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최종편집:2018-12-06 오후 06:06:00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뉴스 > 문화/교육/체육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고산고, 글로벌직업교육 독일 기업탐방 실시
기술교육 병행하는 이원교육제도 프로그램 운영
1학년생 6명, 독일 직업학교·기업체 탐방 체험
2018년 12월 06일(목) 17:02 [완주전주신문]
 
고산고등학교 1학년생 6명이 독일의 직업학교와 기업체를 방문하고 돌아왔다.

올해 신입생부터 공립 대안고로 전환한 고산고는 완주군의 지원을 받아 졸업 후 독일의 직업교육기관에 입학하는 ‘이원교육제도’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이원교육제도는 직업훈련학교와 기업에서의 기술교육을 병행하는 제도로, 3년 6개월 정도의 과정을 이수하면 직업학교 졸업과 기능사자격을 동시에 취득, 정규직으로 취업할 수 있는 통로이다.

고산고의 글로벌 직업교육은 4년째 완주군의 예산 지원을 받아 운영되고 있는데, 고산고 재학생을 중심으로 주중 방과후와 토요일에 독일어 수업을 진행하고 있으며, 독일어 강의는 전·현직 대학교수(겸임교수 포함) 2명에 의해 이루어지고 있다.

↑↑ 고산고 1학년생 6명이 독일의 직업학교·기업체 등을 탐방했다. 사진은 소방차 생산공장 방문 기념촬영 모습.
ⓒ 완주전주신문

올해는 독일 직업교육을 희망하는 3학년 학생이 없어, 대안학교 과정으로 입학한 1학생 학생들 중 희망자를 모집해 평소 독일어 수업을 진행하였으며, 이들 중 일부가 독일의 직업학교와 기업체를 방문하고 돌아온 것이다.

이번에 방문한 주요 기관은 스위스 바젤의 직업학교(Lehrwerkstatt fuer Mechanik)와 독일 프라이부르크의 친환경 생태 주거단지 보봉(Vauban), 울름에 소재한 세계에서 가장 큰 소방차 생산공장 마기루스(Magirus)를 방문하여 직업교육의 현장을 체험할 수 있었으며, 뮌헨에서는 건물, 가구 및 수공업(Heim+Handwerk) 박람회와 식품, 유제품 및 주류(Food & Life) 박람회를 견학하여 독일 기업체들의 제품들을 살펴보고 이해하는 시간을 갖기도 하였다.

이번 독일방문은 독일어 수업을 담당하는 교수 1명과 독일 유학 경험이 있는 교사 1명이 인솔하여 독일 현지에서 자동차를 렌탈하여 일정에 쫓기지 않고 자세히 탐방할 수 있는 기회가 되었다.
김성오 기자  
“언론사 & 단체 명훈”
- Copyrights ⓒ완주전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완주전주신문 기사목록  |  기사제공 : 완주전주신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혁신도시 시외버스 간이 정류장 개..
생생카드로 문화·여가생활 업그레..
화산중, 유도대회 2연패 달성
“프로그램에 ‘정체성’ 잘 담아냈..
道의회 두세훈 의원, 전라북도 소송..
(사진기사) 겨울 성큼… 일주일 후..
전국 최고 수준의 경쟁력 있는 도시..
완주군, 기초생활수급자 15가구 23..
郡, 2020년도 국가예산 신규사업 발..
용진읍 정명석씨, 남다른 효심 인정

최신뉴스

완주군 곳곳에서 이웃사랑의 나눔..  
폐기물매립장 설치 사태 장기화 조..  
완주 공유인(人), ‘공유경제’를 ..  
郡, 전국 책 읽는 도시협의회 가입  
“갑작스런 위기 상황에도 걱정마..  
(사진기사) ‘굿바이 봉동이장’…..  
완주군, 사유림 활성화에 나선다  
삼례읍, 주민자치위원 공개 모집  
완주군자원봉사센터, 청소년자원봉..  
郡, 독거노인 댁내장비 전면 교체  
고산면 주민들이 모은 사랑의 저금..  
용진읍 지역사랑나눔봉사단 발대식  
조합장 선거 앞두고, 고소·고발 ..  
안호영 국회의원, 제5회 행복나눔..  
완주군, 미등록 이륜자동차 사용신..  


인사말 - 광고문의 - 제휴문의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찾아오시는 길 - 청소년보호정책 - 구독신청 - 기사제보
 상호: 완주전주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402-81-96337 / 주소: 전라북도 완주군 봉동읍 봉동동서로 48 / 발행인.편집인: 김상곤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상곤
mail: wjgm@hanmail.net / Tel: 063-263-3338 / Fax : 063-263-3310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전라북도, 다01289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