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최종편집:2019-02-22 오전 10:15:53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뉴스 > 행사/사람들/읍면소식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완주여성새로새일센터, 여성가족부 ‘장관상’ 수상
농어촌형 우수센터로 선정돼… 총 3관왕 차지하는 영광 안아
김현진 센터장, “완주 여성들에게 양질의 서비스 제공 노력”
2019년 02월 01일(금) 09:45 [완주전주신문]
 
완주여성새로일하기센터(센터장 김현진)가 농어촌형 우수센터로 선정돼 여성가족부 장관상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지난 25일 완주군은 서울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린 새일센터 우수기관 및 유공자 표창 시상식에서 이 같이 수상했다고 밝혔다.

여성가족부가 주관한 2018년도 전국 새일센터 평가에서 완주군은 완주새일센터가 농어촌형 우수센터로 선정된 것을 비롯해 무려 3관왕을 차지하는 기염을 토했다.

구체적 시상 내용을 보면 완주새일센터와 김현진 센터장, 여성일자리창출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은 민간기업 (주)새롬식품 완주공장이 수상의 기쁨을 만끽했다.

↑↑ 완주여성새로일하기센터가 농어촌형 우수센터로 선정, 여성가족부 장관상을 수상했다. 사진은 시상식 후 기념촬영 모습.
ⓒ 완주전주신문

지난해 완주새일센터는 집단상담프로그램을 추진, 200명의 진로탐색과 취업준비 교육을 실시했으며, 861명 경력단절여성의 취·창업을 연계하고, 직업교육훈련 3개 과정 50명 교육생을 배출했다.

이외에도 여성친화기업 환경개선사업으로 4개 업체를 지원하고, 1200여명의 근로자 교육, 23개소와 여성친화협약을 체결하는 등 경력단절여성의 취업을 지원하기 위한 활발한 활동을 펼쳤다.

특히, 완주새일센터는 지난 2017년, 2018년 여성가족부 새일센터 사업평가에서 2년 연속 A등급을 받아 성과운영비 3000여만원을 추가로 지원받는 등 그간의 노력이 좋은 성과로 이어졌다.

김현진 센터장은 “직원들의 역량강화와 좋은 기업 발굴 및 협력을 통해 일자리를 희망하는 완주군 여성들에게 양질의 서비스를 제공하도록 더욱 더 노력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한편, 여성가족부와 고용노동부의 지정을 받고 전라북도·완주군의 지원을 받는 완주여성새로일하기센터는 취업을 희망하는 경력단절여성 등을 대상으로 취업상담부터 직업교육, 취업연계 및 취업 후 사후관리까지 One-Stop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원제연 기자  
“언론사 & 단체 명훈”
- Copyrights ⓒ완주전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완주전주신문 기사목록  |  기사제공 : 완주전주신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郡 이경희 농촌지도사, 기술사 3관..
송호림 제27대 완주경찰서장 취임
새해맞이 경로당 방문·주민소통간..
유희태 전 기업은행부행장, 더민주..
황호년 이장, 郡이장연합회장 선출 ..
농업인 월급제 7개 품목 확대 시행
완주군, 긴급복지지원대상자 지원 ..
“투명한 우산처럼 맑고 공명한 선..
郡, 상수도 요금 16년 만에 인상
완주군, 여성농업인 지원 확대

최신뉴스

“‘완전한 완주, 안전한 완주’ ..  
북한에서 완주 딸기 맛 볼 수 있을..  
일부 농협 비위 의혹, 지역사회 충..  
완주군, 쌀·밭·조건불리 직불금 ..  
郡, 출산·사고 농가에 도우미 지..  
(사진기사) 봄이 성큼 다가와… 농..  
완주군, 재정 신속집행으로 경제 ..  
“아파트공동체 활동이 이웃 신뢰 ..  
송지용 도의원, 道 조직관리위원회..  
완주군교육통합지원센터, 운영위원..  
완주군, 지적재조사사업 본격화  
상관면 도시재생사업 준비 ‘착착..  
경천면 “올해도 따뜻한 나눔 계속..  
문재인 정부, ‘완주 먹거리정책’..  
두세훈 도의원, 이해찬 당 대표 만..  


인사말 - 광고문의 - 제휴문의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찾아오시는 길 - 청소년보호정책 - 구독신청 - 기사제보
 상호: 완주전주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402-81-96337 / 주소: 전라북도 완주군 봉동읍 봉동동서로 48 / 발행인.편집인: 김상곤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상곤
mail: wjgm@hanmail.net / Tel: 063-263-3338 / Fax : 063-263-3310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전라북도, 다01289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