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최종편집:2019-10-11 오전 10:29:23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포토 > 대문 밖 너른 마당 최종편집 : 2019-10-11 오전 09:03:40 |
출력 :
대문 밖 너른 마당(113회-통합 518회)-샛문
정문 외 따로 낸 작은 문을 ‘샛문’이라 하며 한자로 ‘합(閤)’자를 쓴다. 초가 3칸 시절 아래 윗방 사이의 벽에 샛문이 있었다. 필요에 따다 문을 닫지만 바스락거리는 ..
[ 2016년 11월 25일]
대문 밖 너른 마당(112회-통합 517회) 회안대군과 전라도
회안대군은 평생 한(恨)을 지니고 사셨다. 마음 여린 자손들의 ‘아픈 얘기 하지 말자’는 의견 지당하나 알아야 할 역사는 행장(行狀)에 다 있으니 일반사항을 소개하여 ..
[ 2016년 11월 18일]
대문 밖 너른 마당(111회-통합 516회)
서울 궁전 밤 풍경이 아름답고 전주 풍남문 야경 그럴듯하며 전북혁신도시 전성교회당 밤인데도 환히 보인다. ‘아래서 비추는 불빛’ 때문이다. 사람도 마찬가지 ‘그 사..
[ 2016년 11월 11일]
대문 밖 너른 마당(110회-통합 515회)
8월 31일 바람 선선 가을 날씨다. 부여 나들이 하루 코스 마땅한 거리로 듣고 볼 게 많아 주최 측 장소 선정 잘 했다. 여기 저기 발 디디기 좋으며 가는 곳 마다 해설원 설..
[ 2016년 11월 04일]
대문 밖 너른 마당(109회-통합 514회)
2016년 10월 17일 <전북일보>에 “20대 첫 국감 ‘전북 스타 의원’ 없었다.”라며 ‘낙제점’이란다. 이런 가운데 『더불어민주당 안호영 의원(완주·무주·진안·장수)은..
[ 2016년 10월 28일]
대문 밖 너른 마당(108회-통합 513회)
쉽게 말하여 ‘학생들 아침에 타고 학교 갔다 오후 다시 오는 기차’를 말한다. 완주에서 삼례·조촌 주민이 잘 알며 가장 많은 혜택을 봤다. 초등학교를 나와 이 기차를 ..
[ 2016년 10월 21일]
대문 밖 너른 마당 (107회-통합 512회)
‘친구야! 나 서울로 이사 간다’ 청천벽력 같은 소리다. ‘이 사람아! 안 가면 아니 되나?’ ‘이미 결판이 난 걸…’ 눈물을 뚝뚝 떨어뜨린다. 이를 보던 친구가 번쩍 끓..
[ 2016년 10월 14일]
대문 밖 너른 마당-(106회-통합 511회)
전에 사·농·공·상(商) 신분 중 장사를 선뜻 좋아하지 않았으나 근세 들어서면서 자본주의 꽃이라 하여 천하 갑부는 거의 장사로 성공했다. 이리하여 사람 다니는 거리마..
[ 2016년 10월 07일]
대문 밖 너른 마당(105회 - 통합 510회)
전에는 귀신을 무서워했으나 지금은 귀신 얘기 들으며 ‘귀신같은 소리하네.’ 핀잔을 주나 하여간 재미나는 게 귀신 이야기이다. 귀신 가운데 가장 무서운 게 걸신(乞神)..
[ 2016년 09월 30일]
대문 밖 너른 마당 (104회-통합 509회)
우선 삼례읍사무소(자치센터)신축을 경하합니다. 이 일을 계획하고 완성시킨 당무자 여러분 노고에 경의를 표합니다. 고향을 지키신 읍민의 민원이 잘 처리되고 이 집을 통..
[ 2016년 09월 23일]
대문 밖 너른 마당 (103회 - 통합 508회)
꽃가마 얘기와 반대쪽 걱정을 말한다. “천년(靑年) 실업(失業)” 준말이 ‘청실(靑失)’이고, “장년(壯年) 탄식(歎息)”을 줄이면 ‘장식(壯息)’이다. 강북삼성병원 기..
[ 2016년 09월 09일]
대문 밖 너른 마당 (102회 - 통합 507회)
자동차, 마차, 기찻길과 구분하여 사람이 주로 다니면 인도라 해서 시골과 도시 어디에나 있다. 도시 훤한 인도에 풀이 자란다. 보도 불록을 깔아 걷기는 좋으나 걸어 다니..
[ 2016년 09월 02일]
대문 밖 너른 마당 (101회-통합 506회)
국회의원 3·5·10(3만, 5만, 10만원) 이 소리 잘못하면 오해 받기 쉽고 쪼잖다는 악담 듣기 마땅하다. <김영란법>을 완주군민 입장에서 보면 ‘민주주의 진입법’, ‘평등..
[ 2016년 08월 26일]
대문 밖 너른 마당(100회 - 통합 505회)
우리는 글 속의 ‘무릉도원(武陵桃源)’을 얘기하며 때때로 이름난 곳을 찾아간다. 완주는 어떤가? 갖고 싶어 욕심내는 게 많다. 우리는 노상 그 속에서 젖어 살다 보니 보..
[ 2016년 08월 12일]
대문 밖 너른 마당(99회 - 통합 504회)
△앞 못 보는 노파가 외딴집에 홀로 산다. 마을 여인들이 가끔 먹을 것을 들고 찾아간다. 할멈은 어떻게 보답하나! 궁리 끝에 사립문 앞, 장독대 옆, 남새밭 가에 꽃을 심..
[ 2016년 08월 05일]
대문 밖 너른 마당(98회- 통합 503회)
임병룡 씨 대단한 씨름 선수로 소 여섯 마리를 탔다. 현역은 아니지만 누가 멋모르고 겁 없이 덤볐다간 넘어진 땅속 지렁이 여러 마리 죽을 것이다. 새재 가파라 자동차도 ..
[ 2016년 07월 29일]
대문 밖 너른 마당 (97회 - 통합 502회)
농촌 속담에 ‘5∼6월 한나절 볕이면 풋나무 한 짐을 말린다.’ 나이 이야기 때 자주 쓰는 말이다. 옛날에도 시차 인식이야 있었다. 지금은 분초가 달라 시간과 공간 개념..
[ 2016년 07월 22일]
대문 밖 너른 마당 (96회 - 통합 501회)
“드리는 말씀 반갑게 받아 주시기 바랍니다. 이 자리에 함께 하는 일이 워낙 뜻 깊어 오늘 죽어도 여한이 없이 기쁩니다. 완주 성립 81년! 완주문화의 기강이 바로 서는 ..
[ 2016년 07월 15일]
대문 밖 너른 마당(95회 - 통합 500회)
이 글이 그럭저럭 500호입니다. 인사 겸 신문 한 장 얻으려고 들렸다가 인연을 맺어, 편집부 부탁 따라 쓰기 시작한지 11년째입니다. 오려 모은 게 파일 네 권, 바닥에 까..
[ 2016년 07월 08일]
대문 밖 너른 마당-(94) 변치 않는 신의
신라시대 한 마을 같은 신분 두 집안에서 같은 날 아이를 낳았다. 사내 이름은 백운(白雲), 여자는 제후(際厚). 양가 부모는 장차 혼인시키기로 약속 했다. 15세가 됐을 때..
[ 2016년 07월 01일]
   [1] [2] [3] [4] [5] [6] [7]  [8]  [9] [10]       

실시간 많이본 뉴스  
와일드푸드축제, 이제 20여일 앞으..
고산면 지중화사업·교통체계 개선
완주군, 추석 연휴 비상진료체계 구..
민선 7기 공약사업 ‘완주 안심콜’..
완주군, 청소년 발달장애학생 방과..
郡 도시공원, 주민참여로 더 넓어져
완주군, 테니스 전국대회 잇달아 유..
완주국민체육센터 이달부터 임시휴..
LS엠트론, 완주군에 750억원 투자한..
‘관광·먹거리’, 미래 완주군과 ..

최신뉴스

“완주 와일드푸드축제 대표 프로..  
이서 헬기소음 주민피해 문제 ‘비..  
완주군, 지역경제 성장률 도내 독..  
오는 11일 완주의 향후 100년 미래..  
“완주 시티투어로 최고 관광명소 ..  
(사진기사) 10월 9일은 한글날… ..  
㈜에이알케이, 완주에 둥지 튼다  
“완주군 마을·아파트·지역 공동..  
대학 진로탐색, 직접 체험하며 동..  
신중년 일자리지원 탄력 받았다  
아동·청소년 축제 이달 10일 개막  
완주군, 부모 아카데미 특강 개최  
제245회 완주군의회 임시회 개회  
박성일 완주군수, “미진사업 점검..  
郡, 농기계 임대사업소 국비 확보..  

인사말 - 광고문의 - 제휴문의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찾아오시는 길 - 청소년보호정책 - 구독신청 - 기사제보
 상호: 완주전주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402-81-96337 / 주소: 전라북도 완주군 봉동읍 봉동동서로 48 / 발행인.편집인: 김상곤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상곤
mail: wjgm@hanmail.net / Tel: 063-263-3338 / Fax : 063-263-3310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전라북도, 다01289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