완주테니스장 이용률 급증, 지역경..  
완주군, 제1기분 자동차세 35억원 ..  
삼례신협, 한냇물 나눔가게에 정기..  
장애아동가정, 교육비 및 심리지원..  
완주군, 임도사업 평가 최우수 달..  
완주군, 주민과 함께 안전 강화 나..  
郡, 맞춤형복지 민관협력 워크숍 ..  
“전주시의 이기적 꼼수행정 강력 ..  
완주군 사회복지시설 3개소에 태양..  
완주군 신규 공무원 “주민중심 행..  


인사말 - 광고문의 - 제휴문의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찾아오시는 길 - 청소년보호정책 - 구독신청 - 기사제보
 상호: 완주전주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402-81-96337 / 주소: 전라북도 완주군 봉동읍 봉동동서로 48 / 발행인.편집인: 김상곤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상곤
mail: wjgm@hanmail.net / Tel: 063-263-3338 / Fax : 063-263-3310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전라북도, 다01289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