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최종편집:2019-08-23 오전 10:48:11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뉴스 > 대문 밖 너른 마당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대문 밖 너른 마당(229회-통합 634회) : 동네 아버님!
동네 아버님!
2019년 04월 12일(금) 09:16 [완주전주신문]
 

↑↑ 이승철=칼럼니스트
ⓒ 완주전주신문
‘아버님!’ 소리 듣기 좋다. 이사 열 번 여러 곳을 거쳐 개발지역 전북혁신도시 순엽공원 옆 ‘가온마을’에서 산다.

90넘은 연예인 송해 씨 온 나라 만년(萬年) 오빠로 여중생도 ‘오빠’라 서슴없이 부르며, 본인 역시 이를 자랑스럽게 여긴다.

‘가온마을’은 단독주택 서른세 채 터로 집지어 입주한 가정이 20호 새 동네이다. 노인 다섯을 빼곤 모두 60대 미만으로 젊고, 부인들은 몸 잘 다듬어 남편보다 두세 살 아래 새댁으로 보인다.

○○병원 의사 부인(본인도 의사)의 처음 부름이 ‘아버님!’. 이 소리가 점차로 퍼져 ‘동네 아버님’이 됐다. 이름값으로 길 바닥을 가끔 쓸며 휴지를 주우니 마을에서 ‘표창장을 주겠다’고 한단다.

차타고 지나던 김영미 여사 “아버님! 떡 드시겠어요.”, “주면 먹지요.” 얼른 건네주며 “더 드릴까요?”하기에 “하나만요” 따뜻한 세 덩이를 받아들고 들어와 먹으니 목구멍은 뜨끈, 배는 불쑥 기분이 상쾌하다.

도시에서 인심 좋은 ‘이웃사촌’ 사라진 줄 알았는데 그게 아니다. 골목에 천막치고 고기 구워 한 잔씩 하는 아름다운 모습이 접혀져 보기 드문데 혁신도시 ‘가온마을’에선 가끔 잔치를 벌인다.

대학장, 변호사, 의사, 약사, 전 공무원, 기업인, 회사원, 예술인, 전직 교원들이… 집안 형제나 동창생들처럼 가깝게 지낸다. 노인을 만나 ‘아버님’이라 부르며, 학생들은 고개 숙여 인사한다. 나와 학생들만 자전거를 타지 남녀 모두 고급 자동차를 부린다.

이사 온지 3년 빈터에 오이·호박 각각 두 포기, 대파(100개), 고추(5), 고구마(한 평), 무(100개), 당근을 심어 실컷 먹고 남아 어쩌다 하나 둘씩 가져다 주다보니 ‘동네 아버님’이 됐다. 마침 산이 가까워 나뭇잎 썩은 걸 담아다 가꾼 채소라 주고받기 서로가 좋다.

무용헌(無用軒)과 익산시 개업 의사가 입주하며 비싼 떡을 집집마다 돌렸다. ‘농자천하지대본’ 그 뜻을 제대로 알았다. <그렌저 ig>를 타고 와 파, 고추, 마늘, 양파, 부추, 배추, 콩을 심어 가꾼다.

당근, 감자 심는 도시 농군이 있다. 씨앗 나눠주고 맛보기를 권한다. 집값보다 ‘인심 값이 비싸다’는 이 말이 거짓 아님을 <가온마을>에서 실감한다. 싸리비질 몇 번이 ‘아버님’으로 높아졌다.

잘 아는 김순탁 씨 정말로 퍼주는 농부이다. 김씨 여기 산다면 아직 남은 터 다 팔 것이고 여러 가지를 심어 노나 주면 난 ‘아버님’ 소리 빼앗길 것이다.

인심은 나눠 먹는데서 나온다. ‘선물(膳物)’은 원래 먹는 것이었다. 물건 보내며 ‘근의(芹儀)’라 씀도 ‘미나리’에서 비롯했다. 오이 호박 몇 개를 받으며 ‘아버님’이라 부르는 숙녀들의 훌륭한 교양을 새로 들어오는 사람들마다 뒤따르며 본받아야 한다.

‘가온마을’이 <가온(加溫)>, <가온(家穩)>으로 오래가기 바란다. 전북혁신도시는 당국에서 마음먹고 조성한 보기 드문 공원 도시 던적스러운 사람 이사 오지 마라.


//이승철=칼럼니스트/국사편찬위원회 사료조사위원/한국국학진흥원 자문위원회 운영위원
admin 기자  
“언론사 & 단체 명훈”
- Copyrights ⓒ완주전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완주전주신문 기사목록  |  기사제공 : 완주전주신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郡, 아동청소년 사회환경조사 실시
郡 여성예비군, 환경정화활동 중 70..
郡, 도시재생으로 구도심 활력 불어..
봉동에 ‘장애인국민체육센터’ 짓..
郡, 신증후군 출혈열 예방접종 무료..
봉동읍, 이웃사랑 나눔 릴레이 ‘화..
농촌중심지 활성화로 삶의 질 높인..
국산 백합 신품종 완주에 다 모여
완주군, 삼례·봉동 마을주민보호구..
이산모자원, 한부모가족 자립에 큰 ..

최신뉴스

헬기소음 피해 해법 찾을 수 있을..  
郡여성단체협, 일본 경제보복 규탄  
박두식 前비봉면장, 통 큰 기부로 ..  
郡, 작황호조 ‘보리’ 수급안정 ..  
(사진기사) 황화 코스모스 만개… ..  
郡, ‘적극행정 걸림돌’ 선제적 ..  
승객 하차 확인 하지않고 달린 버..  
화산면-경기 화성시 화산동 자매결..  
완주군, 지하수 체계적 관리에 나..  
완주군, 주민등록 사실조사 실시  
郡, 악취개선사업 보조금 대상자 ..  
완주군 인사 (2019년 8월 19일자)  
郡, 일본 수출규제에 발 빠른 대응  
행복나눔 사랑의 봉사단, 행복 전..  
완주署·봉동성심의원·완주떡메마..  


인사말 - 광고문의 - 제휴문의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찾아오시는 길 - 청소년보호정책 - 구독신청 - 기사제보
 상호: 완주전주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402-81-96337 / 주소: 전라북도 완주군 봉동읍 봉동동서로 48 / 발행인.편집인: 김상곤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상곤
mail: wjgm@hanmail.net / Tel: 063-263-3338 / Fax : 063-263-3310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전라북도, 다01289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