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최종편집:2019-09-20 오전 10:37:30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뉴스 > 사회/경제/복지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독감환자 급증… 완주군 내 학교 ‘초비상’
13~18세 청소년 대부분… 백신접종률 낮기 때문으로 분석
환자와 접촉 금지·개인위생 준수·의심증세 때 초기 진료
2019년 04월 19일(금) 10:27 [완주전주신문]
 
최근 한 달 사이 전국에서 독감환자가 급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개학과 함께 집단생활을 하는 어린이·청소년 독감환자가 지속 증가하면서 완주군 내 학교마다 독감 비상이 걸렸다.

지난 주 본보가 봉동, 삼례, 고산 등 군내 의료기관에 문의한 결과, 독감환자 중 대부분이 어르신보다 13~18세 청소년들인 것으로 파악됐다.

이는 독감 백신을 맞는 비율이 85%에 달하는 만 65세 이상의 노인들과는 달리 청소년들은 상대적으로 백신 접종률이 낮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독감환자가 늘어나면서 완주교육청에서는 각 학교에 긴급 공문을 내려 보내 예방접종 독려와 함께 독감 확진 진단을 받은 학생들은 등교를 중지시키는 등 독감 예방 및 확산 방지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완주보건소 감영병관리팀에 따르면 독감바이러스는 두통과 기침, 발열, 인후통, 근육통, 오한 등 감기와 비슷한 증상을 보이지만, 일반 감기와 다른 바이러스성 호흡기 질환으로 폐렴 등의 합병증으로 이어질 수 있어 빠른 시간 내(48시간)항바이러스제 처방을 받아야한다.

잠복기는 평균 2~3일 정도다. 독감의 증상은 갑자기 발생하는 고열, 기침, 콧물, 인후통, 근육통이 대표적이다.

특히 열이 3일 이상 나는 경우나 호흡곤란이 있는 경우와 일상생활이 불가능할 정도의 불편함이 있는 경우라면 반드시 병원을 방문해 검사를 받아야한다.

무엇보다 독감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독감에 걸린 환자와 접촉을 하지 않는 것이 중요하다. 또한 충분한 휴식과 외출 손을 잘 씻는 등 개인위생에 신경을 써야한다.

완주보건소 관계자는 “37.8°c이상의 발열과 기침 또는 인후통의 인플루엔자 의심증상이 있는 경우 가까운 의료기관에서 초기에 진료를 받아야한다”며 “인플루엔자 예방을 위해 올바른 손 씻기와 기침 예절 실천 등 개인위생 수칙을 준수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원제연 기자  
“언론사 & 단체 명훈”
- Copyrights ⓒ완주전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완주전주신문 기사목록  |  기사제공 : 완주전주신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누가 출마하..
완주군청 여자레슬링팀, 상승세 이..
봉동초, 교육감배 에어로빅 & 댄스..
나라꽃 무궁화 축제, 이번주 개막
화산면 지사협, 지역 아동의 든든한..
완주여성새일센터, 기업환경개선 힘..
“직업체험으로 새로운 꿈이 생겼어..
“아무리 짧은 거리라도 절대 음주..
완주군 “어르신 위한 배려 돋보이..
운주면, 한여름 밤 어르신 영화 관..

최신뉴스

(추석 나눔1) 한가위 보름달 만큼,..  
(추석 나눔2) 한가위 보름달 만큼,..  
郡, 보은매립장 관련 ‘투트랙’ ..  
봉동읍·화산면, 소재지 탈바꿈 한..  
郡, 노후경유차 조기폐차 추가 지..  
‘비용·시간’ 부담이었던 재해영..  
(사진기사) 완주 와일드푸드축제, ..  
郡, 정보공개 전국 최우수 기관 선..  
완주여성새로일하기센터, 일자리 ..  
완주군 애향운동본부 용진읍지부 ..  
완주시티투어 테마버스 타고 가을 ..  
한국교통장애인협회 완주군지회 상..  
“장애인 복지 증진 위한 결속 다..  
완주군, 어르신들 이미용 서비스 ..  
완주군의회 제244회 임시회, 소통..  


인사말 - 광고문의 - 제휴문의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찾아오시는 길 - 청소년보호정책 - 구독신청 - 기사제보
 상호: 완주전주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402-81-96337 / 주소: 전라북도 완주군 봉동읍 봉동동서로 48 / 발행인.편집인: 김상곤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상곤
mail: wjgm@hanmail.net / Tel: 063-263-3338 / Fax : 063-263-3310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전라북도, 다01289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