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최종편집:2019-06-14 오전 10:49:28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뉴스 > 대문 밖 너른 마당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대문 밖 너른 마당(217회-통합 622회) : 봉동읍(鳳東邑) 은하리(隱下里)
봉동읍(鳳東邑) 은하리(隱下里)
2019년 01월 11일(금) 09:16 [완주전주신문]
 

↑↑ 이승철=칼럼니스트
ⓒ 완주전주신문
은하리(隱下里)! 글자 그대로라면 ‘아래에 숨다’이나 세 가지 생각이 드는데 ▲첫째, 고려 삼은(三隱) 즉 목은(牧隱)-포은(圃隱)-야은(冶隱) 선생이 떠오른다.

△목은(牧隱) 이색(李穡1328∼1396)은 한산 이씨 △포은(圃隱) 정몽주(鄭夢周:1337년∼1392년)는 영일 정씨 △야은(冶隱) 길재(吉再:1353∼1419)는 해평 길씨이다.

목은은 숨어 짐승이나 치겠다는 뜻, 포은은 숨어서 밭갈이나 하겠다는 뜻, 야은은 숨어서 대장간이나 차리겠다는 뜻인데, 은하리는 이런 충신·학자·절신이 살만한 고장이란 의미를 지녔다.

▲둘째, 학수천년 불식사어(鶴壽千年 不食死魚:학 천년 살아도 죽은 고기 먹지 않음)이라했다. 봉실산(鳳實山·鳳室山)에 학림사(鶴林寺)가 있으니, 은하리와 아주 잘 어울리는 절 이름이다.

봉실산이라 했으니 봉황은 어떤가? ‘만 리를 날아도 오동나무 아니면 쉬지 않는다(鳳飛萬里不休非梧:봉비만리불휴비오)’고 했다.

은하리는 봉(鳳)과 학(鶴)을 안고 산다. 이중환 『택리지(擇里志)』에서 사람 살기 좋은 곳 중 두 번째가 봉동이라 했는데, 봉동에서 첫째가 은하리라는 말이 된다.

▲셋째, 근대 인물 이러니저러니 해도 윤건중(尹建重) 선생을 빼놓을 수 없다. 제1공화국 이승만 대통령이 전주 남노송동 셋방살이를 불러 농림부장관을 시켰다. 전북대학교에서 강의도 했고, 농기구공장을 차린 실업인이다.

봉동 주민이 다 아는 봉상산업조합을 열어 생강 농사로 민족자본을 일으킨 선구자이다. 독일 유학 경제학을 전공한 학자이다.

올해가 상해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당시 독립자금 일만원을 보내고 경찰이 뒤를 밟자 상해로 건너가 구국운동을 했다. 전주서문교회에서 김인전 목사와 신앙생활을 함께 했으며, 그때 신랑은 양복, 신부는 드레스를 입고 신식혼례식을 한 선도자이기도 하다.

근대 인물로는 류영렬(코아루) 전 완주군의회의원. 봉서초교 11회, 완주중학교 17회, 전주신흥고 18회 졸업생, 전주시청·전북도청 근무, 내무부 지방세제국 집무, 부안군 부군수 겸 군수 권한대행, 전라북도 의회운영 전문위원을 했다. 호가 우림(愚林) 조용히 기다리며 산다.

전엔 부군수가 승진해 군수 되면 성주(城主) 소리 들었는데 지금은 지방자치제로 부시장·부군수는 그냥 도태(?)되는데 한국 관계의 맹점으로 보인다. 아! 능력으로 봐 애석한 일이다.

이병우(李炳雨)씨가 안내한 생강 굴이 훌륭하고 강연하기 좋은 시설이 많으며, 교통이 편리한 공업지대가 가까워 이제 숨어 지낼 은하리가 아니라 으뜸도시 완주의 단꿈이 익어가는 고장으로 추동 추수경 장군 묘를 둘러 본 이마다 이래서 훌륭한 자손 나와야 한다고들 한마디씩 한다. 이수성 전 국무총리가 비문을 지었다.


/이승철=칼럼니스트/국사편찬위원회 사료조사위원
한국국학진흥원 자문위원회 운영위원
admin 기자  
“언론사 & 단체 명훈”
- Copyrights ⓒ완주전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완주전주신문 기사목록  |  기사제공 : 완주전주신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박성일 완주군수-백선기 칠곡군수, ..
완주군, 이달 21일부터 택시요금 인..
“극심한 소음 발생 헬기노선 즉각 ..
“부모님 연락이 안 될 땐 1811-699..
전북도민체전 폐막… 郡, 군부 3위 ..
‘일방적 이서면 헬기 운항’에 완..
6월 1일, 고산 창포마을로 오세요~
“이제는 민원상담도 ‘카카오톡’..
“완주군, 가정을 위해 특별한 5월..
“10만 완주군민 하나가 되다”

최신뉴스

“완주 곳곳에 순국 호국영령들의 ..  
郡드림스타트 사업 ‘국무총리상’..  
“당신이 지킨 조국, 영원히 기억..  
“폭염·우기 대비, 피해 예방에 ..  
“뜨거운 전우애로 한계를 극복하..  
완주 자동차 산업, 지역연고사업으..  
박성일 군수, 행안부서 소셜굿즈 ..  
“내 몸의 주인은 바로 나예요”  
한국수자원공사, 고산면에 이웃사..  
“어린이 통학로를 더욱 안전하게~..  
유희태, 경제문화공헌대상 ‘경제..  
용진읍, 민·관 협력으로 복지서비..  
비봉면 돼지농장 재가동 관련, 주..  
이기성, 한국백합생산자중앙연합회..  
“고산 사람들의 이야기, 책에 담..  


인사말 - 광고문의 - 제휴문의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찾아오시는 길 - 청소년보호정책 - 구독신청 - 기사제보
 상호: 완주전주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402-81-96337 / 주소: 전라북도 완주군 봉동읍 봉동동서로 48 / 발행인.편집인: 김상곤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상곤
mail: wjgm@hanmail.net / Tel: 063-263-3338 / Fax : 063-263-3310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전라북도, 다01289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