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최종편집:2020-02-20 오후 03:08:38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포토 > 대문 밖 너른 마당 최종편집 : 2020-02-20 오후 02:06:14 |
출력 :
대문 밖 너른 마당(251회-통합 656회) : 풍남문(豊南門) 안 헐린 이유
풍남문 ▲지정종목:보물 ▲지정번호:제3008호 ▲지정일:1963년 1월 21일 ▲있는 곳:전북 전주시 완산구 전동2가 83-4 ▲시대:조선 ▲종류 분류:남문 ▲크기:1층 정면3칸, ..
[ 2019년 09월 27일]
대문 밖 너른 마당(250회-통합 655회) : 완주 봉동읍 장구리(長久里)
봉동읍 14개 법정리명 모두 좋아 이름 가운데 역사가 드러난다. 장구리(長久里)는 ‘오래된 마을, 오래 갈 동네’라는 뜻. 흔히 역사를 두고 ‘재미나다’, ‘지루하다’ ..
[ 2019년 09월 20일]
대문 밖 너른 마당(249회-통합 654회) : 가을바람 같은 여심
남자 인정도 대단하지만 ‘여인의 고운 마음’ 존경스럽다. 두 여인이 마주 서서 하나는 ‘뭘 주려하고, 상대는 미안해’한다. 송편 다섯 개·개떡 3장 비닐에 싸고, 홍삼..
[ 2019년 09월 06일]
대문 밖 너른 마당(248회-통합 653회) : 속살 드러난 여인에게
군자(君子) ‘학식·덕행 높은 인물’, 기인(奇人)은 ‘성질과 언행이 기이한 사람’이다. 중등학교 교원이었으니 ‘군자’맞고, 남다른 생각을 잘하므로 기인에 든다. 성..
[ 2019년 08월 29일]
대문 밖 너른 마당(247회-통합 652회) : 소개하는 재미
돈 없어 외국 못 나가 우물 안 개구리. 고장에서 살다보니 보이는 건 고향뿐. 완주 묘한 데 많고 그게 자랑거리이다. △황병주 님을 소개하는 분 없어 웅치·이치전투기념..
[ 2019년 08월 23일]
대문 밖 너른 마당(246회-통합 651회) : 동상면 이래서 좋아!
동상면민은 입이 무거워 동상면에 대한 글 쓰거나 말거나 지켜볼 뿐이지 말이 없어 저절로 고개가 숙여진다. 이는 자연의 기(氣)와 남다른 천성이 여느 속인들과 다르기 때..
[ 2019년 08월 09일]
대문 밖 너른 마당(245회-통합 650회) : 글 솜씨
흔히 저더러 ‘국어과 교사였냐?’ 묻는 분 있습니다. 사범대학 사회생활과를 나와 전공과목을 가르치다 교사 모자라던 시절 상치 과목 일부 ‘국어과’ 수업을 한 적이 있..
[ 2019년 08월 02일]
대문 밖 너른 마당(244회-통합 649회) : 늘어나는 빈 집
방고래 꺼지고 문짝 떨어져나가 귀신 나올 것 같은 빈집이 시골에 많다. 더 큰 문제는 그 수가 자꾸 늘어 걱정이다. 서울 사는 아들 김장해 보낼 때, 명절에 너른 마당에 ..
[ 2019년 07월 26일]
대문 밖 너른 마당(243회-통합 648회) : 현대판 양반 마을
“해마다 전북 떠나는 청년 약 1만여 인 안팎. 특히 20대 타지로 빠져나가는 비율 가장 높아 대책 마련 시급(2019. 6. 3. 전북일보)”. 이 기사 본 도민마다 참담함에 고..
[ 2019년 07월 19일]
대문 밖 너른 마당(242회-통합 647회) : 동서남북, 방향 감각
‘3대 적선(積善)해야 남향집 짓고 산다.’했으며, 떠도는 신세 ‘동가숙(東家宿)·서가식(西家食)’. 죽으면 ‘북망산(北邙山)에 간다.’고 보았다. 우리민족과 군민은 이..
[ 2019년 07월 12일]
대문 밖 너른 마당(241회-통합 646회) : 항일무장투쟁 김춘배 의사 옥사(獄死)?
완주 삼례제일교회 1903년 3월 5일 서신리에 초가 3칸을 사 창립예배 때 교인 17명, 관리목사 마로덕(미국인), 영수(領袖) 장경태, 집사 정창신이었다. 교회사 서문 성산(..
[ 2019년 07월 05일]
대문 밖 너른 마당(240회-통합 645회) : 고산초등학교(高山初等學校) 110년
<고산봉양학교>→<고산보통학교>→<고산심상소학교>→<고산공립국민학교>→<고산국민학교>→≪고산초등학교≫ 여러 이름으로 오늘에 이르며, 완주 최초 학교이다. ‘봉양학..
[ 2019년 06월 28일]
대문 밖 너른 마당(239회-통합 644회) : 소양면의 숨겨진 자랑거리
“이번 설에 마을 어른께 세배(歲拜)다녔습니다. 소양 명덕리 명덕마을… 40호 정도 되는데 매년 다니고 있습니다. 10년 전까지만 해도 저희 형제 말고 많은 사람들이 세배..
[ 2019년 06월 21일]
대문 밖 너른 마당(238회-통합 643회) : 박성일 완주군수 전
완주군수 1차 임기 4년에 이어, 2차 들어 벌써 한 해, 도합 5년입니다. 그전에도 고향 잊은 적 있겠습니까? 시골 동향인으로 아껴줌은 당연한 도리이지요. ‘아낀다.’함은..
[ 2019년 06월 14일]
대문 밖 너른 마당(237회-통합 642회) : ‘암야의 총소리’ 읽을 때가…
형무소를 지금은 교도소라 한다. 교도소건 형무소건 여기 들락거리는 것 좋은 일이 아니다. 세무서, 경찰서, 검찰청 부름이 경사 아니기는 마찬가지이다. 서대문형무소 다..
[ 2019년 06월 07일]
대문 밖 너른 마당(236회-통합 641회) : 두세훈 전라북도 도의원에게
2019년 4월 말 보내준 ‘미래가 있는 완주, 완주 만경강 황금시대’ 그 고지문 반갑습니다. △완주문화원(이하 문화원)에서 내는 원보가 『만경강』, 이 제호는 고모부 구..
[ 2019년 05월 31일]
대문 밖 너른 마당(235회-통합 640회) : 완주 봉동읍 ‘龜尾里’
남의 이름을 두고 이러쿵저러쿵 말하는 건 실례지만 봉동읍 ‘龜尾里’를 어떻게 읽어야 하냐고 독자가 묻는다. <완두콩 우리동네> 이야기라 그 질문 당연하다. 집집마다 ..
[ 2019년 05월 24일]
대문 밖 너른 마당(234회-통합 639회) : 32년 전 제자 편지 공개
유종수 고서 수집가를 아는데 책보다 간찰이 더 비싸다고 한다. 그 말을 들어서가 아니라 무심코 옛날 노트를 넘기다보니 1987년 5월 12일 보낸 유선옥 편지가 있다. 32년 ..
[ 2019년 05월 17일]
대문 밖 너른 마당(233회-통합 638회) : 듣기 좋은 손자 이야기
손 전화 신호 ‘띠롱띠롱∼’… “할아버지! 저 성호(聖浩)예요.”, “워야!”, “할아버지 자전거를 손자인 제가 샀는데, 아들인 아버지가 갖다 드리지 않네요.”, “니가..
[ 2019년 05월 10일]
대문 밖 너른 마당(232회-통합 637회) : 기울어진 부귀다남(富貴多男)
예전 어른들의 인생 목표는 ‘부귀 다남’이었다. 그런데 지금은 앞의 ‘부귀(富貴)’를 위해선 온갖 기를 다 써서 달려드는데 그런 장면 쉬 볼 수 있는 곳이 국회 인사청..
[ 2019년 05월 03일]
   [1]  [2]  [3] [4] [5] [6] [7] [8] [9] [10]       

실시간 많이본 뉴스  
완주군, 미세먼지 저감 인정받아!
제6대 완주군공무원노동조합 출범!
제21대 국회의원선거, 90여일 앞으..
박성일 군수 “군정 최고의 가치는 ..
읍면 지사협 위원장 신년 인사
첫 민선체육회장 선거인수 118명 확..
2020년 완주, 역사 정체성 강화·신..
25일은 설날… “새해 복 많이 받으..
(인물) 동상면 김종수씨, 토지 500..
완주군선방토, ‘TV토론 아카데미’..

최신뉴스

‘진인사 총력전’ 완주군 코로나-..  
郡, 코로나19 극복 지역경제 활성..  
봉동읍 사회단체, 현대차 위기극복..  
완주 삼봉 웰링시티 첫 입주 시작  
완주군, ‘논 이모작 직불금’ 신..  
(사진기사) 폭설에다 기습 한파까..  
郡, 빈집 정비 등 농촌 주거환경 ..  
완주군, 영농폐기물 수거보상금 지..  
완주 군민들의 안전·치안 서비스 ..  
고구마·콩·당근 지원 나선다  
용진신협, 제41차 정기총회 개최  
임상규(道 기획조정실장), 국가안..  
郡, 노후 경로당 유지 보수비용 지..  
전북 우체국 절반 폐국 전망… 완..  
“도내 중학교 운동부 합숙소 폐지..  

인사말 - 광고문의 - 제휴문의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찾아오시는 길 - 청소년보호정책 - 구독신청 - 기사제보
 상호: 완주전주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402-81-96337 / 주소: 전라북도 완주군 봉동읍 봉동동서로 48 / 발행인.편집인: 김상곤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상곤
mail: wjgm@hanmail.net / Tel: 063-263-3338 / Fax : 063-263-3310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전라북도, 다01289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