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최종편집:2018-11-16 오전 10:44:18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뉴스 > 사회/경제/복지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완주 로컬푸드, 농촌융복합산업 전국 모델로 ‘우뚝’
농림축산식품부 주관, 우수사례 경진대회서 대상 수상 쾌거
소비자와 생산자의 관계시장 창출한 성과 ‘타지자체와 차별’
2018년 11월 09일(금) 09:49 [완주전주신문]
 
완주군 로컬푸드가 농촌융복합산업 전국 모델로 우뚝 섰다.

군에 따르면 지난달 31일 농림축산식품부가 주최하고, 농촌진흥청이 주관한 농업의 1·2·3차 산업이 융·복합된 농촌융복합산업(6차산업)의 우수사례 경진대회에서 완주군 로컬푸드 사례가 지역단위 부분 대상을 수상했다.

이번 경진대회에는 총 56건이 접수된 가운데 33건(경영체 부문 24개, 친환경부분5, 지역 단위 4개)을 선정, 서면 및 현장심사를 거쳐 최종 본선에 오른 10개소(일반5, 친환경3, 지역단위2)의 발표심사를 통해 수상자를 선발했다.

심사에서는 전국 농촌융복합산업 인증 경영체, 지자체 지역단위의 추진실적이 평가됐다.

↑↑ 완주군 로컬푸드가 ‘2018년 농촌융복합산업 우수사례 경진대회’에서 지역단위 부분 대상을 수상했다. 사진은 시상식 후 기념촬영.
ⓒ 완주전주신문

특히 완주군은 로컬푸드 직매장뿐만 아니라, 소농·고령농 중심의 기획생산, 마을공동체회사 등을 육성해 지역 생산력을 복원시키고, 12개의 직매장과 7개의 농가레스토랑으로 소비자와 생산자의 관계시장을 창출한 성과로 타지자체와는 차별성을 보였다.

또한 농민가공센터 운영으로 지역농산물을 농민이 직접 가공해 부가가치를 지역농민에게 환원하는 체계를 구축한 성과가 높은 점수를 받았다.

실제 2017년 말, 기준 완주 로컬푸드에는 2500여 가족소농이 참여하고 있으며, 연간 600억원 규모의 매출액을 올리며, 지역농업 선순환 경제효과를 거두고 있다.

아울러 지역 생산력이 복원되면서, 귀농귀촌, 농촌체험관광 지역축제의 활성화 등 농촌융복합산업의 긍정적인 효과가 사회적경제 영역으로 확대되고 있다.

송이목 농업농촌식품과장은 “지속가능한 농업을 위해 소령·고령농 중심의 농업정책과 농촌체험관광 활성화 등 농가소득증대사업을 적극 지원해왔다”며 “앞으로도 6차 산업에 대한 정책을 발굴, 농가소득 안정, 일자리창출, 사람 찾는 농업농촌 육성에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원제연 기자  
“언론사 & 단체 명훈”
- Copyrights ⓒ완주전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완주전주신문 기사목록  |  기사제공 : 완주전주신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경력단절 여성 취업의 문이 활짝 ..
사립유치원 교사, 아동학대 혐의 입..
완주군 ‘으뜸 복지’ 전국에서 인..
2만7천여 봉동읍민 화합과 도약의 ..
郡, 대학생 학자금 대출이자 전액 ..
전북 드림스타트, 완주에 모이다
토지표시변경 등기촉탁 서비스 ‘호..
삼례IC~이서분기점 예타 1순위 요구
농산물 최저가격 보장제도 운영방안..
완주군, 태국 관광객 유치 물꼬텄다..

최신뉴스

대한민국 지방자치 박람회 전 분야..  
완주문화원-칠곡문화원, 손 잡고 ..  
박성일 군수, 국가예산 확보 광폭..  
완주군 생강브랜드 ‘진저원‘ 소..  
제2회 전국동시조합장선거, 4개월 ..  
(사진기사) 단풍은 떨어져 나뒹굴..  
郡 농어업회의소 농정간담회 개최  
사람 중심의 복지 으뜸도시 실현 ..  
제2대 완주군 청소년 의회, 본회의..  
복지시설 2곳에 나눔숲 조성  
용진읍 정명석씨, 남다른 효심 인..  
“칠십 넘어 봉사활동, 행복한 시..  
郡, “자원 빌려써요” 공유경제 ..  
道의회 두세훈 의원, 전라북도 소..  
고산면 지사협, 어르신 힐링 시간 ..  


인사말 - 광고문의 - 제휴문의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찾아오시는 길 - 청소년보호정책 - 구독신청 - 기사제보
 상호: 완주전주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402-81-96337 / 주소: 전라북도 완주군 봉동읍 봉동동서로 48 / 발행인.편집인: 김상곤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상곤
mail: wjgm@hanmail.net / Tel: 063-263-3338 / Fax : 063-263-3310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전라북도, 다01289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