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최종편집:2019-04-26 오전 10:23:41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뉴스 > 행정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郡, 규제혁신 평가 ‘대통령상’수상
3년 연속 ‘전국 최고’인정… 강력한 개혁의지 ‘한 몫’해
현장 중심의 기업 애로 해소 위한 노력도 수상 영향 줘
2019년 04월 12일(금) 10:48 [완주전주신문]
 
완주군의 규제혁신분야에서 전국 자치단체 가운데 최고로 인정받아 영예의 대통령 기관표창을 받는다.

지난 8일 군에 따르면 행정안전부에서 시행한 지방규제혁신 평가 결과, 완주군이 전국에서 가장 규제개혁을 잘 하는 지자체로 선정됐다.

↑↑ 완주군이 규제혁신평가에서 대통령상을 수상했다. 사진은 완주군청 전경.
ⓒ 완주전주신문
‘지방규제 혁신 인증평가’는 행정안전부가 주관, 전국 지자체를 대상으로, 규제혁신 기반, 프로세스, 성과 등 3개 분야 26개 진단항목에 대해 민관합동으로 구성된 심사위원회가 실적검증, 정량·정성평가 및 현지심사라는 깐깐한 기준과 세밀한 절차를 거쳐 최종 선정한다.

앞서 완주군은 2017년도 대한상공회의소가 주관, 전국기업 환경지도 ‘경제활동 친화성 분야(관련조례 규제평가)’에서 전국 1위를 차지한 바 있다.

또한 지난해에도 행정안전부로부터 ‘지방규제혁신 우수 인증기관’으로 선정됐는데, 특히 전국 15개 지자체에게 선정·시상해 의미가 컸다.

이처럼 3년 연속 규제개혁 분야에서 전국 최고 수준이라는 평가를 받을 수 있었던 데에는 각종 규제를 지속적으로 발굴하는 등의 강력한 개혁의지는 물론 관련 부처 및 기관과의 소통노력이 한 몫을 했다는 분석이다.

아울러 기업 애로사항이나 각종 규제에 대한 불편사항을 현장 중심에서 해소키 위한 ‘찾아가는 규제신고센터’를 운영했던 점도 금번 대통령 기관표창에 영향을 준 것으로 전해졌다.

실제 군은 지게차용 수소연료전지 파워팩을 개발했지만, 인증기준이 없어 상용화 및 판로에 어려움을 겪었던 한 기업의 애로사항을 접수한 뒤, 적극적으로 나선 끝에 인증기준 고시를 이끌어 내는 성과를 거뒀다.

박성일 완주군수는 “주민과 기업의 입장에서 적극적인 현장행정을 추진한 결과 대통령 기관표창을 받게 돼 기쁘다”며 “이번 수상결과에 안주하지 않고, 지역경제 활성화 저해 규제, 생활불편 규제를 지속적으로 발굴·개선하는 등 주민이 체감하는 규제개혁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수상 소감을 밝혔다.
원제연 기자  
“언론사 & 단체 명훈”
- Copyrights ⓒ완주전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완주전주신문 기사목록  |  기사제공 : 완주전주신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박성일 군수, 문화정책 공약 높이 ..
완주군체육회, 2019년 정기 대의원..
郡, 농촌주택개량·빈집정비사업 추..
고산면, 통합사례관리로 맞춤형복지..
제2회 전국동시조합장선거, 이제 일..
완주군, 주택에 소형태양광 보급지..
“완주군 학생들 위해 통학택시가 ..
‘제54회 완주군민대상’ 후보자 접..
郡, 강소농 기본과정 교육생 모집
100년 전 독립의 함성 울려퍼졌다!

최신뉴스

“대한민국, 아시아를 넘어 세계를..  
완주군에 전국 최고 산림경영단지 ..  
봉서천, 생태하천 조성사업 마무리  
“봄철 진드기매개 감염병 주의하..  
소덕임 제33대 한국국악협회 전북..  
완주군청 여자레슬링팀 이한빛 역..  
완주군, 핵심 인재육성 프로젝트 ..  
상관면, 복지안전망 구축에 나서  
박성일 완주군수, 고산자연휴양림 ..  
郡, 구인구직 만남의 날 개최  
완주군, 가축재해보험 지원한다  
완주산업단지 노후구간 개선한다!  
郡, 농업재해 대비 공무원 역량강..  
‘윤창호법’ 시행이후, 음주운전 ..  
완주문화원 배순향 국장, 전북기능..  


인사말 - 광고문의 - 제휴문의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찾아오시는 길 - 청소년보호정책 - 구독신청 - 기사제보
 상호: 완주전주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402-81-96337 / 주소: 전라북도 완주군 봉동읍 봉동동서로 48 / 발행인.편집인: 김상곤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상곤
mail: wjgm@hanmail.net / Tel: 063-263-3338 / Fax : 063-263-3310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전라북도, 다01289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