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최종편집:2019-10-11 오전 10:29:23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뉴스 > 대문 밖 너른 마당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대문 밖 너른 마당(252회-통합 657회) : 고산 삼태극(三太極) 두 물머리
고산 삼태극(三太極) 두 물머리
2019년 10월 04일(금) 08:46 [완주전주신문]
 

↑↑ 이승철=칼럼니스트
ⓒ 완주전주신문
이 자리는 구(舊) 고산교(高山橋) 근처를 가리킨다. 동상면과 화산·경천에서 내려오는 물이 합쳐지기에 ‘두 물머리’, ‘삼태극 지역’이라 하며, 이런 곳은 사람들이 너그럽고 온후해 인심이 좋다.

종리 신암(愼菴) 김정만(金正萬) 선생 서당에서 효경·소학(孝經·小學)을 배울 때나 성경을 보면서 ‘책 속에 이런 사람 닮은 이가 누구일까?’ 이런 잣대로 살피는 동안 차차 흥미가 더해졌다.

▲1950년 7∼8월 본인은 고산면장이요, 아들이 현역 국회의원인데 세상이 뒤집히자 분주소에 끌려갔다. 누가 봐도 피할 수 없는 인물 박건호 씨이다. 이에 앞서 신종갑 씨는 면장도, 아들이 국회의원도 아니나 피살됐다. 이 판국에 박건호 씨의 구금은 무엇을 의미하나 짐작이 가는 시대이었다. 대책회의가 열려 찬반 비율 49:51 죽느냐 사느냐 반반 목숨이 걸린 자리이다. 침묵과 치열한 토론이 진행됐고 결국 풀려났다.

▲6?25 전쟁 중 고산읍내가 빨치산 습격을 일곱 차례나 받아 집이 불타고 많은 사람이 죽었다. 치안대는 ‘전북북부지도부’ 소탕 작전에 나섰고, 이 전투에서 이○준을 붙잡았는데 이 자는 팔팔한 북한 정규군으로 피해자 측에서 보면 처단 1호 대상자이며, 본인도 살 생각을 못하던 전시이었다. 읍내에서 처리문제를 두고 회의가 열렸을 때 “여러분! 이 자 밉기야 하지만 고향에 부모형제가 있습니다.” 회원들은 별 말 없이 살려서 장가까지 들였다.

▲와룡리 김재월은 국방경비대에 입대해 지리산 작전까지 하였고, 6·25 한국전쟁 중 패잔병이 돼 집에 왔다. 불안한 나날…인민공화국 의용군으로 끌려가는 도중 미군기 공습을 받아 대열이 흩어졌고, 얼마 후 고개를 들어 주변을 살피다 국군에 발각되었다. ‘넌 죽어 마땅하다’며 총을 가슴에 겨누자 “난 국군 장병입니다.”. “그를 어찌 믿노?”라는 물음에 허리띠 안쪽에 감춰둔 태극기 배지를 보였다. “그럼 어느 부대였나?”, “○○부대였습니다.”, “그래? 조재미(趙在美) 장군을 아는가?”, “압니다.” 얼마 후 조재미 장군 앞에 섰다. “야! 너 안 죽고 살았구나!” 껴안았으며, 바로 군복으로 갈아입혀 함께 전선을 따라 내려갔다. 이분들은 내가 보았던 논어·성서 속 사람들과 같다.

삼태극 두 물머리는 1935년 이전까지 삼기면 땅이었다. ▲완주문화원장을 지낸 구영철은 1950년대 초 서울에 올라가 동북고등학교에 다니는데, 고향에서 안다며 줄줄이 찾아온다. 뿌리치지를 못해 밥 나눠 먹었으며, 곧 지낼 방책을 마련해 주었다. 오메 출신 대단한 인물이다.

▲계성학교 유춘경 선생 부인은 임신한 몸으로 전주에서 어우리까지 걸어왔다. 차비를 아끼려고…. 아이 낳아 편안히 살 곳이 바로 삼태극 두 물머리이다. 남을 돌보면 100배로 받는데 이는 하늘의 이치로 확실하다.


/이승철=칼럼니스트/국사편찬위원회 사료조사위원
한국국학진흥원 자문위원회 운영위원
admin 기자  
“언론사 & 단체 명훈”
- Copyrights ⓒ완주전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완주전주신문 기사목록  |  기사제공 : 완주전주신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와일드푸드축제, 이제 20여일 앞으..
고산면 지중화사업·교통체계 개선
완주군, 추석 연휴 비상진료체계 구..
민선 7기 공약사업 ‘완주 안심콜’..
완주군, 청소년 발달장애학생 방과..
郡 도시공원, 주민참여로 더 넓어져
완주군, 테니스 전국대회 잇달아 유..
완주국민체육센터 이달부터 임시휴..
LS엠트론, 완주군에 750억원 투자한..
‘관광·먹거리’, 미래 완주군과 ..

최신뉴스

“완주 와일드푸드축제 대표 프로..  
이서 헬기소음 주민피해 문제 ‘비..  
완주군, 지역경제 성장률 도내 독..  
오는 11일 완주의 향후 100년 미래..  
“완주 시티투어로 최고 관광명소 ..  
(사진기사) 10월 9일은 한글날… ..  
㈜에이알케이, 완주에 둥지 튼다  
“완주군 마을·아파트·지역 공동..  
대학 진로탐색, 직접 체험하며 동..  
신중년 일자리지원 탄력 받았다  
아동·청소년 축제 이달 10일 개막  
완주군, 부모 아카데미 특강 개최  
제245회 완주군의회 임시회 개회  
박성일 완주군수, “미진사업 점검..  
郡, 농기계 임대사업소 국비 확보..  


인사말 - 광고문의 - 제휴문의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찾아오시는 길 - 청소년보호정책 - 구독신청 - 기사제보
 상호: 완주전주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402-81-96337 / 주소: 전라북도 완주군 봉동읍 봉동동서로 48 / 발행인.편집인: 김상곤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상곤
mail: wjgm@hanmail.net / Tel: 063-263-3338 / Fax : 063-263-3310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전라북도, 다01289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