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최종편집:2019-08-23 오전 10:48:11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뉴스 > 사회/경제/복지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아무리 짧은 거리라도 절대 음주운전은 안돼요~”
제2윤창호법 시행 후 벌금 1천만원 선고받은 첫 사례
대리운전 보내고 직접 운전… 통로 막고 잠들어 적발
2019년 08월 09일(금) 10:20 [완주전주신문]
 
음주운전 단속기준을 강화한 ‘제2 윤창호법’이 시행된 지 40여일 지난 가운데 시행 이후 완주군에서 음주운전으로 적발돼 벌금 1천만원을 선고 받은 첫 사례가 나왔다.

특히 불명예스러운 기록을 갖게 된 주인공의 사연은 운전자들에게 음주운전에 대한 경각심을 다시 한 번 일깨워 주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지난 달 초 이서혁신도시에 사는 30대 중반의 A씨는 친구들과 함께 술을 마신 뒤, 대리운전 기사를 불러 자신이 사는 아파트로 향했다.

문제는 이후부터다. 아파트 내 주차장에 안전하게 주차를 한 뒤, 내려야 했는데, A씨는 대리 기사의 편의를 생각해 아파트 정문 앞에서 차를 멈추게 하고, 자신이 직접 운전대를 잡고, 지하 주차장으로 들어갔다.

엄연히 음주운전을 한 것. 지하 주차장까지 400m를 운전한 A씨는 졸음이 밀려온 탓에 차안에서 깜빡 잠이 들었고, 얼마 지나지 않아 악몽과도 같은 현실이 눈앞에 펼쳐졌다.

주민들에 따르면 A씨가 아파트 지하 주차장 출입구에 주차를 한 뒤, 차 안에서 잠을 들어 다른 차량들의 이동을 막자, 주민들이 경찰에 신고했다.

음주측정 결과, A씨의 혈중 알코올농도는 면허취소 수치인 0.260%의 만취상태.

법원은 A씨가 음주운전 1회이상 경력을 가진점 등을 확인, 개정된 도로통법을 적용해 벌금 1천만원을 부과했다.

이대길 완주경찰서 교통관리계 조사관은 “대리운전을 불렀다 할지라도 주차구역에 정확히 주차를 하고 하차를 해야한다”면서 “아무리 이동 거리가 짧을지라도 절대 음주운전 상태에서 운전하면 안된다”고 조언했다.
원제연 기자  
“언론사 & 단체 명훈”
- Copyrights ⓒ완주전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완주전주신문 기사목록  |  기사제공 : 완주전주신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郡, 아동청소년 사회환경조사 실시
郡 여성예비군, 환경정화활동 중 70..
郡, 도시재생으로 구도심 활력 불어..
봉동에 ‘장애인국민체육센터’ 짓..
郡, 신증후군 출혈열 예방접종 무료..
봉동읍, 이웃사랑 나눔 릴레이 ‘화..
농촌중심지 활성화로 삶의 질 높인..
국산 백합 신품종 완주에 다 모여
완주군, 삼례·봉동 마을주민보호구..
이산모자원, 한부모가족 자립에 큰 ..

최신뉴스

헬기소음 피해 해법 찾을 수 있을..  
郡여성단체협, 일본 경제보복 규탄  
박두식 前비봉면장, 통 큰 기부로 ..  
郡, 작황호조 ‘보리’ 수급안정 ..  
(사진기사) 황화 코스모스 만개… ..  
郡, ‘적극행정 걸림돌’ 선제적 ..  
승객 하차 확인 하지않고 달린 버..  
화산면-경기 화성시 화산동 자매결..  
완주군, 지하수 체계적 관리에 나..  
완주군, 주민등록 사실조사 실시  
郡, 악취개선사업 보조금 대상자 ..  
완주군 인사 (2019년 8월 19일자)  
郡, 일본 수출규제에 발 빠른 대응  
행복나눔 사랑의 봉사단, 행복 전..  
완주署·봉동성심의원·완주떡메마..  


인사말 - 광고문의 - 제휴문의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찾아오시는 길 - 청소년보호정책 - 구독신청 - 기사제보
 상호: 완주전주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402-81-96337 / 주소: 전라북도 완주군 봉동읍 봉동동서로 48 / 발행인.편집인: 김상곤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상곤
mail: wjgm@hanmail.net / Tel: 063-263-3338 / Fax : 063-263-3310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전라북도, 다01289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