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최종편집:2019-05-17 오전 10:23:02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뉴스 > 사회/경제/복지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완주군, 긴급복지지원대상자 지원 확대
일반 재산 지원 기준 완화… 복지사각지대 발굴자도 지원 가능
월 119만4900원 생계비 지원… 위기사유 지속 경우 6개월 지원
2019년 01월 25일(금) 10:06 [완주전주신문]
 
완주군이 올해 갑작스러운 위기사유로 생계유지가 곤란한 저소득 위기가정에 대한 지원을 확대한다.

지난 16일 완주군은 긴급복지를 위해 265가구에 대해 지난 해 생계, 의료, 연료비 등을 총 5억1200만원을 집행했다고 밝혔다.

올해는 보건복지부 상반기 조기집행방안에 따라 긴급복지지원 대상을 확대해 상반기에 약 3억여원을 지원할 예정이다.

특히 올해 ‘긴급지원 지원금액 및 재산의 합계액 기준’ 고시가 개정됨에 따라 지원할 수 있는 일반재산 기준이 2018년 대비 약 40% 로 완화됐다.

↑↑ 완주군이 위기가정을 위한 긴급복지지원대상자 지원을 확대키로 했다. 사진은 지역사회보장 협의체 전문위원회 모습(자료사진).
ⓒ 완주전주신문

완주군(농어촌 기준)의 경우, 기존 7250만원에서 1억100만원으로 변경됐으며, 겨울철 복지사각지대로 발굴됐거나 통합사례관리대상자, 자살고위험군(자살시도자, 유가족)으로 생계가 어렵다고 인정될 때에도 위기사유 인정범위 한시적 확대 시행을 통해 긴급지원이 가능하다.

이와함께 적극적인 발굴과 대상자 보호를 위해 위기상황을 고려해 기준 초과자라 하더라도 긴급지원심의위원회를 통해 지원 받을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긴급지원은 갑작스러운 위기 사유 발생(실직, 주 소득자의 사망, 이혼 등)으로 생계유지가 곤란한 저소득층에게 월 119만4900원(4인 가구 기준)의 생계비와 동절기에는 추가로 연료비 9만8000원이 지원되며, 선지원 이후 위기사유가 지속될 경우 긴급지원 심의위원회를 통해 최대 6개월까지 지원이 가능하다.

완주군 희망복지지원단 관계자는 “복지사각지대 발굴, 통합사례관리, 기초생활보장 등 관련 담당자들이 유기적으로 협조해 위기가구를 적극적으로 발굴하고 지원, 연계할 계획이다”며 “위기가정이 아니더라도 주변에 어려운 이웃이 발견될 경우에도 적극적으로 알려 달라”고 당부했다.
원제연 기자  
“언론사 & 단체 명훈”
- Copyrights ⓒ완주전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완주전주신문 기사목록  |  기사제공 : 완주전주신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준공 앞둔 ‘삼례 하리교’, 교통난..
두세훈 도의원, 소방공무원의 국가..
행안부, 경기도의 5급 승진후보자 ..
형편 어려운 장애인에 부과된 과태..
郡, 사회적경제로 일자리 창출 박차
이종준 봉동읍주민자치위원장, 매년..
독감환자 급증… 완주군 내 학교 ‘..
‘안전한 완주’ 불법 주정차 근절
“군민에게 다양한 산림복지 서비스..
완주중 배드민턴, 잇달아 전국대회 ..

최신뉴스

“완주군, 가정을 위해 특별한 5월..  
“10만 완주군민 하나가 되다”  
전북도민체전 폐막… 郡, 군부 3위..  
“이제는 민원상담도 ‘카카오톡’..  
“부모님 연락이 안 될 땐 1811-69..  
(사진기사) 연일 30도 육박… 무더..  
郡, 재난관리평가 ‘우수기관’ 등..  
“함께 하는 가치를 배우며, 나를 ..  
완주군 열린공방 ‘불나방 낮도깨..  
건설기계 조종사면허 적성검사 시..  
삼례생활문화센터, 2기 정규강좌 ..  
“쓱쓱싹싹 손 깨끗이 잘 씻을 거..  
“이서 주민 우롱한 헬기 항공노선..  
송지용 도의원, 새만금 잼버리대회..  
용진읍 윤강회, 환경정화 활동 펼..  


인사말 - 광고문의 - 제휴문의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찾아오시는 길 - 청소년보호정책 - 구독신청 - 기사제보
 상호: 완주전주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402-81-96337 / 주소: 전라북도 완주군 봉동읍 봉동동서로 48 / 발행인.편집인: 김상곤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상곤
mail: wjgm@hanmail.net / Tel: 063-263-3338 / Fax : 063-263-3310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전라북도, 다01289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