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최종편집:2019-11-15 오전 10:34:15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포토 > 대문 밖 너른 마당 최종편집 : 2019-11-15 오전 09:19:42 |
출력 :
대문 밖 너른 마당(258회-통합 663회) : ‘소양(素養)’ 높은 소양면(所陽面)
소양면사무소(자치센터) 새 터 잡아 새 집과 새 누각 세우며, 당시 정재윤 면장 ‘정자 이름 뭐라 하면 좋을까요?’ 이 물음에 ‘소양루(所陽樓)가 좋지요’. 그 후 살펴보..
[ 2019년 11월 15일]
대문 밖 너른 마당(257회-통합 662회) : 전주 1000년 된 샘
휴대전화·자동차도 몇 해 지나면 싫증나 바꾸고 다시 사며, 옷도 해어져 버리는 게 아니라 수거함에 집어넣는 시대라 오래된 얘기도 버리라 한다. 버리다 보니 먹고 마시..
[ 2019년 11월 08일]
대문 밖 너른 마당(256회-통합 661회) : 그대를 기대(期待)했는데…
사람에게 손이 있다. 손을 일하는데 써야한다. 노동자의 손은 보배이다. 일용할 양식이 여기서 다 나온다. 그런데 땀 흘려 일하지 않고 얻은 돈이 판을 치는 세상을 보며 ..
[ 2019년 10월 31일]
대문 밖 너른 마당(255회-통합 660회) : 고산 읍내리 노포(老鋪)는?
지난날 가게 있어 장사하면 농사 100마지기 소득보다 낫다던 시절의 <노포(老鋪)>가 고산 읍내리에 있나. 노포란 ‘대대로 전해 오는 오래된 점포’를 말한다. 고산성당에..
[ 2019년 10월 25일]
대문 밖 너른 마당(254회-통합 659회) : 좋은 집안, 힘찬 종중(宗中)
사람마다 성과 이름이 있는데 집안도 좋아야 한다. 좋은 집안(씨족)에 장가들고 딸 주어 손해 볼 일 없다. △구이 출신 임방현은 서울대학 졸업에 경력이 화려하고 여당이..
[ 2019년 10월 18일]
대문 밖 너른 마당(253회-통합 658회) : 조두현(曺斗鉉) 시비 세워보자
완주군 비봉면 내월리 입구 비석 많은 곳에 정식 이름 ‘비봉공원’이란 돌을 놓았다. 마침 이름 선정 과정을 좀 알기에 생각나는 사람이 있어 제의하니 종중, 학계, 자손,..
[ 2019년 10월 11일]
대문 밖 너른 마당(252회-통합 657회) : 고산 삼태극(三太極) 두 물머리
이 자리는 구(舊) 고산교(高山橋) 근처를 가리킨다. 동상면과 화산·경천에서 내려오는 물이 합쳐지기에 ‘두 물머리’, ‘삼태극 지역’이라 하며, 이런 곳은 사람들이 너..
[ 2019년 10월 04일]
대문 밖 너른 마당(251회-통합 656회) : 풍남문(豊南門) 안 헐린 이유
풍남문 ▲지정종목:보물 ▲지정번호:제3008호 ▲지정일:1963년 1월 21일 ▲있는 곳:전북 전주시 완산구 전동2가 83-4 ▲시대:조선 ▲종류 분류:남문 ▲크기:1층 정면3칸, ..
[ 2019년 09월 27일]
대문 밖 너른 마당(250회-통합 655회) : 완주 봉동읍 장구리(長久里)
봉동읍 14개 법정리명 모두 좋아 이름 가운데 역사가 드러난다. 장구리(長久里)는 ‘오래된 마을, 오래 갈 동네’라는 뜻. 흔히 역사를 두고 ‘재미나다’, ‘지루하다’ ..
[ 2019년 09월 20일]
대문 밖 너른 마당(249회-통합 654회) : 가을바람 같은 여심
남자 인정도 대단하지만 ‘여인의 고운 마음’ 존경스럽다. 두 여인이 마주 서서 하나는 ‘뭘 주려하고, 상대는 미안해’한다. 송편 다섯 개·개떡 3장 비닐에 싸고, 홍삼..
[ 2019년 09월 06일]
대문 밖 너른 마당(248회-통합 653회) : 속살 드러난 여인에게
군자(君子) ‘학식·덕행 높은 인물’, 기인(奇人)은 ‘성질과 언행이 기이한 사람’이다. 중등학교 교원이었으니 ‘군자’맞고, 남다른 생각을 잘하므로 기인에 든다. 성..
[ 2019년 08월 29일]
대문 밖 너른 마당(247회-통합 652회) : 소개하는 재미
돈 없어 외국 못 나가 우물 안 개구리. 고장에서 살다보니 보이는 건 고향뿐. 완주 묘한 데 많고 그게 자랑거리이다. △황병주 님을 소개하는 분 없어 웅치·이치전투기념..
[ 2019년 08월 23일]
대문 밖 너른 마당(246회-통합 651회) : 동상면 이래서 좋아!
동상면민은 입이 무거워 동상면에 대한 글 쓰거나 말거나 지켜볼 뿐이지 말이 없어 저절로 고개가 숙여진다. 이는 자연의 기(氣)와 남다른 천성이 여느 속인들과 다르기 때..
[ 2019년 08월 09일]
대문 밖 너른 마당(245회-통합 650회) : 글 솜씨
흔히 저더러 ‘국어과 교사였냐?’ 묻는 분 있습니다. 사범대학 사회생활과를 나와 전공과목을 가르치다 교사 모자라던 시절 상치 과목 일부 ‘국어과’ 수업을 한 적이 있..
[ 2019년 08월 02일]
대문 밖 너른 마당(244회-통합 649회) : 늘어나는 빈 집
방고래 꺼지고 문짝 떨어져나가 귀신 나올 것 같은 빈집이 시골에 많다. 더 큰 문제는 그 수가 자꾸 늘어 걱정이다. 서울 사는 아들 김장해 보낼 때, 명절에 너른 마당에 ..
[ 2019년 07월 26일]
대문 밖 너른 마당(243회-통합 648회) : 현대판 양반 마을
“해마다 전북 떠나는 청년 약 1만여 인 안팎. 특히 20대 타지로 빠져나가는 비율 가장 높아 대책 마련 시급(2019. 6. 3. 전북일보)”. 이 기사 본 도민마다 참담함에 고..
[ 2019년 07월 19일]
대문 밖 너른 마당(242회-통합 647회) : 동서남북, 방향 감각
‘3대 적선(積善)해야 남향집 짓고 산다.’했으며, 떠도는 신세 ‘동가숙(東家宿)·서가식(西家食)’. 죽으면 ‘북망산(北邙山)에 간다.’고 보았다. 우리민족과 군민은 이..
[ 2019년 07월 12일]
대문 밖 너른 마당(241회-통합 646회) : 항일무장투쟁 김춘배 의사 옥사(獄死)?
완주 삼례제일교회 1903년 3월 5일 서신리에 초가 3칸을 사 창립예배 때 교인 17명, 관리목사 마로덕(미국인), 영수(領袖) 장경태, 집사 정창신이었다. 교회사 서문 성산(..
[ 2019년 07월 05일]
대문 밖 너른 마당(240회-통합 645회) : 고산초등학교(高山初等學校) 110년
<고산봉양학교>→<고산보통학교>→<고산심상소학교>→<고산공립국민학교>→<고산국민학교>→≪고산초등학교≫ 여러 이름으로 오늘에 이르며, 완주 최초 학교이다. ‘봉양학..
[ 2019년 06월 28일]
대문 밖 너른 마당(239회-통합 644회) : 소양면의 숨겨진 자랑거리
“이번 설에 마을 어른께 세배(歲拜)다녔습니다. 소양 명덕리 명덕마을… 40호 정도 되는데 매년 다니고 있습니다. 10년 전까지만 해도 저희 형제 말고 많은 사람들이 세배..
[ 2019년 06월 21일]
   [1]  [2] [3] [4] [5] [6] [7] [8] [9] [10]       

실시간 많이본 뉴스  
대학 진로탐색, 직접 체험하며 동기..
2019 전북 이순축구대회 성료
문화이모작, 주민들과 함께 만들다!
완주한달살기 레지던시 참여 예술인..
화산중학교, 유도대회 3연패 쾌거
상관면 신리 일대 구도심 탈바꿈 본..
郡, 도시경쟁력도 전국 최고 수준
(사진기사) 10월 9일은 한글날… 우..
소리연극 ‘삼례, 다시 봄!’ 성황 ..
“완주 상징하는 랜드마크 타워 필..

최신뉴스

“완주 농악인들 한자리에 모여 농..  
완주군 지방자치 경쟁력 ‘전국 최..  
완주군 사회적경제 영역 확대 및 ..  
오는 15일, ‘꽃의 대향연’이 펼..  
郡 “친환경농자재, 지금 신청하세..  
완주군의회, 올해 마지막 정례회 ..  
삼례문화예술촌, 밤에도 환하게 빛..  
일문구의사(一門九義士) 추념행사 ..  
郡, 정보공개 업무처리 누가 잘했..  
상관면 세천정비로 주민 안전 확보  
봉동 생강, ‘국가 중요 농업유산..  
화산면 지역사회보장협의체 나눔 ..  
박성일 군수 “랜드마크 제안, 타..  
송지용 도의원, 폐지 줍는 어르신 ..  
예술인창작지원사업 결과전시주간 ..  

인사말 - 광고문의 - 제휴문의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찾아오시는 길 - 청소년보호정책 - 구독신청 - 기사제보
 상호: 완주전주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402-81-96337 / 주소: 전라북도 완주군 봉동읍 봉동동서로 48 / 발행인.편집인: 김상곤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상곤
mail: wjgm@hanmail.net / Tel: 063-263-3338 / Fax : 063-263-3310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전라북도, 다01289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