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최종편집:2019-10-11 오전 10:29:23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뉴스 > 대문 밖 너른 마당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대문 밖 너른 마당(249회-통합 654회) : 가을바람 같은 여심
가을바람 같은 여심
2019년 09월 06일(금) 08:59 [완주전주신문]
 

↑↑ 이승철=칼럼니스트
ⓒ 완주전주신문
남자 인정도 대단하지만 ‘여인의 고운 마음’ 존경스럽다. 두 여인이 마주 서서 하나는 ‘뭘 주려하고, 상대는 미안해’한다.

송편 다섯 개·개떡 3장 비닐에 싸고, 홍삼분(紅蔘粉:1.5g×21) 한 통은 포장 없이 그대로이다. 수량은 별문제이고 두 여인의 정분이 물건 값 100배보다 낫다.

주는 사람 개수와 상관없이 상대가 좋아 주고, 받는 이는 ‘이까짓 것’이 아니라 서로 고마워함이 바로 사랑-친분-자비-인정이다.

▲가난했던 시절 입 안의 것도 나눠 먹었다는 얘기 들었고 ▲굴뚝 연기 안 나는 집 마루에 조반하려 들고 나온 곡식 몇 줌을 나눠놓은 여인이 있었다.

▲아침 바깥 샘에 나가며 밥 한 덩이 넣고 나와 애 많은 여인에게 준 여사(임병교 자당)를 안다.

▲잔치준비 온종일 해주고 석양녘 돌아설 때 맛보라며 준 인절미 몇 개를 입에 대지 않고 앞치마에 가려 와 시어머님께 드린 아무개 며느리를 기억한다.

▲밭에서 오이 두 개 따오다 당숙모 만나 하나 드리는 당질부를 보았으며 ▲친정에서 해준 버선 벗어 숙모께 신겨드린 질부가 백발이구나.

▲뒷도랑 빨래터에서 데리고 들어와 밥 한 그릇 배추김치대가리 나눠먹던 부뚜막 두 여인 다 고인이다.

▲미나리나물 울타리 구멍으로 건네주던 낙평리 댁은 대성자모(大聖慈母) 관음보살 마음씨 같다.

▲장성한 아들 말 “어머니! 이제 길쌈 그만 하세요.”, 어머니는 “니들 입히려고 한다.” 어머님 그 말씀이 생각나 하늘에 대고 ‘어머니!’를 불러보나 대답이 없다.

나만 아는 얘기 아니며 우리 동네, 우리 집안, 아니 독자 어머님-당숙모-형수, 나아가 구이 댁-이서 댁 미담이다.

호박 하나, 묵 한 접시, 수제비 한 그릇이 오가며 친애하는 우리나라 여심을 만방에 선포해야 하나 오늘날 말하기 쉽지 않다.

아무개 어머니 할머님 뉘 집 이야기라 하면 젊은 층 당장 왜 남의 집 가난 들춰 창피하게 하느냐 대들어 멍하게 할 것이다. 칭찬도 격려도 어렵다. 정헌율 익산시장이 ‘다문화가족 행사장’ 격려사에서 상대를 치켜세우던 중 <잡종강세>소리를 했다가 혼쭐이 났다.

쇠갈비 택배 보내는 정성도 훌륭하지만, 들고 오던 대파 몇 개 나누는 여성의 친교가 진정 사람 냄새나는 우정이다.

여학생 새우깡 한 봉지 뜯어들고 나란히 걸으며 하나씩 집어 먹는 모습이나, 닭강정 가게 식탁 위 컵라면 하나에 두 사람 젓가락이 오르내리는 천진난만한 그 모습 귀엽고 아름답다.

여중생 신 한 짝씩 바꿔 신고 등교하다 기율부원 지적에 당황하던 그 소녀가 보고 싶구나.

남심 사로잡는 여심이 우리나라 여성사(女性史)이고, 오가는 정분 속에 화평이 온다. 이 가을 생각나는 여인이 많다. 수상한 뭉칫돈이 아니면 서로 주고받아라. 무뎌진 감성을 되 일으켜 보자구나.


/이승철=칼럼니스트/국사편찬위원회 사료조사위원
한국국학진흥원 자문위원회 운영위원
admin 기자  
“언론사 & 단체 명훈”
- Copyrights ⓒ완주전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완주전주신문 기사목록  |  기사제공 : 완주전주신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와일드푸드축제, 이제 20여일 앞으..
고산면 지중화사업·교통체계 개선
완주군, 추석 연휴 비상진료체계 구..
민선 7기 공약사업 ‘완주 안심콜’..
완주군, 청소년 발달장애학생 방과..
郡 도시공원, 주민참여로 더 넓어져
완주군, 테니스 전국대회 잇달아 유..
완주국민체육센터 이달부터 임시휴..
LS엠트론, 완주군에 750억원 투자한..
‘관광·먹거리’, 미래 완주군과 ..

최신뉴스

“완주 와일드푸드축제 대표 프로..  
이서 헬기소음 주민피해 문제 ‘비..  
완주군, 지역경제 성장률 도내 독..  
오는 11일 완주의 향후 100년 미래..  
“완주 시티투어로 최고 관광명소 ..  
(사진기사) 10월 9일은 한글날… ..  
㈜에이알케이, 완주에 둥지 튼다  
“완주군 마을·아파트·지역 공동..  
대학 진로탐색, 직접 체험하며 동..  
신중년 일자리지원 탄력 받았다  
아동·청소년 축제 이달 10일 개막  
완주군, 부모 아카데미 특강 개최  
제245회 완주군의회 임시회 개회  
박성일 완주군수, “미진사업 점검..  
郡, 농기계 임대사업소 국비 확보..  


인사말 - 광고문의 - 제휴문의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찾아오시는 길 - 청소년보호정책 - 구독신청 - 기사제보
 상호: 완주전주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402-81-96337 / 주소: 전라북도 완주군 봉동읍 봉동동서로 48 / 발행인.편집인: 김상곤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상곤
mail: wjgm@hanmail.net / Tel: 063-263-3338 / Fax : 063-263-3310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전라북도, 다01289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