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최종편집:2020-01-17 오전 10:05:35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뉴스 > 대문 밖 너른 마당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대문 밖 너른 마당(227회-통합 632회) : 고산학(高山學)의 귀한 책
고산학(高山學)의 귀한 책
2019년 03월 29일(금) 08:56 [완주전주신문]
 

↑↑ 이승철=칼럼니스트
ⓒ 완주전주신문
고산에서 능성구씨(綾城具氏) 오래 전부터 번창하였고, 항렬자에 ‘서(書)’자가 있어서 그런지 좋은 책이 많으며, 옛날 어르신부터 지금까지 서책(書冊)을 잘 보여준다.

소 팔아 책 산다는데 팔 소 없어 책 보기 어려운 사람에겐 서슴없이 도서(圖書)를 빌려주는 양반 집안이다.

‘뿌우응…’ 전화를 받으니 주소를 물으며 시집 ‘복사본을 보내주겠다’고 한다. 곧 『소죽유고(小竹遺稿)』가 우송됐다.

▲내면지에 적힌 ‘만흥(漫興:저절로 일어나는 흥취)’은 첫째 권[건:乾]이고, 만주(晩珠:만년에 주옥같은 시문)는 둘째 권[곤:坤]인데, 후대 누군가가 『소죽유고 건·곤』으로 구분해 표제(標題)를 붙였다.

▲<세재(歲在) 청룡(靑龍)>, 합(合) 186수라 썼고, 여섯 개의 도장 가운데 그 하나가 ‘구시희(具時喜)’. 마침 함께 보낸 쪽지에 ‘소죽 구시희(1852∼1907)’ 선생 가계와 향시장원(鄕試壯元) 기사가 있어 저자 성함이 확실해 더 한층 반가우며, 보내고 보게 한 증손 정서·정태 두 향우가 무척 고맙다.

▲‘청룡’은 좀 어려운 연대 표기이나 따져보니 1904년 ‘갑진(甲辰:이찬재 글 참고)’이다. 그렇다면 소죽 선생이 돌아가시기(55세) 3년 전 쉰두 살 때 이미 ‘정서’해 두셨음이 확실하고 필사를 마치며 시원해서(?) 그랬는지 유독 큰 글씨로 아호 ‘소죽(小竹)’을 수결했다.

▲책 전편이 7언율과 7언절구로 ‘고산학계(高山學界)’에서 보기 드문 독보적인 문장가·문필가·시인임을 알 수 있다. 겨우 책 몇 장을 넘기며 느낀 이 정도의 판단으로도 3남의 대학자이다.

책 마지막 부분의 ‘흑매(黑梅)’는 매화 그림을 보며 ‘비단 위의 아름다운 미인 자태’라 읊으셨다. 바로 그 앞 ‘우음(偶吟:얼른 떠오른 생각을 읊음)’을 보는 순간 가슴이 뭉클하다.

“살아오기 50년 터놓고 지낸 친구 적어/ 두 세 마을 밖 찾아 갈 사람 드물구나./ 우연히 언뜻 나비 좇아 나설 허망한 꿈/ 외로운 학의 무리 새끼들과 빠르게도 날아간다(五十年間知己少:오십년간지기소, 而三村外訪人稀:이삼촌외방인희, 偶成槐夢將隨蝶:우성괴몽장수접, 孤鶴翩翩和子飛:고학편편화자비)”.

숙연한 생각이 든다. 시상이 한 번 떠오르면 금방 대여섯 수가 줄줄이 이어 나왔다. 뒷장의 붙임 글 “당장 유학 구시희(堂長幼學具時喜), 계사 십이월 초일일(癸巳十二月初一日), 행현감(行縣監)”이 있다.

여기 계사년(1893)은 선생 41세 때이고, 당장이란 향교 명륜당 책임자로 보인다. 행 현감은 당시 민영운(閔泳雲)이다. 묘한 건 고산면사무소 앞뜰에 ‘민영운불망비’가 있고 이 비석이 많은 의문을 지니게 한다. 선정·선덕비로 보이지 않기 때문이다.

소죽 선생은 술도 즐기셨으며, 원래 이름 『소죽집』은 일부를 빼고 행서·해서 매끈한 육필 필사본으로 잊어서는 아니 될 소중한 한문 시문집이다.


/이승철=칼럼니스트/국사편찬위원회 사료조사위원
한국국학진흥원 자문위원회 운영위원
admin 기자  
“언론사 & 단체 명훈”
- Copyrights ⓒ완주전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완주전주신문 기사목록  |  기사제공 : 완주전주신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최정호 시인, 2019 보훈 콘텐츠 공..
완주군의회, 내년도 예산 7064억460..
제6회 완주군수배 동호인 탁구대회 ..
전북의 하늘길, 새만금 국제공항 건..
완주군이 제안한 세입자 보호, 법으..
郡, 주민참여예산 우수지자체 선정
한국게임과학고, 기능성게임제작 경..
완주군의회, 이지바이오 비봉 돼지..
郡, 보건복지부 평가 잇따라 선정
“완주 곶감 맛보러 가 볼까?”

최신뉴스

읍면 지사협 위원장 신년 인사  
2020년 완주, 역사 정체성 강화·..  
첫 민선체육회장 선거인수 118명 ..  
“공유토지분할에 관한 특례법 놓..  
완주군, 통합 일자리센터 만든다  
완주군, 서울 공공기숙사 입사생 ..  
완주 곶감 직거래 장터 가볼까?  
봉동읍, 나눔으로 풍성해진 새해  
郡, 재해예방사업 전국 3위 기록  
완주군선관위, 공직선거법 홍보에 ..  
郡, 신혼·난임부부 위한 지원 확..  
방연마스크 지원 지자체 늘어… 완..  
두세훈 도의원, 도민 교통편익 증..  
郡, 찾아가는 평생학습 희망배움터..  
‘이서2단계 하수관거 정비사업’ ..  


인사말 - 광고문의 - 제휴문의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찾아오시는 길 - 청소년보호정책 - 구독신청 - 기사제보
 상호: 완주전주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402-81-96337 / 주소: 전라북도 완주군 봉동읍 봉동동서로 48 / 발행인.편집인: 김상곤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상곤
mail: wjgm@hanmail.net / Tel: 063-263-3338 / Fax : 063-263-3310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전라북도, 다01289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