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최종편집:2020-01-17 오전 10:05:35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뉴스 > 대문 밖 너른 마당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대문 밖 너른 마당(235회-통합 640회) : 완주 봉동읍 ‘龜尾里’
완주 봉동읍 ‘龜尾里’
2019년 05월 24일(금) 09:03 [완주전주신문]
 

↑↑ 이승철=칼럼니스트
ⓒ 완주전주신문
남의 이름을 두고 이러쿵저러쿵 말하는 건 실례지만 봉동읍 ‘龜尾里’를 어떻게 읽어야 하냐고 독자가 묻는다. <완두콩 우리동네> 이야기라 그 질문 당연하다.

집집마다 『옥편(玉篇)』 있으니 ‘龜’자를 찾아보자. ①거북 하면 ‘귀’, 본뜬다 하면 ‘귀’ ②손 얼어 타진다 하면 ‘균’ ③나라 이름 하면 ‘구’라 풀이했다.

그리하여 ‘귀감(龜鑑)’, ‘균열(龜裂)’, 사람 이름에 ‘龜’가 드는 경우 ‘맹구(孟龜)’로 읽는다.
그렇다면 봉동읍 ‘龜尾里’는 <‘귀’미리>냐? <‘구’미리>냐?. 법정 이명은 <‘구’미리>라 했으니 따라가면 되지만, 고려 강감찬 장군의 전쟁 이야기에 龜州大捷을 ‘귀주대첩’·‘구주대첩’이라 했는데, 쓴 수효로는 ‘귀주대첩’이 많다.

이러고저러고간에 龜尾里를 ‘거북꼬리’로 보면 <귀미리>가 맞고, 땅 이름이니 <구미리>도 옳아 서로 웃고 넘어가면 된다. 경북 ‘龜尾市’를 <구미시>로 읽으니 우리나 거기나 험 잡을 건 없다. 다만 봉동 구미리를 전에 ‘귀미란’이라 부르던 때가 있었음을 말하려는 게다.

‘구미리’던 ‘귀미란’이던 이 마을은 이야기 거리가 많아 홍술해·전봉준이 꼭 나오고 모두 실패한 개혁주의자들이다. 그렇다면 이 마을은 앞으로도 개혁 쪽 즉 진보적인 인물이 나올 것인가 두고 볼 일이다.

구호사(龜湖祠)에 여러 선생 배향했으며 큰 나무나 백산재(栢山齋)는 자랑거리이다. 앞에 흐르는 물은 고산면 어우보(於牛洑)에서 들어왔고, 봉동읍 제내리(堤內里)에서 내려오는 우산천 물까지 합해져 풍요로운 마을이다. 거북 명당 정혈은 꼬리 부분이라는데 마침 그 옆에 완주공단이 들어서서 풍수지리상 딱 들어맞는 동네이다.

미래를 엿보는 책 『정감록비결』을 좋아하는 사람 많았다. 한양(서울)은 이씨, 충남 신도안은 정씨(鄭氏), 봉동 귀미란은 조씨(趙氏)터로 여기가 서울 될 때 온다는 것이다. 그럴듯하다.

전주+완주+익산을 묶어 크나큰 하나의 새 도시를 만들자는 여론이 솔솔 피어오른다. 이렇게만 되면 완주가 광역시의 가운데가 되고 완주는 동부에 산이 많아 이게 또한 큰 자산. 합하는 경우 손해 볼일 별로 없다.

맑은 물에 수력발전 전기까지 공급하니 완주가 핵심이요, 완주 주축은 봉동, 봉동읍에서 ‘거북꼬리’ 황금 알 쏟아지는 곳이 구미리이다. 풍수에 맞고 『정감록비결』에 합치하는 곳이다. 다만 ‘고양이 목에 누가 방울 다나’ 이 문제가 남았다.

사람 골라 세우는 데 따라 늦고 빠름이 다르다. 4년마다 또는 5년마다 선거가 있어 이 때 잘 선출해내야 한다. 만경강 흐름의 북편에서 훌륭한 사람 나올 기미가 보인다.

귀미란에 오래 사는 반남박씨는 마을 입구에 비석을 세웠다. 다른 성씨들도 모두 한마음이 돼야 한다. 귀미란에 광역시청 들어설 날 어서 오게 하자.


/이승철=칼럼니스트/국사편찬위원회 사료조사위원
한국국학진흥원 자문위원회 운영위원
admin 기자  
“언론사 & 단체 명훈”
- Copyrights ⓒ완주전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완주전주신문 기사목록  |  기사제공 : 완주전주신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최정호 시인, 2019 보훈 콘텐츠 공..
완주군의회, 내년도 예산 7064억460..
전북의 하늘길, 새만금 국제공항 건..
제6회 완주군수배 동호인 탁구대회 ..
郡, 주민참여예산 우수지자체 선정
완주군이 제안한 세입자 보호, 법으..
한국게임과학고, 기능성게임제작 경..
완주군의회, 이지바이오 비봉 돼지..
“완주 곶감 맛보러 가 볼까?”
郡, 보건복지부 평가 잇따라 선정

최신뉴스

읍면 지사협 위원장 신년 인사  
2020년 완주, 역사 정체성 강화·..  
첫 민선체육회장 선거인수 118명 ..  
“공유토지분할에 관한 특례법 놓..  
완주군, 통합 일자리센터 만든다  
완주군, 서울 공공기숙사 입사생 ..  
완주 곶감 직거래 장터 가볼까?  
봉동읍, 나눔으로 풍성해진 새해  
郡, 재해예방사업 전국 3위 기록  
완주군선관위, 공직선거법 홍보에 ..  
郡, 신혼·난임부부 위한 지원 확..  
방연마스크 지원 지자체 늘어… 완..  
두세훈 도의원, 도민 교통편익 증..  
郡, 찾아가는 평생학습 희망배움터..  
‘이서2단계 하수관거 정비사업’ ..  


인사말 - 광고문의 - 제휴문의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찾아오시는 길 - 청소년보호정책 - 구독신청 - 기사제보
 상호: 완주전주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402-81-96337 / 주소: 전라북도 완주군 봉동읍 봉동동서로 48 / 발행인.편집인: 김상곤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상곤
mail: wjgm@hanmail.net / Tel: 063-263-3338 / Fax : 063-263-3310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전라북도, 다01289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