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최종편집:2019-07-19 오전 10:19:34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뉴스 > 대문 밖 너른 마당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대문 밖 너른 마당(229회-통합 634회) : 동네 아버님!
동네 아버님!
2019년 04월 12일(금) 09:16 [완주전주신문]
 

↑↑ 이승철=칼럼니스트
ⓒ 완주전주신문
‘아버님!’ 소리 듣기 좋다. 이사 열 번 여러 곳을 거쳐 개발지역 전북혁신도시 순엽공원 옆 ‘가온마을’에서 산다.

90넘은 연예인 송해 씨 온 나라 만년(萬年) 오빠로 여중생도 ‘오빠’라 서슴없이 부르며, 본인 역시 이를 자랑스럽게 여긴다.

‘가온마을’은 단독주택 서른세 채 터로 집지어 입주한 가정이 20호 새 동네이다. 노인 다섯을 빼곤 모두 60대 미만으로 젊고, 부인들은 몸 잘 다듬어 남편보다 두세 살 아래 새댁으로 보인다.

○○병원 의사 부인(본인도 의사)의 처음 부름이 ‘아버님!’. 이 소리가 점차로 퍼져 ‘동네 아버님’이 됐다. 이름값으로 길 바닥을 가끔 쓸며 휴지를 주우니 마을에서 ‘표창장을 주겠다’고 한단다.

차타고 지나던 김영미 여사 “아버님! 떡 드시겠어요.”, “주면 먹지요.” 얼른 건네주며 “더 드릴까요?”하기에 “하나만요” 따뜻한 세 덩이를 받아들고 들어와 먹으니 목구멍은 뜨끈, 배는 불쑥 기분이 상쾌하다.

도시에서 인심 좋은 ‘이웃사촌’ 사라진 줄 알았는데 그게 아니다. 골목에 천막치고 고기 구워 한 잔씩 하는 아름다운 모습이 접혀져 보기 드문데 혁신도시 ‘가온마을’에선 가끔 잔치를 벌인다.

대학장, 변호사, 의사, 약사, 전 공무원, 기업인, 회사원, 예술인, 전직 교원들이… 집안 형제나 동창생들처럼 가깝게 지낸다. 노인을 만나 ‘아버님’이라 부르며, 학생들은 고개 숙여 인사한다. 나와 학생들만 자전거를 타지 남녀 모두 고급 자동차를 부린다.

이사 온지 3년 빈터에 오이·호박 각각 두 포기, 대파(100개), 고추(5), 고구마(한 평), 무(100개), 당근을 심어 실컷 먹고 남아 어쩌다 하나 둘씩 가져다 주다보니 ‘동네 아버님’이 됐다. 마침 산이 가까워 나뭇잎 썩은 걸 담아다 가꾼 채소라 주고받기 서로가 좋다.

무용헌(無用軒)과 익산시 개업 의사가 입주하며 비싼 떡을 집집마다 돌렸다. ‘농자천하지대본’ 그 뜻을 제대로 알았다. <그렌저 ig>를 타고 와 파, 고추, 마늘, 양파, 부추, 배추, 콩을 심어 가꾼다.

당근, 감자 심는 도시 농군이 있다. 씨앗 나눠주고 맛보기를 권한다. 집값보다 ‘인심 값이 비싸다’는 이 말이 거짓 아님을 <가온마을>에서 실감한다. 싸리비질 몇 번이 ‘아버님’으로 높아졌다.

잘 아는 김순탁 씨 정말로 퍼주는 농부이다. 김씨 여기 산다면 아직 남은 터 다 팔 것이고 여러 가지를 심어 노나 주면 난 ‘아버님’ 소리 빼앗길 것이다.

인심은 나눠 먹는데서 나온다. ‘선물(膳物)’은 원래 먹는 것이었다. 물건 보내며 ‘근의(芹儀)’라 씀도 ‘미나리’에서 비롯했다. 오이 호박 몇 개를 받으며 ‘아버님’이라 부르는 숙녀들의 훌륭한 교양을 새로 들어오는 사람들마다 뒤따르며 본받아야 한다.

‘가온마을’이 <가온(加溫)>, <가온(家穩)>으로 오래가기 바란다. 전북혁신도시는 당국에서 마음먹고 조성한 보기 드문 공원 도시 던적스러운 사람 이사 오지 마라.


//이승철=칼럼니스트/국사편찬위원회 사료조사위원/한국국학진흥원 자문위원회 운영위원
admin 기자  
“언론사 & 단체 명훈”
- Copyrights ⓒ완주전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완주전주신문 기사목록  |  기사제공 : 완주전주신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완주군 신규 공무원 “주민중심 행..
완주군 사회복지시설 3개소에 태양..
“전주시의 이기적 꼼수행정 강력 ..
郡 여성예비군, 환경정화활동 중 70..
郡, 아동청소년 사회환경조사 실시
郡, 맞춤형복지 민관협력 워크숍 개..
봉동읍, 이웃사랑 나눔 릴레이 ‘화..
郡, 도시재생으로 구도심 활력 불어..
郡, 신증후군 출혈열 예방접종 무료..
봉동에 ‘장애인국민체육센터’ 짓..

최신뉴스

“올 여름, 완주의 관광지에서, 도..  
중금속류 토양오염 우려, 기준치 ..  
‘가나다 일자리 프로젝트’ 본격 ..  
완주군, 자연취락지구 확대로 경제..  
郡, 전국 최초 ‘민원실 작은영화..  
(사진기사) 기습적인 폭우… 우산 ..  
생강 카스텔라·캐러멜·사탕 맛 ..  
“어려운 세금고민 ‘마을세무사’..  
완주 어울렁 더울렁 축제, 공동체..  
“지역 물품 구매 활용 적극 나설 ..  
상관면, 행정복지센터에 어린이방 ..  
郡, ‘열대거세미나방’ 예찰 강화..  
안호영 국회의원, 호남고속道 확장..  
완주군, 민간건축물도 내진설계 표..  
완주군, 2019 상반기 위반건축물 ..  


인사말 - 광고문의 - 제휴문의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찾아오시는 길 - 청소년보호정책 - 구독신청 - 기사제보
 상호: 완주전주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402-81-96337 / 주소: 전라북도 완주군 봉동읍 봉동동서로 48 / 발행인.편집인: 김상곤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상곤
mail: wjgm@hanmail.net / Tel: 063-263-3338 / Fax : 063-263-3310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전라북도, 다01289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