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최종편집:2019-10-11 오전 10:29:23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뉴스 > 대문 밖 너른 마당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대문 밖 너른 마당(234회-통합 639회) : 32년 전 제자 편지 공개
32년 전 제자 편지 공개
2019년 05월 17일(금) 08:56 [완주전주신문]
 

↑↑ 이승철=칼럼니스트
ⓒ 완주전주신문
유종수 고서 수집가를 아는데 책보다 간찰이 더 비싸다고 한다. 그 말을 들어서가 아니라 무심코 옛날 노트를 넘기다보니 1987년 5월 12일 보낸 유선옥 편지가 있다.

32년 전에 받은 글로 “선생님께. 스승의 날을 맞이하여 선생님께 편지를 올립니다. 선생님! 선생님의 건강은 어떠하신지요? 저는 선생님 염려 덕택에 잘 지내고 있습니다. 지금 쯤 선생님 이마에는 잔주름이 더욱 굵어져 가고 있을 거예요. 선생님 지금은 어떻게 지내고 계십니까? 그리고 선생님 3학년 담임은 절대 맡지 마세요. 3학년 담임을 맡으면 속만 상하잖아요. 그리고 주름도 더욱 많이 생기고요. 그러니 건강에 조심하세요. 또 에이즈 병에도 조심하고요. 그럼 이만 펜을 놓겠습니다. 안녕히 지내십시오. 1987. 5. 12. 유선옥 올림”

옛날 간찰보다 더 귀중한 편지이다. 지나간 32년에다 당시 나이 열다섯 살을 더하면 47살(?) 내외로 짐작되는데 만나고 싶으나 주소·전화번호 아는 게 아무 것도 없다.

‘저 유선옥이예요.’ 해도 학생 시절 그 얼굴 기억날지 모르겠다. 혹 천운으로 만나 이 편지 보여주면 자기 필체에 놀랄 것이다.

??주름살 걱정을 했는데 지금 얼굴은 마른 호도 같고, 3학년 맡지 마라 했는데 중학교 3학년생 만나기도 어렵다. 꼭 잘 지키라던 당부 ‘에이즈 병’에 걸리지 않았고, 미투(Me Too)에 들통 날 과오가 없어 다행이다.

솔직한 말 ‘저 예쁜 학생 며느리 감으로 좋은 디!’ 이런 생각 한 적이 한 번도 없어 혹 어느 누가 은군자(隱君子)라 해도 거북할 게 없다.

글씨체가 좋고 편지지 사용이나 보낸 날짜 본인 성명 쓴 자리 등등 정성이 철철 넘쳐난다.
왜 내 주름살 걱정을 했나 알 길 없으나 다음 페이지에 이런 글이 있다. 한국일보(1987. 7. 12) 장숙희(張淑姬) 기도문 “이한열 열사는/ 참외 열고 꽃 많이 피던/ 지산동(芝山洞) 집을 떠나/ 이제 여기 수많은 민주 열사들과 함께/ 동무되어 영영 묻혔습니다.”, “80년 5월 꽃바람 불던 날/ 숨져간 목숨이 부족해/ 꽃다운 젊은 목숨이/ 산 제물로 열사 앞에/ 바쳐져야 합니까?”

열다섯 살 중학교 소녀가 중년 선생 주름살 걱정을 한 뜻에 짐작이 좀 간다. 당시 시국문제 누가 편했겠나?

소녀 유선옥이 내 마음에 거울이구나. 나 진정 여자들을 존경하였다. 어느 여자와 토론을 마치며 마지막 그의 귀에 대고 할 말 한 마디 믿거나 말거나 ‘나 이렇습니다.’하면 놀랄 것이고, 이는 내 말 ‘인정한다.’는 뜻이겠다.

지금은 스승의 날을 부끄러워하고, 스승의 날 피하는 선생이 있으니 이런 편지 주고받기 어려울 것이다.

유선옥을 만난다면 난 뭘 먼저 물어 볼까? 에이즈 병 걱정을 한 이유를 알듯하다. 순결은 인격이고 자랑이다. 나 ‘학생들을 구분 없이 가르쳤나(有敎無類:유교무류)’ 뒤돌아다보며 유선옥 보라고 32년 만에 이 답장을 보낸다.


/이승철=칼럼니스트/국사편찬위원회 사료조사위원
한국국학진흥원 자문위원회 운영위원
admin 기자  
“언론사 & 단체 명훈”
- Copyrights ⓒ완주전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완주전주신문 기사목록  |  기사제공 : 완주전주신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와일드푸드축제, 이제 20여일 앞으..
고산면 지중화사업·교통체계 개선
완주군, 추석 연휴 비상진료체계 구..
민선 7기 공약사업 ‘완주 안심콜’..
완주군, 청소년 발달장애학생 방과..
郡 도시공원, 주민참여로 더 넓어져
완주군, 테니스 전국대회 잇달아 유..
완주국민체육센터 이달부터 임시휴..
LS엠트론, 완주군에 750억원 투자한..
‘관광·먹거리’, 미래 완주군과 ..

최신뉴스

“완주 와일드푸드축제 대표 프로..  
이서 헬기소음 주민피해 문제 ‘비..  
완주군, 지역경제 성장률 도내 독..  
오는 11일 완주의 향후 100년 미래..  
“완주 시티투어로 최고 관광명소 ..  
(사진기사) 10월 9일은 한글날… ..  
㈜에이알케이, 완주에 둥지 튼다  
“완주군 마을·아파트·지역 공동..  
대학 진로탐색, 직접 체험하며 동..  
신중년 일자리지원 탄력 받았다  
아동·청소년 축제 이달 10일 개막  
완주군, 부모 아카데미 특강 개최  
제245회 완주군의회 임시회 개회  
박성일 완주군수, “미진사업 점검..  
郡, 농기계 임대사업소 국비 확보..  


인사말 - 광고문의 - 제휴문의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찾아오시는 길 - 청소년보호정책 - 구독신청 - 기사제보
 상호: 완주전주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402-81-96337 / 주소: 전라북도 완주군 봉동읍 봉동동서로 48 / 발행인.편집인: 김상곤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상곤
mail: wjgm@hanmail.net / Tel: 063-263-3338 / Fax : 063-263-3310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전라북도, 다01289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