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최종편집:2019-10-11 오전 10:29:23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뉴스 > 대문 밖 너른 마당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대문 밖 너른 마당(247회-통합 652회) : 소개하는 재미
소개하는 재미
2019년 08월 23일(금) 09:15 [완주전주신문]
 

↑↑ 이승철=칼럼니스트
ⓒ 완주전주신문
돈 없어 외국 못 나가 우물 안 개구리. 고장에서 살다보니 보이는 건 고향뿐. 완주 묘한 데 많고 그게 자랑거리이다.

△황병주 님을 소개하는 분 없어 웅치·이치전투기념사업회 상임대표로만 알았다. 묻기도 어색해 그냥 흔한 사회단체 관계자이려니 치부하고 지내던 중 지난 7월 9일 닭요리 전문집 ㅇ식당에서 마침 겸상을 했다.

군청업무를 확인하고 여기서 기다리기까지의 이야기가 듣기 쉬우며 진지해 타지방 분으로 알았는데 옛 선비 모습 용진읍 큰 어른이다.

일어설 무렵 ‘뭐라 불러야 하느냐?’는 물음에 아무 대답을 못했고, 2019년 8월 8일(음 7월 8일) 웅치전적비(소양면 신촌리 산18-1) 앞에서 다시 만났다.

어려운 연례행사 막판에 황병주 상임대표가 마이크를 잡았다. 원고 없이 하는 ‘감사 말씀’ 하고 싶은 얘기 다 이어져 군수·군민 빠져나갈 구멍 없게 하는 명연설이었다. ‘야! 말은 저렇게 하는구나!’를 알았다.

소양면은 완주 13개 읍·면 가운데 ‘속치마로 맵시 살리는 여인 같은’ 아름다운 면이다. 임진왜란 때 웅치(웅현)전투는 밀린 싸움 정담은 죽었고, 황박도 피했다. 그러나 “지고 이기고가 문제 아니라 피에 젖은 땅 소양 사람이 잊을 수 있느냐”는 일념으로 해마다 버스로 사람 실어 올려 추모식을 연다.

강시복 위원장과 맹물마시며 소리 없이 노고하는 사무총장은 임진 전란에 몸 바친 영웅들의 유손인가. 완주 8월. 아! 한없이 자랑스럽다.

△삼례문화예술촌 심가영·심가희 촌장은 미모에 무용 실력이 세계 1위. 완주가 고향이라는 이유만으로 영예, 돈, 대우 훨훨 다 벗어 던지고 시골 빈 창고 안에 들어와 웃고 울리는 여심 그 예술 혼을 완주가 알아줘야 도치기(인색하고 인정 없는 사람) 소리 듣지 않는다.

△운주면민은 ‘나중 난 뿔이 우뚝하다’했으니 자존심을 가다듬기 바란다. ▲웅치전투는 밀린 싸움 ▲이치(梨峙)는 이긴 전투이었다. 황박 장군 웅치에서 밀렸기에 여기서 죽어 이겼다.

소양면민은 죽은 고혼과 영웅을 위해 해마다 추모식을 갖는다. 이치는 이긴 싸움 ‘승전제(勝戰祭)’ 운주면민이라면 당연한 의례 늦출 일이 아니다. 슬슬 바람 키워 ‘큰 구름’ 일으켜야한다.

△완주전통문화체험장(고산 소향리) 안에 문화관광과 이태훈 관광진흥팀이 수억 원을 들여 꾸미는 이치·웅치전투 자료전시관(가칭)이 설 안에 문을 연다.

군민과 전투관련 씨족은 경사로 받아들여야한다. 싸울 때 울리는 ‘북소리’와 ‘징소리’ 뜻이 각각 다름을 알아야 한다.

문화원에서 연말까지 『완주애국지사 열전(列傳)』을 펴내며, 동쪽 숨쉬기 편안한 어느 땅에서는 『○○면지(面誌)』 집필이 곧 시작될 것이란다. 경쟁자는 우리의 자산, 서민형 인재를 차례차례 찾아 세우자.


/이승철=칼럼니스트/국사편찬위원회 사료조사위원
한국국학진흥원 자문위원회 운영위원
admin 기자  
“언론사 & 단체 명훈”
- Copyrights ⓒ완주전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완주전주신문 기사목록  |  기사제공 : 완주전주신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와일드푸드축제, 이제 20여일 앞으..
고산면 지중화사업·교통체계 개선
완주군, 추석 연휴 비상진료체계 구..
민선 7기 공약사업 ‘완주 안심콜’..
완주군, 청소년 발달장애학생 방과..
郡 도시공원, 주민참여로 더 넓어져
완주군, 테니스 전국대회 잇달아 유..
완주국민체육센터 이달부터 임시휴..
LS엠트론, 완주군에 750억원 투자한..
‘관광·먹거리’, 미래 완주군과 ..

최신뉴스

“완주 와일드푸드축제 대표 프로..  
이서 헬기소음 주민피해 문제 ‘비..  
완주군, 지역경제 성장률 도내 독..  
오는 11일 완주의 향후 100년 미래..  
“완주 시티투어로 최고 관광명소 ..  
(사진기사) 10월 9일은 한글날… ..  
㈜에이알케이, 완주에 둥지 튼다  
“완주군 마을·아파트·지역 공동..  
대학 진로탐색, 직접 체험하며 동..  
신중년 일자리지원 탄력 받았다  
아동·청소년 축제 이달 10일 개막  
완주군, 부모 아카데미 특강 개최  
제245회 완주군의회 임시회 개회  
박성일 완주군수, “미진사업 점검..  
郡, 농기계 임대사업소 국비 확보..  


인사말 - 광고문의 - 제휴문의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찾아오시는 길 - 청소년보호정책 - 구독신청 - 기사제보
 상호: 완주전주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402-81-96337 / 주소: 전라북도 완주군 봉동읍 봉동동서로 48 / 발행인.편집인: 김상곤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상곤
mail: wjgm@hanmail.net / Tel: 063-263-3338 / Fax : 063-263-3310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전라북도, 다01289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