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최종편집:2020-07-03 오전 10:16:59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뉴스 > 행정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박성일 군수 “랜드마크 제안, 타당성 검토 필요”
4일 확대 간부회의에서 언급… 관광과 연계 경우 경제성 확보 기대
최근 안전사고 관련,“부서별 취약시설 각별히 살펴볼것” 강력 지시
2019년 11월 15일(금) 10:19 [완주전주신문]
 
박성일 완주군수는 지난 4일 “완주군 미래비전 정책포럼에서 ‘완주 랜드마크’ 조성을 검토해 볼만 하다는 제안이 나온 이후 언론 등 각계에서 관심을 보인 것으로 안다”며 “이번 기회에 관련부서에서 랜드마크 조성 등의 타당성을 조사해 볼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 박성일 완주군수
ⓒ 완주전주신문
박 군수는 이날 확대 간부회의에서도 “전문가의 신(新)완주구상 제안 이후 지역 언론에서도 지속적으로 관심을 갖고 보도한 바 있다”며 이 같이 언급했다.

박 군수가 공식 석상에서 랜드마크 조성 제안과 관련한 타당성 등을 언급한 것은 지난달 11일 열린 정책포럼에서 학계의 제안이 나온 지 20여 일만의 일이다.

황태규 우석대 교수는 당시 포럼에서 ‘신완주 구상, 그리고 새로운 상징’ 주제발표를 통해 “완주의 역사성과 차별성을 담아내고 10만 군민의 자긍심을 높여줄 공간이나 상징물 조성을 고민해야 할 때”라며 “완주를 상징할 ‘랜드마크 타워’를 조성하고 문화 휴양시설과 관광·레저시설을 연계할 경우 경제성도 확보할 수 있을 것”이라고 주장한 바 있다.

박 군수는 또 지난주 안수사 케이블카 사고와 관련, “안전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침이 없으며, 한번 사고가 나면 그동안 쌓아올린 공든 탑이 무너질 수 있다”며 “부서별로 안전 취약지대가 있는지 각별히 살펴볼 것”을 강력 지시했다.

박 군수는 이어 “비관리대상 시설에서 사고가 났지만 이번 사고를 반면교사로 삼아 허가시설이나 비허가 시설 등을 막론하고 분야별로 안전점검을 철저히 추진하고, 야영장 등은 물론 산사태 우려지역, 급경사지, 축대옹벽 등 전 부서별로 소관분야 시설의 안전점검도 이뤄져야한다”고 거듭 촉구했다.

박 군수는 이와함께 “내년도 국가예산과 관련한 국회 심의가 막바지에 접어든 만큼 정치권·전북도 등과 입체적인 공조를 통해 예산 확보에 총력을 기울여 달라”며 “아울러 이달에는 군의회의 행정사무감사 등이 있는 만큼 준비를 철저히 해 나가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원제연 기자  
“언론사 & 단체 명훈”
- Copyrights ⓒ완주전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완주전주신문 기사목록  |  기사제공 : 완주전주신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선제적 방역 이름 떨친 완주군, 또 ..
(사진기사) 낮 기온이 30도 육박… ..
화산농협 김종채 조합장, ‘자랑스..
제251회 완주군의회 제1차 정례회 ..
스마트한 완주, 4차 산업혁명 혜택 ..
(사진기사) 지금 완주군 들녘은 모..
郡, 골목상권 살리기 ‘디테일 행정..
6년 연속 최우수 완주군, ‘공약이..
박성일 군수, 국가예산 확보 전력투..
郡, ‘슬기로운 ○○생활’ 아이디..

최신뉴스

“세상에 태어나 사람답게 살다 돌..  
용진읍 행정복지센터 마침내 ‘첫 ..  
郡, ‘현장’·‘현물’·‘현실’..  
완주군, 농기계 사전예약 임대 도..  
“주민들과 언제나 함께 하겠습니..  
(사진기사) 청포도가 익어가는 7월..  
郡, 올 여름 폭염·장마 피해 예방..  
“실효성 없는 전라북도 청년정책,..  
완주군, “미세먼지 줄이자” 저녹..  
이서면, 주민편익 위해 발 벗고 나..  
완주군, 청년 사업장 지원 본격  
꿈드래장애인협회, 범죄피해자 기..  
(사진기사) 4대대 소속 여성예비군..  
제8대 완주군의회 전반기 성과  
한국게임과학고, 한국직업능력개발..  


인사말 - 광고문의 - 제휴문의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찾아오시는 길 - 청소년보호정책 - 구독신청 - 기사제보
 상호: 완주전주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402-81-96337 / 주소: 전라북도 완주군 봉동읍 봉동동서로 48 / 발행인.편집인: 김상곤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상곤
mail: wjgm@hanmail.net / Tel: 063-263-3338 / Fax : 063-263-3310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전라북도, 다01289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