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최종편집:2020-08-07 오전 10:10:15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뉴스 > 전북소식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道, 2022 전북아태마스터스대회 개최 서막 열었다
아태마스터스대회 개최도시 공식 서명으로 자격 확보
IMGA-전북도, 책임·의무 다하는 공동 협력사항 담아
2019년 11월 08일(금) 10:14 [완주전주신문]
 
전라북도는 지난 4일 도청 중회의실에서 마스터스대회 승인기관인 국제마스터스게임협회(이하 ‘IMGA’) 카이 홀름(Kai HOlM)회장, 전라북도 송하진 지사 등이 참석한 가운데 ‘2022년 아시아태평양마스터스대회’ 개최도시에 대한 계약에 서명했다.

앞서 지난 10월 1일(현지시각) 스위스 로잔에서 전라북도를 2022 제2회 아시아태평양마스터스대회 개최지로 확정, 차기개최지로서 깃발을 인수받았으며, 이날 개최도시 계약에 공식적으로 서명함으로써 IMGA와 전라북도는 2022 아태마스터스대회와 관련된 책임있는 파트너로서 2022년 전북아태마스터스대회를 조직하고 개최할 책임을 갖게 되었다.

IMGA와 전라북도와 공식서명한 개최도시 서약의 주요내용은 △대회 승인기관인 IMGA는 대회개최지 전라북도에게 2022년 제2회 아태마스터스대회 준비 위임 △IMGA의 독점권(공식로고, 마스코트 사용 등)에 대한 사용권리 양도 등 기관간의 책임과 의무 및 공동 협력사항 등을 담았다.

↑↑ 송하진 도지사와 카이 홀름 국제마스터스게임협회장을 비롯한 참석자들이 서명식을 갖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완주전주신문

아울러 개최도시인 전라북도는 △대회의 성공적 개최를 위한 책임과 의무 △‘마스터스 생활스포츠 운동’에 대한 장기적인 이해 증진 △숙박, 교통, 환경보호, 안전, 비자, 도핑 등 IMGA지침 준수 등을 담았으며, 양측은 2022 전북아태마스터스대회 13,000여명 규모 중 해외 참가선수가 많이 참석할 수 있도록 참가선수 확보를 위해 공동 노력하기로 합의하였다.

송하진 도지사는 “‘2022 전북아태마스터스대회’가 최고의 대회가 될 수 있도록 정성을 다해 준비하겠으며, 밖으로는 아시아·태평양 지역 스포츠인들의 우정과 연대를 확산하는 세계 화합의 장으로 안으로는 도민의 기상과 자긍심을 높이고 지역경제를 활성화하는 계기가 될 수 있도록 성공적인 대회를 만들겠다“며 이후 대회성공개최의 핵심인 다수의 국내·외 참가선수 확보를 위한 홍보활동에 전념할 계획임을 표명하였다.
김성오 기자  
“언론사 & 단체 명훈”
- Copyrights ⓒ완주전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완주전주신문 기사목록  |  기사제공 : 완주전주신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세상에 태어나 사람답게 살다 돌..
郡, ‘현장’·‘현물’·‘현실’ ..
용진읍 행정복지센터 마침내 ‘첫 ..
완주군, 농기계 사전예약 임대 도입
안호영 의원, 21대 국회 전반기 환..
톡톡 튀는 아이템 눈길… 완주군, ..
“수소산업-문화도시 양 날개 달고 ..
‘신(新)완주 실현 6+4 비전’ 선포
정세균 국무총리, ‘완주 수소경제..
라태일 제30대 완주부군수 취임

최신뉴스

“무너지고, 잠기고, 쓸리고… 물..  
왼주군, 귀농·귀촌 인구 전북 내 ..  
안호영 국회의원·박성일 완주군수..  
코로나 우려 ‘와일드푸드축제’ ..  
완주문화원, 이달부터 본격 사업 ..  
구이면, 면지 편찬 위한 발걸음 본..  
완주군, 우량씨감자 공급 지역농가..  
완주군 수돗물, “이상 없다!”  
농기계 임대료 50% 감면 기간 연장  
“8월 8일 무궁화 받으러 오세요”  
郡 먹거리사업 구체화… 하반기 탄..  
완주군, 민원처리기간 단축 우수공..  
“반갑다!” 완주군청소년어울림마..  
완주군의회, 호우피해 대책 마련 ..  
완주군, 볏짚환업(지력증진)사업 ..  


인사말 - 광고문의 - 제휴문의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찾아오시는 길 - 청소년보호정책 - 구독신청 - 기사제보
 상호: 완주전주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402-81-96337 / 주소: 전라북도 완주군 봉동읍 봉동동서로 48 / 발행인.편집인: 김상곤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상곤
mail: wjgm@hanmail.net / Tel: 063-263-3338 / Fax : 063-263-3310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전라북도, 다01289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