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최종편집:2019-05-17 오전 10:23:02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뉴스 > 사회/경제/복지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미디어로 놀고, 소통하고, 성장한다”
(완주미디어센터 개관)
영상편집 교육·사진 강좌·영화상영 등 프로그램 진행
마을 주민들의 성장과 지역공동체간 소통 촉진 기대 돼
2019년 05월 10일(금) 09:43 [완주전주신문]
 
마을방송과 공동체라디오, 팟캐스트(podcast. 시청자가 원하는 방송 프로그램을 선택해 자동으로 구독할 수 있도록 하는 인터넷 방송) 제작 등을 지원하는 완주미디어센터가 문을 열었다.

지난 달 30일 완주군은 완주미디어센터 개관식을 갖고, 본격적인 활동을 알렸다.

이날 행사에는 박성일 완주군수를 비롯해 지역주민 및 문화예술 기관·단체 200여명과 전국에서 찾아온 36개 미디어센터 관계자 70여명이 함께했다.

개관식 후에는 전국미디어센터협의회 정기총회와 개관기념 영화 ‘칠곡 가시나들’이 무료 상영됐다.

↑↑ 마을방송과 공동체라디오, 팟캐스트 제작 등을 지원하는 완주미디어센터가 문을 열었다. 사진은 개관식 테이프커팅 모습.
ⓒ 완주전주신문

완주미디어센터의 운영법인은 ‘완두콩’, ‘씨앗 컨소시엄’으로, 13개 읍·면 주민들의 창의적인 미디어활동을 지원한다.

고산면(고산로 70-10)에 위치한 완주미디어센터는 영상 및 음향스튜디오, 디지털교육실, 상영시설 등을 갖추고 있으며, 향후 미디어교육과 체험프로그램, 창작지원, 공동체상영 등 지역주민들의 미디어 접근성을 강화하기 위한 다양한 활동을 전개한다.

특히, 영상촬영과 편집교육, 사진 강좌, 미디어특강, 영화상영, 창작지원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통해 주민들을 만난다.

박성일 군수는 축사를 통해 “완주미디어센터는 문화를 통해 지속가능한 지역발전을 일구고 군민의 문화적 행복을 실현하는 ‘문화도시 완주’의 가장 중요한 축 중 하나가 될 것이다”며 “미디어를 쉽게 접하고 향유할 군민의 놀이터로, 사람과 지역과 공동체를 잇는 소통의 광장으로, 종국엔 지역의 역사와 문화를 기록하고 기억할 미디어아카이브기관으로 성장될 수 있도록 행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김주영 완주미디어센터장은 “다양한 목소리가 공존하는 미디어 생태계를 조성하고 미디어를 통해 마을주민의 성장과 지역공동체 간 소통 촉진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며 포부를 밝혔다.
원제연 기자  
“언론사 & 단체 명훈”
- Copyrights ⓒ완주전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완주전주신문 기사목록  |  기사제공 : 완주전주신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준공 앞둔 ‘삼례 하리교’, 교통난..
두세훈 도의원, 소방공무원의 국가..
행안부, 경기도의 5급 승진후보자 ..
형편 어려운 장애인에 부과된 과태..
이종준 봉동읍주민자치위원장, 매년..
郡, 사회적경제로 일자리 창출 박차
독감환자 급증… 완주군 내 학교 ‘..
“군민에게 다양한 산림복지 서비스..
완주중 배드민턴, 잇달아 전국대회 ..
‘안전한 완주’ 불법 주정차 근절

최신뉴스

“완주군, 가정을 위해 특별한 5월..  
“10만 완주군민 하나가 되다”  
전북도민체전 폐막… 郡, 군부 3위..  
“이제는 민원상담도 ‘카카오톡’..  
“부모님 연락이 안 될 땐 1811-69..  
(사진기사) 연일 30도 육박… 무더..  
郡, 재난관리평가 ‘우수기관’ 등..  
“함께 하는 가치를 배우며, 나를 ..  
완주군 열린공방 ‘불나방 낮도깨..  
건설기계 조종사면허 적성검사 시..  
삼례생활문화센터, 2기 정규강좌 ..  
“쓱쓱싹싹 손 깨끗이 잘 씻을 거..  
“이서 주민 우롱한 헬기 항공노선..  
송지용 도의원, 새만금 잼버리대회..  
용진읍 윤강회, 환경정화 활동 펼..  


인사말 - 광고문의 - 제휴문의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찾아오시는 길 - 청소년보호정책 - 구독신청 - 기사제보
 상호: 완주전주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402-81-96337 / 주소: 전라북도 완주군 봉동읍 봉동동서로 48 / 발행인.편집인: 김상곤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상곤
mail: wjgm@hanmail.net / Tel: 063-263-3338 / Fax : 063-263-3310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전라북도, 다01289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