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최종편집:2019-06-14 오전 10:49:28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뉴스 > 사회/경제/복지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폐기물 매립장’ 주민여론 다시 수렴키로
박성일 군수, “현재 추진상황 더이상 진전시키지 않을 것”
완주군, 주민여론 수렴 후 투명하고 공개적으로 추진키로
2018년 11월 30일(금) 10:15 [완주전주신문]
 
완주 테크노밸리 제2산업단지 조성에 따른 폐기물매립장 설치와 관련, 완주군이 다시금 주민여론을 수렴키로 했다.

이는 최근 봉동읍 둔산리 주민들이 주거 밀집 지역 및 인근 초등학교와 가까운 거리에 폐기물매립장이 설치돼 기본생활권과 학습권이 위협받을 수 있다며 크게 반발한 데 따른 것.

↑↑ 박성일 완주군수
ⓒ 완주전주신문
지난 21일 박성일 완주군수는 군청 브리핑룸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지금까지 추진돼 온 상황을 중단하고, 주민여론을 수렴하는 절차를 밟아나가겠다”고 천명했다.

박 군수는 이날 “완주테크노밸리 제2산업단지 조성은 주민과 지역을 위한 것인데 주민 분들이 많은 우려를 보내고 있다”며 “주민을 위하고, 주민의 뜻에 따라야 한다는 것에 공감하고, 주민과 함께 해야 테크노밸리도 성공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역설했다.

박 군수는 이어 “지난 20일 주민 반대대책위원회가 만들어짐과 동시에 공문을 보내 폐기물 매립장과 관련 추진 중단을 알리고, 그동안의 추진과정에서의 미흡한 점들에 대해 유감을 표명했다”며 “계획 확정 후 2년여가 지난 시점에서 다시 시작하는 것이 쉽지 않겠지만 돌아가더라도 주민과 함께 하는 것이 옳은 길이라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완주군은 이날 폐기물 매립장과 관련해 추진돼 온 상황을 더 이상 진전시키지 않고, 장소·계획변경 등을 포함, 주민여론을 다시 수렴한 뒤, 투명하고 공개적으로 추진해 나갈 것임을 거듭 밝혔다.

한편 완주테크노밸리 제2일반산업단지 조성은 산업단지 집적화의 일환으로, 지난 2013년부터 봉동읍 일원에 추진돼 왔으며 민선6기 들어 주민설명회, 산업단지지정승인 고시 등의 절차를 거쳤다.

하지만 최근 인근 주민들이 폐기물 매립장과 관련, 학교 및 주거밀집지역 근거리로 환경권이 침해되고, 주민들과 소통이 부족했다며 반대의 목소리를 내왔다.
원제연 기자  
“언론사 & 단체 명훈”
- Copyrights ⓒ완주전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완주전주신문 기사목록  |  기사제공 : 완주전주신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박성일 완주군수-백선기 칠곡군수, ..
완주군, 이달 21일부터 택시요금 인..
“극심한 소음 발생 헬기노선 즉각 ..
“부모님 연락이 안 될 땐 1811-699..
전북도민체전 폐막… 郡, 군부 3위 ..
‘일방적 이서면 헬기 운항’에 완..
6월 1일, 고산 창포마을로 오세요~
“이제는 민원상담도 ‘카카오톡’..
“완주군, 가정을 위해 특별한 5월..
“10만 완주군민 하나가 되다”

최신뉴스

“완주 곳곳에 순국 호국영령들의 ..  
郡드림스타트 사업 ‘국무총리상’..  
“당신이 지킨 조국, 영원히 기억..  
“폭염·우기 대비, 피해 예방에 ..  
“뜨거운 전우애로 한계를 극복하..  
완주 자동차 산업, 지역연고사업으..  
박성일 군수, 행안부서 소셜굿즈 ..  
“내 몸의 주인은 바로 나예요”  
한국수자원공사, 고산면에 이웃사..  
“어린이 통학로를 더욱 안전하게~..  
유희태, 경제문화공헌대상 ‘경제..  
용진읍, 민·관 협력으로 복지서비..  
비봉면 돼지농장 재가동 관련, 주..  
이기성, 한국백합생산자중앙연합회..  
“고산 사람들의 이야기, 책에 담..  


인사말 - 광고문의 - 제휴문의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찾아오시는 길 - 청소년보호정책 - 구독신청 - 기사제보
 상호: 완주전주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402-81-96337 / 주소: 전라북도 완주군 봉동읍 봉동동서로 48 / 발행인.편집인: 김상곤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상곤
mail: wjgm@hanmail.net / Tel: 063-263-3338 / Fax : 063-263-3310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전라북도, 다01289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