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최종편집:2019-08-23 오전 10:48:11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뉴스 > 사회/경제/복지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일본 경제보복에 삼례문화예술촌 주민 분노 폭발
일제강점기 쌀 수탈의 아픔과 항쟁의 역사 안아… 반일(反日) 감정 고조
‘삼례, 다시 봄!’공연 주목… 박 군수, “위기 극복 재도약 기회 삼자”강조
2019년 08월 09일(금) 10:41 [완주전주신문]
 
일본의 대(對)한국 경제보복을 바라보는 완주군 삼례문화예술촌 주민들의 분노는 더욱 크다.

일제강점기 쌀 수탈의 아픔과 항쟁의 역사를 가슴에 품고 있어 반일 감정과 분노가 남다를 수밖에 없다는 분석이다.

삼례문화예술촌은 일제강점기에 삼례역 철도를 이용해 군산으로 양곡을 이출하는 기지역할을 했으며 군산, 익산, 김제와 더불어 양곡수탈의 중심지였다.

당시 일본인 대지주 시라세이가 설립한 이엽사 농장창고로 추정되는 건물 6동을 원형대로 잘 보존해 목공소, 책공방, 모모미술관, 디지털 아트관, 카페 뜨레, 소극장 씨어터 애니 등으로 재탄행했다.

↑↑ 일본의 우리나라에 대한 경제보복으로 반일 감정이 고조되고 있는 가운데 연극 ‘삼례, 다시 봄!’(사진)이 주목받고 있다.
ⓒ 완주전주신문

이처럼 삼례문화예술촌이 쌀 수탈의 전진기지였지만 일제에 항쟁하고, 미래에 대한 희망을 잃지 않았다는 점에서 일본의 대한민국 화이트리스트(white list·백색국가) 배제와 맞물려 “일본의 경제보복에 단호히 대처해 나가자”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지난 3일 오후 삼례문화예술촌 소극장에서 펼쳐진 소리연극 ‘삼례, 다시 봄!’ 공연은 지역주민 등 전 객석을 메운 관람객의 결의를 다지는 장(場)으로 승화했다는 후문이다.

완주향토예술문화회관이 주관한 이 공연은 일제 토지 수탈로 아버지에게 물려받은 조그만 땅마저 빼앗길 처지에 놓인 ‘대복’이 어릴 적 친구이자 일본인 지주의 농장에서 마름 노릇을 하는 ‘판수’와 갈등을 빚는 것으로 시작한다.

암울한 시대 상황에 굴하지 않는 ‘덕구’와 ‘순덕’의 애틋한 사랑과, 다가올 봄을 위해 희망을 노래하는 메시지를 담고 있어, 공연을 관람한 사람들마다 “후안무치한 일본의 경제보복에 엄정히 대처하고 재도약의 기회로 삼자”고 마음을 다졌다.

20대의 한 관람객은 “쌀 수탈의 아픔 속에서도 굴복하지 않고 일제에 항쟁하며 희망을 노래했던 우리 민족의 저력을 확인하는 감동적인 연극이었다”며 “삼례양곡창고 등 문화예술촌을 둘러보며 다시 한 번 극일(克日)의 결심을 굳히게 됐다”고 말했다.

이 공연은 올 하반기에 다시 3회 무대에 올려 질 예정이어서 청소년들에게 살아있는 역사 교육극으로 자리매김 할 전망이다.

호국의 도시 완주군도 일본의 수출규제 확대에 단호히 대처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박성일 군수는 최근 간부회의 석상에서 “일본의 경제보복 조치가 넘어선 안 될 선을 넘었다”며 “군정의 역량을 결집해 엄중하게 대처해 나가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 군수는 “지역 기업들의 피해가 지금은 미미하지만 앞으로 클 수 있다”며 “기업 피해가 최소화될 수 있도록 긴장감을 갖고 다각적인 지원책을 마련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완주군의회(의장 최등원)도 일본의 경제보복을 강력히 규탄하는 성명서를 지난달 발표한 바 있다.
원제연 기자  
“언론사 & 단체 명훈”
- Copyrights ⓒ완주전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완주전주신문 기사목록  |  기사제공 : 완주전주신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郡, 아동청소년 사회환경조사 실시
郡 여성예비군, 환경정화활동 중 70..
郡, 도시재생으로 구도심 활력 불어..
봉동에 ‘장애인국민체육센터’ 짓..
郡, 신증후군 출혈열 예방접종 무료..
봉동읍, 이웃사랑 나눔 릴레이 ‘화..
농촌중심지 활성화로 삶의 질 높인..
국산 백합 신품종 완주에 다 모여
완주군, 삼례·봉동 마을주민보호구..
이산모자원, 한부모가족 자립에 큰 ..

최신뉴스

헬기소음 피해 해법 찾을 수 있을..  
郡여성단체협, 일본 경제보복 규탄  
박두식 前비봉면장, 통 큰 기부로 ..  
郡, 작황호조 ‘보리’ 수급안정 ..  
(사진기사) 황화 코스모스 만개… ..  
郡, ‘적극행정 걸림돌’ 선제적 ..  
승객 하차 확인 하지않고 달린 버..  
화산면-경기 화성시 화산동 자매결..  
완주군, 지하수 체계적 관리에 나..  
완주군, 주민등록 사실조사 실시  
郡, 악취개선사업 보조금 대상자 ..  
완주군 인사 (2019년 8월 19일자)  
郡, 일본 수출규제에 발 빠른 대응  
행복나눔 사랑의 봉사단, 행복 전..  
완주署·봉동성심의원·완주떡메마..  


인사말 - 광고문의 - 제휴문의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찾아오시는 길 - 청소년보호정책 - 구독신청 - 기사제보
 상호: 완주전주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402-81-96337 / 주소: 전라북도 완주군 봉동읍 봉동동서로 48 / 발행인.편집인: 김상곤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상곤
mail: wjgm@hanmail.net / Tel: 063-263-3338 / Fax : 063-263-3310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전라북도, 다01289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