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최종편집:2019-09-06 오전 10:30:36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뉴스 > 사회/경제/복지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헬기소음 피해 해법 찾을 수 있을까?
안규백 국회 국방위원장, 이서면 헬기소음 피해 현장간담회 참석
안 위원장 “완주 주민 피해 최소화할 최적 방안 무엇인지 판단할 것”
반대대책위, 완주군민 56% 동참… 5만3,000명 소망 담은 서명부 전달
2019년 08월 23일(금) 10:48 [완주전주신문]
 
국회 국방위원회가 이서면 전주항공대대 헬기 소음 문제와 관련, 현장 간담회를 개최해 관심이 쏠리고 있다.

특히 이 와중에 완주군민의 절반 이상이 헬기 소음 피해를 해소해 달라는 서명에 동참한 것으로 나타나 귀추가 주목된다.

안규백 국회 국방위원장은 지난 16일 이서면 행정복지센터와 육군 제2612부대에서 잇따라 열린 다중민원 현장 간담회에 참석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국회 안호영 의원(더민주 전북도당)과 박성일 완주군수, 최등원 군의회 의장, 송지용·두세훈 도의원, 윤수봉 완주군상공 일방적 침범 반대대책위 위원장(군의회 부의장), 항공대대 관계자 등이 참석했다.

박성일 군수는 간담회 석상에서 “전주항공대대가 올 1월에 전주시 송천동에서 도도동으로 이전한 후 완주군과 사전 협의도 없이 완주군 상공을 헬기가 수시로 저공비행하는 바람에 이서면 주민들이 극심한 소음 고통에 시달리고 있다”며 “헬기 노선이 변경될 수 있도록 힘을 보태 달라”고 강력 건의했다.

↑↑ 이서면을 방문한 안규백 국회 국방위원장이 헬기소음 피해 현장간담회에 참석, 간담회 후 참석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완주전주신문

국회 안호영 의원도 이날 “국가 안보와 관련한 여러 현안이 많음에도 이서면 헬기소음 문제와 관련한 여론을 청취하기 위해 완주군을 방문해 주신 안 위원장께 감사 드린다”며 “헬기소음 피해에 노출된 채 전북혁신도시가 이대로 가면 제 기능을 다하기 어렵게 된다”고 우려를 표명했다.

반대대책위 윤수봉 위원장은 “이서면 주민들은 항공기 소음으로 인해 지옥과 같은 생활을 하고 있다”고 전제, “지난 3월부터 비행경로 변경을 강력히 주장해왔지만 국방부와 전주시 등은 아직까지 대책을 내놓지 않고 밀실행정을 하고 있다”며 “헬기 장주노선 변경은 가능한 것으로 알고 있는 만큼 꼭 완주 상공을 벗어날 수 있도록 해 달라”고 건의했다.

대책위 주민들은 특히 “실향민들로 이뤄진 일부 마을 주민들은 저공비행 헬기소리만 들어도 전쟁이 재현된 것 같아 밤잠을 이루지 못할 정도”라며 “지금 이 시간에도 헬기가 머리 위를 날고 있지만 군사기밀이라며 정보를 차단하고 있어 반발이 더욱 커가고 있다”고 호소했다.

안규백 위원장은 이와 관련 “완주군의 현안인 항공대대 헬기소음 피해 문제가 제기돼 고견을 청취한 후 대책을 세우기 위해 방문했다”며 “오늘 여러 이야기를 들은 만큼 주민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는 최적 방안은 무엇인지 국방부와 협의한 후 말씀 드리겠다”고 말했다.

안 위원장은 또 “평화로운 마을에 느닷없이 헬기 소음 피해가 발생한 것에 대해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며 “아직 국방부로부터 구체적인 보고를 받지 않은 만큼 최상의 답이 무엇인지 듣고 판단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반대대책위는 이날 간담회 직후 완주군상공 일방적 침범을 반대하는 완주군민 5만3,664명이 동참한 서명부를 안규백 위원장에게 전달했다.

완주군민이 9만5,000명임을 감안할 때 56.5%에 해당하는 군민들이 완주군 상공 헬기 운항을 적극 반대한 셈이다.

한편, 완주군 이서면 헬기소음 피해는 전주항공대대가 올해 1월에 전주시 송천동에서 도도동으로 이전한 이후 문제가 불거졌으며, 완주군 주민들과 전혀 상의하지 않은 채 이서면 마을 위로 저공비행을 수시로 해 심한 소음이 발생하고 있다는 반발이 끊이지 않았다.
원제연 기자  
“언론사 & 단체 명훈”
- Copyrights ⓒ완주전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완주전주신문 기사목록  |  기사제공 : 완주전주신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누가 출마하..
나라꽃 무궁화 축제, 이번주 개막
완주군청 여자레슬링팀, 상승세 이..
봉동초, 교육감배 에어로빅 & 댄스..
화산면 지사협, 지역 아동의 든든한..
“아무리 짧은 거리라도 절대 음주..
완주여성새일센터, 기업환경개선 힘..
“직업체험으로 새로운 꿈이 생겼어..
운주면, 한여름 밤 어르신 영화 관..
완주군 “어르신 위한 배려 돋보이..

최신뉴스

‘관광·먹거리’, 미래 완주군과 ..  
민선 7기 공약사업 ‘완주 안심콜..  
와일드푸드축제, 이제 20여일 앞으..  
완주군, 테니스 전국대회 잇달아 ..  
완주군, 추석 연휴 비상진료체계 ..  
고산면 지중화사업·교통체계 개선  
유희태 일문구의사선양사업회장, ..  
완주군, 청소년 발달장애학생 방과..  
郡 도시공원, 주민참여로 더 넓어..  
완주문화원, 영암문화원과 협약 체..  
완주국민체육센터 이달부터 임시휴..  
LS엠트론, 완주군에 750억원 투자..  
비봉면 동리마을 “귀농·귀촌 환..  
완주군, 청년수리공 2기 참여자 모..  
제244회 완주군의회 임시회 개회  


인사말 - 광고문의 - 제휴문의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찾아오시는 길 - 청소년보호정책 - 구독신청 - 기사제보
 상호: 완주전주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402-81-96337 / 주소: 전라북도 완주군 봉동읍 봉동동서로 48 / 발행인.편집인: 김상곤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상곤
mail: wjgm@hanmail.net / Tel: 063-263-3338 / Fax : 063-263-3310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전라북도, 다01289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