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최종편집:2019-05-17 오전 10:23:02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뉴스 > 사회/경제/복지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독감환자 급증… 완주군 내 학교 ‘초비상’
13~18세 청소년 대부분… 백신접종률 낮기 때문으로 분석
환자와 접촉 금지·개인위생 준수·의심증세 때 초기 진료
2019년 04월 19일(금) 10:27 [완주전주신문]
 
최근 한 달 사이 전국에서 독감환자가 급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개학과 함께 집단생활을 하는 어린이·청소년 독감환자가 지속 증가하면서 완주군 내 학교마다 독감 비상이 걸렸다.

지난 주 본보가 봉동, 삼례, 고산 등 군내 의료기관에 문의한 결과, 독감환자 중 대부분이 어르신보다 13~18세 청소년들인 것으로 파악됐다.

이는 독감 백신을 맞는 비율이 85%에 달하는 만 65세 이상의 노인들과는 달리 청소년들은 상대적으로 백신 접종률이 낮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독감환자가 늘어나면서 완주교육청에서는 각 학교에 긴급 공문을 내려 보내 예방접종 독려와 함께 독감 확진 진단을 받은 학생들은 등교를 중지시키는 등 독감 예방 및 확산 방지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완주보건소 감영병관리팀에 따르면 독감바이러스는 두통과 기침, 발열, 인후통, 근육통, 오한 등 감기와 비슷한 증상을 보이지만, 일반 감기와 다른 바이러스성 호흡기 질환으로 폐렴 등의 합병증으로 이어질 수 있어 빠른 시간 내(48시간)항바이러스제 처방을 받아야한다.

잠복기는 평균 2~3일 정도다. 독감의 증상은 갑자기 발생하는 고열, 기침, 콧물, 인후통, 근육통이 대표적이다.

특히 열이 3일 이상 나는 경우나 호흡곤란이 있는 경우와 일상생활이 불가능할 정도의 불편함이 있는 경우라면 반드시 병원을 방문해 검사를 받아야한다.

무엇보다 독감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독감에 걸린 환자와 접촉을 하지 않는 것이 중요하다. 또한 충분한 휴식과 외출 손을 잘 씻는 등 개인위생에 신경을 써야한다.

완주보건소 관계자는 “37.8°c이상의 발열과 기침 또는 인후통의 인플루엔자 의심증상이 있는 경우 가까운 의료기관에서 초기에 진료를 받아야한다”며 “인플루엔자 예방을 위해 올바른 손 씻기와 기침 예절 실천 등 개인위생 수칙을 준수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원제연 기자  
“언론사 & 단체 명훈”
- Copyrights ⓒ완주전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완주전주신문 기사목록  |  기사제공 : 완주전주신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준공 앞둔 ‘삼례 하리교’, 교통난..
두세훈 도의원, 소방공무원의 국가..
행안부, 경기도의 5급 승진후보자 ..
형편 어려운 장애인에 부과된 과태..
이종준 봉동읍주민자치위원장, 매년..
郡, 사회적경제로 일자리 창출 박차
독감환자 급증… 완주군 내 학교 ‘..
“군민에게 다양한 산림복지 서비스..
완주중 배드민턴, 잇달아 전국대회 ..
‘안전한 완주’ 불법 주정차 근절

최신뉴스

“완주군, 가정을 위해 특별한 5월..  
“10만 완주군민 하나가 되다”  
전북도민체전 폐막… 郡, 군부 3위..  
“이제는 민원상담도 ‘카카오톡’..  
“부모님 연락이 안 될 땐 1811-69..  
(사진기사) 연일 30도 육박… 무더..  
郡, 재난관리평가 ‘우수기관’ 등..  
“함께 하는 가치를 배우며, 나를 ..  
완주군 열린공방 ‘불나방 낮도깨..  
건설기계 조종사면허 적성검사 시..  
삼례생활문화센터, 2기 정규강좌 ..  
“쓱쓱싹싹 손 깨끗이 잘 씻을 거..  
“이서 주민 우롱한 헬기 항공노선..  
송지용 도의원, 새만금 잼버리대회..  
용진읍 윤강회, 환경정화 활동 펼..  


인사말 - 광고문의 - 제휴문의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찾아오시는 길 - 청소년보호정책 - 구독신청 - 기사제보
 상호: 완주전주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402-81-96337 / 주소: 전라북도 완주군 봉동읍 봉동동서로 48 / 발행인.편집인: 김상곤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상곤
mail: wjgm@hanmail.net / Tel: 063-263-3338 / Fax : 063-263-3310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전라북도, 다01289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