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최종편집:2019-04-26 오전 10:23:41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뉴스 > 사회/경제/복지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완주 로컬푸드, 농촌융복합산업 전국 모델로 ‘우뚝’
농림축산식품부 주관, 우수사례 경진대회서 대상 수상 쾌거
소비자와 생산자의 관계시장 창출한 성과 ‘타지자체와 차별’
2018년 11월 09일(금) 09:49 [완주전주신문]
 
완주군 로컬푸드가 농촌융복합산업 전국 모델로 우뚝 섰다.

군에 따르면 지난달 31일 농림축산식품부가 주최하고, 농촌진흥청이 주관한 농업의 1·2·3차 산업이 융·복합된 농촌융복합산업(6차산업)의 우수사례 경진대회에서 완주군 로컬푸드 사례가 지역단위 부분 대상을 수상했다.

이번 경진대회에는 총 56건이 접수된 가운데 33건(경영체 부문 24개, 친환경부분5, 지역 단위 4개)을 선정, 서면 및 현장심사를 거쳐 최종 본선에 오른 10개소(일반5, 친환경3, 지역단위2)의 발표심사를 통해 수상자를 선발했다.

심사에서는 전국 농촌융복합산업 인증 경영체, 지자체 지역단위의 추진실적이 평가됐다.

↑↑ 완주군 로컬푸드가 ‘2018년 농촌융복합산업 우수사례 경진대회’에서 지역단위 부분 대상을 수상했다. 사진은 시상식 후 기념촬영.
ⓒ 완주전주신문

특히 완주군은 로컬푸드 직매장뿐만 아니라, 소농·고령농 중심의 기획생산, 마을공동체회사 등을 육성해 지역 생산력을 복원시키고, 12개의 직매장과 7개의 농가레스토랑으로 소비자와 생산자의 관계시장을 창출한 성과로 타지자체와는 차별성을 보였다.

또한 농민가공센터 운영으로 지역농산물을 농민이 직접 가공해 부가가치를 지역농민에게 환원하는 체계를 구축한 성과가 높은 점수를 받았다.

실제 2017년 말, 기준 완주 로컬푸드에는 2500여 가족소농이 참여하고 있으며, 연간 600억원 규모의 매출액을 올리며, 지역농업 선순환 경제효과를 거두고 있다.

아울러 지역 생산력이 복원되면서, 귀농귀촌, 농촌체험관광 지역축제의 활성화 등 농촌융복합산업의 긍정적인 효과가 사회적경제 영역으로 확대되고 있다.

송이목 농업농촌식품과장은 “지속가능한 농업을 위해 소령·고령농 중심의 농업정책과 농촌체험관광 활성화 등 농가소득증대사업을 적극 지원해왔다”며 “앞으로도 6차 산업에 대한 정책을 발굴, 농가소득 안정, 일자리창출, 사람 찾는 농업농촌 육성에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원제연 기자  
“언론사 & 단체 명훈”
- Copyrights ⓒ완주전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완주전주신문 기사목록  |  기사제공 : 완주전주신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박성일 군수, 문화정책 공약 높이 ..
완주군체육회, 2019년 정기 대의원..
郡, 농촌주택개량·빈집정비사업 추..
고산면, 통합사례관리로 맞춤형복지..
제2회 전국동시조합장선거, 이제 일..
완주군, 주택에 소형태양광 보급지..
“완주군 학생들 위해 통학택시가 ..
‘제54회 완주군민대상’ 후보자 접..
郡, 강소농 기본과정 교육생 모집
100년 전 독립의 함성 울려퍼졌다!

최신뉴스

“대한민국, 아시아를 넘어 세계를..  
완주군에 전국 최고 산림경영단지 ..  
봉서천, 생태하천 조성사업 마무리  
“봄철 진드기매개 감염병 주의하..  
소덕임 제33대 한국국악협회 전북..  
완주군청 여자레슬링팀 이한빛 역..  
완주군, 핵심 인재육성 프로젝트 ..  
상관면, 복지안전망 구축에 나서  
박성일 완주군수, 고산자연휴양림 ..  
郡, 구인구직 만남의 날 개최  
완주군, 가축재해보험 지원한다  
완주산업단지 노후구간 개선한다!  
郡, 농업재해 대비 공무원 역량강..  
‘윤창호법’ 시행이후, 음주운전 ..  
완주문화원 배순향 국장, 전북기능..  


인사말 - 광고문의 - 제휴문의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찾아오시는 길 - 청소년보호정책 - 구독신청 - 기사제보
 상호: 완주전주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402-81-96337 / 주소: 전라북도 완주군 봉동읍 봉동동서로 48 / 발행인.편집인: 김상곤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상곤
mail: wjgm@hanmail.net / Tel: 063-263-3338 / Fax : 063-263-3310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전라북도, 다01289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