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최종편집:2019-09-06 오전 10:30:36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뉴스 > 대문 밖 너른 마당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대문 밖 너른 마당(237회-통합 642회) : ‘암야의 총소리’ 읽을 때가…
‘암야의 총소리’ 읽을 때가…
2019년 06월 07일(금) 08:45 [완주전주신문]
 

↑↑ 이승철=칼럼니스트
ⓒ 완주전주신문
형무소를 지금은 교도소라 한다. 교도소건 형무소건 여기 들락거리는 것 좋은 일이 아니다. 세무서, 경찰서, 검찰청 부름이 경사 아니기는 마찬가지이다.

서대문형무소 다른 얘기 다 빼고 ‘한국독립운동 성지’라는 사람이 있다. 유관순·안창호·한용운 등 수많은 독립운동가가 일제시대 이 형무소에서 옥고를 치르거나 목숨도 잃었다.

우리고장 삼례출신 김춘배 의사는 8년형 외에 무기징역형을 받고 근 20년 감옥살이를 했기에 이 글을 쓴다.

박경목(48) 서대문형무소역사관장 연구서를 보면 “1908년 수용인원 500인 규모 형무소를 지었으나 감옥이 좁아 1930년대 2,500인 몰아넣을 5만5,000㎡(1만6,500여 평) 4~5배로 늘였고, 1935년 독립운동자 탄압을 한층 강화 ‘사상범’만 따로 가두는 특수감옥 ‘구치감’을 두었단다.”

당시 형무소는 중앙사(中央舍)를 중심으로 수감자 옥사(獄舍)가 방사형으로 뻗어나간 파놉티콘(panopticon:원형감옥) 구조였다는데, 이는 ‘모두(pan)’와 ‘보다(optic)’를 합한 말이란다.

박경목 관장이 이르기를 “일제는 죽음과 감금의 두려움을 자아내는 큰 시설을 통해 공포 대상으로 일반 대중에게 각인시켰다”고 한다.

한겨울에도 수감자에게 방한복을 주지 않았고 죄수복 사이에 솜을 넣어 누비게 돼있는 한 벌 당 솜을 2.35㎏으로 엄격히 제한했단다.

식사는 9등급으로 독립운동가 즉 ‘사상범’은 5등급. 한 끼에 270g이하 하루 764㎉ 미만이었단다. 성인 남녀 하루 권장 2,000~2,500㎉에 비하면 거의 굶긴 셈이다. “독립 운동가는 배골려 협력할 걸 강요한 것”이란다.

2015년 국사편찬위원회에서 온라인으로 공개한 일제시대 수형자 기록카드는 6,264장. 이 중 나이를 확인할 수 있는 4,377명 가운데 20대 청년이 57.5%(2,517명) 절반 이상을 차지했고, “20대 청년들이 식민사회 모순을 자각하여 일제에 저항했음을 알 수 있다”는 분석이다.

함경도 출신 수감자가 31%(1,391명)라는 분석이 있다. 1920~1930년대 간도 공산당사건으로 수백 명이 옥고를 치렀고, 함흥형무소에서 이감된 인원이 많았다는 이유를 꼽았다.

연구자는 일제 말기 광주형무소 통계에 따라 해마다 한 곳에서 60여 명이 병사했을 것으로 추정한다. 감옥은 한국인을 아프게 찌른 ‘가장 날카로운 창끝과도 같은 곳’이었다.

김춘배 의사 호적부에 1942년 7월 8일 사망이라 했다. 유가족 말로는 해방과 함께 풀려나 1946년 12월 1일 별세라 하나 어느 게 맞는지 애매하다.

이러나 자러나 1934년 신창주재소 무기고를 털어 19일 동안 항일무장 투쟁을 펼친 삼례 김춘배 의사를 완주에서 모르쇠해선 아니 되지… 충남 한산 이상재 선생 기념관을 가보자. 애국자가 지역차별을 받아서는 아니 되지.

군민들 현충일에 무슨 생각 하려나! 완주 군민 『암야의 총소리』 이 책 찾아 읽을 때가 왔다. 완주 도서관 실무자들은 이 책을 읽게 해야 한다. 이게 책과 놀게 하는 일이다.


/이승철=칼럼니스트/국사편찬위원회 사료조사위원
한국국학진흥원 자문위원회 운영위원
admin 기자  
“언론사 & 단체 명훈”
- Copyrights ⓒ완주전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완주전주신문 기사목록  |  기사제공 : 완주전주신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누가 출마하..
나라꽃 무궁화 축제, 이번주 개막
완주군청 여자레슬링팀, 상승세 이..
봉동초, 교육감배 에어로빅 & 댄스..
화산면 지사협, 지역 아동의 든든한..
“아무리 짧은 거리라도 절대 음주..
완주여성새일센터, 기업환경개선 힘..
“직업체험으로 새로운 꿈이 생겼어..
운주면, 한여름 밤 어르신 영화 관..
완주군 “어르신 위한 배려 돋보이..

최신뉴스

‘관광·먹거리’, 미래 완주군과 ..  
민선 7기 공약사업 ‘완주 안심콜..  
와일드푸드축제, 이제 20여일 앞으..  
완주군, 테니스 전국대회 잇달아 ..  
완주군, 추석 연휴 비상진료체계 ..  
고산면 지중화사업·교통체계 개선  
유희태 일문구의사선양사업회장, ..  
완주군, 청소년 발달장애학생 방과..  
郡 도시공원, 주민참여로 더 넓어..  
완주문화원, 영암문화원과 협약 체..  
완주국민체육센터 이달부터 임시휴..  
LS엠트론, 완주군에 750억원 투자..  
비봉면 동리마을 “귀농·귀촌 환..  
완주군, 청년수리공 2기 참여자 모..  
제244회 완주군의회 임시회 개회  


인사말 - 광고문의 - 제휴문의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찾아오시는 길 - 청소년보호정책 - 구독신청 - 기사제보
 상호: 완주전주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402-81-96337 / 주소: 전라북도 완주군 봉동읍 봉동동서로 48 / 발행인.편집인: 김상곤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상곤
mail: wjgm@hanmail.net / Tel: 063-263-3338 / Fax : 063-263-3310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전라북도, 다01289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